브라우징 태그

근감소증

우유 속 칼슘 평균 흡수율 가장 높아

흡수율 떨어지는 노년기, 주목할 식품은?

나이가 들며 하나 둘씩 신체 변화를 경험한다. 깊어진 주름과 시린 뼈마디, 자꾸 깜빡깜빡하는 기억력까지… 노년기엔 소화 기능과 영양소의 흡수율이 떨어져 음식 선택에 더욱 신중해야 한다. 노년기에 챙겨 먹어야 할 음식은 무엇일까?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20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에 따르면 국내 75세 이상 노년층의 평균 단백질…

솔티드, KIST와 AI기반 퇴행성 뇌질환 예측 디지털헬스케어 개발

삼성전자 스핀오프 기업 솔티드(대표 조형진)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AI·로봇연구소(소장 김익재)와 인공지능 기반 퇴행성뇌질환 예측 플랫폼 기술이전 협약식을 1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술이전 협약을 통해 솔티드는 자체 개발한 웨어러블 디바이스인 스마트 인솔(깔창)과 실시간 족저압 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지나친 거북이 걸음? ‘근감소증’ 의심해봐야

우리 몸은 600개 이상의 근육으로 구성돼 있다. 체중의 절반을 근육이 차지할 정도로 근육의 비중이 높다. 하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근육량은 자연스럽게 줄어든다. 나이가 많이 들수록 ‘기력이 없다’는 말을 자주하게 되는 것도 대부분 근육량이 줄어들어서 그렇다. 운동을 하지 않는다면 30대부터 근육은 줄어들기 시작해 70대가 되면…

40~64세 중년층서 당뇨 발병 높아...노화·비만·활동부족 영향

당뇨환자 95.3%가 40대 이상, 다식·다뇨·다음 ‘경고’

당뇨 환자의 95.3%는 40세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40대도 방심하면 병을 키워 심각한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4일 '세계 당뇨병의 날'을 맞아 2017~2021년 당뇨병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했다. 당뇨병 진료인원은 2017년 286만6540명에서 2021년 356만4059명으로 24.3% 증가했다. 연평균…

요요현상이 우리 몸을 망치는 이유 5

힘들게 살을 뺏나 싶었는데, 곧 다시 원상복귀하는 몸무게를 보면 원망스럽다. 식사량을 줄여서 살을 뺏다면 정상 식사로 돌아가는 순간 원래보다 더 살찌는 경우가 많다. 다이어트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요요현상은 자칫 우리 몸을 망가뜨릴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한다. 요요현상이 우리 몸을 망치는 이유를 알아본다. 몸이 약해지는 근감소증 다이어트 부작용으로…

늙어가는 근육 되살릴 식습관 5가지

나이가 들면서 우리 몸은 다양한 변화를 겪는다. 그 중 하나로 근육량이 줄어 근력이 떨어지고 신체 기능이 저하되는 근감소증(sarcopenia) 위험이 증가하는 것을 들 수 있다. 근감소증이 생기면 낙상과 골절 위험이 증가하고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기 때문에 예방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예방을 위해서는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이…

[노윤정 약사의 건강교실]

필수영양소 단백질, 음식으로만 섭취하고 싶다면

단백질 20g. 보통 건강기능식품으로 판매되는 단백질 보충제 1일 섭취량에 들어있는 단백질의 양이다. 단백질은 하루 섭취량에 단백질로서 12g 이상일 때 기능성 내용이 표시되는 건강기능식품으로 판매된다. 기존에는 헬스 등 운동하는 사람들이 주로 섭취하던 단백질 보충제가 고령화 및 웰빙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형태와 구성의 제품으로 출시되고 있다. 특히…

근육량 유지가 중요한 이유 6

별다른 질병이 없는 사람이라도 중년 이후 매년 1% 정도의 근육량이 줄어든다. 이는 노화와 함께 일어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근육량은 우리 몸의 건강을 떠받드는 주춧돌이나 다름없다. 근육이 부실하면 몸의 여러 부위에서 비상신호가 켜진다. 젊었을 때부터 근육운동이 중요한 이유다. 근육과 전신 건강에 대해 알아보자. 1. 근육이 줄어들면... 근육량의…

노년 건강 가로막는 5대 질환 예방법 7

할머니들은 남편보다 오래 산다. 통계청이 발표한 기대수명에서도 여자는 86.3년으로, 남자(80.3년)보다 6년을 더 장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여성들은 건강하게 오래 살지는 못하는 것으로 각종 조사에서 드러나고 있다. 남자보다 오래 사는 기간만큼 각종 질병으로 고생한다. 할머니들을 괴롭히는 질병을 살펴보면 젊은 세대들의…

오히려 살이 쪄서 건강에 좋은 경우 5

거의 모든 암의 징후는 살이 빠지는 것이다. 힘든 운동이나 다이어트를 하지 않는데도 최근 몇 개월 동안 체중감소가 두드러졌다면 암이나 다른 질병을 의심해봐야 한다. 마른 사람들은 뜻밖의 질병으로 고생하는 경우도 있다. 많은 사람들이 체중감량에만 신경 쓰는 경향이 있지만 어느 정도 살이 붙어야 건강에 좋은 경우도 있다. 이 경우 살이…

기초대사량 늘리는 7가지 팁

“헉, 나는 물만 먹어도 살이 찌는 체질?” “대사량이 적어서 조금만 먹어도 살찐다는데?” 어떤 사람은 아무리 먹어도 살이 안 찌고, 어떤 이는 조금만 먹어도 살이 찌는 이유 중 하나로 인체대사가 의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적정히 활성화한 인체대사는 체중조절뿐 아니라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개인의…

근육 유지 왜 중요할까? 집에서 하는 근력운동법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있는 시간이 늘면서 몸의 근력이 예전 같지 않다는 사람이 있다. 활동량이 감소한데다 헬스클럽 출입을 자제하면서 근력운동 시간이 적어졌기 때문일 것이다. 특히 40대 이후는 자연적으로 근육이 줄어들기 때문에 중년, 노년은 근력 강화에 바짝 신경써야 한다. 근육은 몸의 면역력 증진과도 관련이 있다.…

걸음 느린 노인, 중증 발기부전 위험 상승

노년기에 근육량이 줄고 보행속도가 느려지면 중증 발기부전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국내 연구팀이 65세 이상 남성 500여 명을 대상으로 근감소증과 발기부전 여부를 분석한 결과다. 근감소증이 있는 집단은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중증 발기부전 유병률이 약 1.89배 높았다.…

걸음걸이로 점검하는 건강 상태

몸에 이상이 있는 사람은 걸음걸이가 변할 수밖에 없다. 활력이 떨어지고 보폭도 줄어든다. 걸음을 걷는 모양새를 보면 개인의 건강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특히 중년, 노년의 경우 젊고 건강할 때와 달리 걸음이 느려지는 경우가 많다. 걸음걸이가 확연하게 달라졌다면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 좋다. …

근육량 많은 여성, 갱년기 열감 심하다 (연구)

근육량 감소는 노화의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근감소증이 있는 갱년기 여성은 이동성 저하, 삶의 질 저하, 심장병 및 낙상 관련 부상의 위험이 증가한다. 반면,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근육량이 적으면 일과성 열감을 덜 경험할 수도 있다. 폐경 후 여성에게는 노화와 성호르몬 변화로 인해 근감소증의 위험이 증가한다. 나이 들면서 생기는 근감소증의 또 다른 위험…

몸의 큰 ‘재산’… “건강할 때 허벅지 근력 키워라”

우리 몸의 가장 큰 '재산' 중의 하나가 근육이다. 건강한 사람이라도 40세 이후 근육이 감소한다. 심하면 매년 1%씩 줄어드는 사람도 있다. 근육이 부실하면 당뇨병 등 성인병에 걸리기 쉽고 낙상사고의 위험도 높다. 갑작스런 사고나 병으로 입원해도 근육이 튼튼한 사람은 회복 속도가 빠르다. 오래 투병하는 암…

뿌리칠 수 없는 고기의 유혹… 육류, 꼭 먹어야 하나?

지금 이 시간에도 육류 섭취를 놓고 고민하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채소, 과일이 암 예방에 좋다고 알려지면서 고기를 아예 끊는 사람도 있다. 건강수명이 강조되면서 육류는 여기저기서 공격받는 경우가 많다. 고기를 과다 섭취하면 조기사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되고 있다. 고기를 꼭 먹어야 할까? …

고기, 좋은 영양소만 섭취하는 방법은?

건강수명을 얘기할 때 빠지지 않는 게 육류 섭취에 대한 질문이다. "고기를 꼭 먹어야 할까?" "고기 섭취량은?" "어떻게 먹어냐 하나?" 등 다양한 질문이 쏟아진다. 최근 육류 섭취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부각되고 있다. 육류의 지방은 심장질환이나 각종 …

여성의 허벅지 근육, 왜 중요할까? “근력운동 하세요”

'근육'을 떠올리면 남성의 알통만 연상하는 사람이 있지만, 내장과 심장도 근육이 중심이다. 평활근(내장), 심근(심장)이 탄탄해야 건강을 지킬 수 있다. 근육은 걷거나 뛰는 모든 신체 운동의 원동력이다. 하지만 요즘 일부 여성들 가운데 근육의 중요성을 잊고 있는 경우가 있다. '날씬'을 강조하는 풍조에 평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