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만하면 수면제 복용해선 안되는 이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잠이 안 온다는 이유로 수면제를 자주 복용하는 것은 위험하다. 얼마나 위험할까? 미국 뉴욕dml 아이칸의학대학원의 장 왕 교수(수면의학)의 도움을 받아 CNN이 2일(현지시간) 그 위험성과 불면증에 대한 적절한 처방에 대해 소개했다. 문답 형식으로 이뤄진 기사 내용을 핵심만 요약 정리했다. 미국 의료계의 처방법이기 때문에 한국의 상황과 다를 수 있다.

◆하루 두 알 이하도 사망 위험 3배 높아
2010년의 한 연구에 따르면 미국에서 수면제 남용으로 인한 사망자 숫자는 최대 50만명까지 추산된다. 졸피뎀과 테마제팜을 포함한 이러한 수면 보조제를 처방받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건강 악화 또는 사고로 사망할 확률이 4배 이상 높았다. 심지어 한 달에 수면제를 두 알 이하로 먹은 사람도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사망할 확률이 3배나 높았다. 따라서 의사들은 불면증이나 다른 수면 장애를 호소하는 환자에게 바로 수면제를 처방해주지 않는다.

◆불면증 환자들이 자주 저지르는 실수
불면증 환자가 처음 내원하면 그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그들의 일상을 세세히 조사한다. 단순히 수면시간과 수면 패턴만 확인하는 게 아니다. 낮에는 어떤 일을 하며 시간을 보내는지, 퇴근 후 저녁에는 무슨 일을 하는지, 취침 시간은 정해져 있는지, 잠이 안 올 때 어떻게 대처하는지를 파악한다.

정말 도움이 안 되는 방식으로 대응하는 사람이 많다. 휴대전화 전화번호부를 스크롤하거나, 이메일을 확인하거나, 업무 메시지에 응답하거나, TV를 켠 채 잔다. 스마트폰과 컴퓨터, TV 같은 전자기기에서 방출되는 파란빛 조명은 뇌에게 깨어나라는 신호를 보낸다. 잠자리에서 일어나 운동을 하는 사람도 있는데 이 역시 도움이 안 된다.

◆인지행동치료가 먼저
일상조사가 끝나면 ‘불면증을 위한 인지 행동 치료(CBTI)’ 교육을 받게 한다. 규칙적 취침과 기상 시간, 스크린과 파란 불빛을 침실에 들이지 않기, 잠들기 전에 편안한 일하기 등 건강한 수면을 위해 도움이 되는 정보를 터득하게 한다. 뇌가 우리의 수면 환경과 어떻게 상호작용을 하는지에 대한 내용도 담겨 있다.

◆수면제 처방은 어떤 경우에?
불면증이 갑작스럽게 찾아왔고 생활환경의 특정한 변화로 인해 발생했을 경우 최대 한 달의 단기간으로 처방하는 것을 의논해볼 수는 있다. 이때도 정기적 건강검진이 필수다. 수면제 단기 사용이 효과를 가져올 것이란 기대는 그리 높지 않다. 수면제를 오래 복용하게 되면 향후 30년간 수면제에 의존해야만 숙면을 취할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수면제 장기 복용이 안좋은 이유
사람에 따라 다르다. 수면제 중 일부는 중독성이 있어서 수면제 없이는 잠을 잘 수 없다고 느끼는 사람이 있다. 또 알코올이나 특정 진통제와 섞이면 위험할 수 있다. 일부는 낮에 졸음을 유발하고 운전과 다른 운동 활동을 방해할 수 있다. 진정성 수면 보조제는 환각 및 해리성 행동을 가져올 수 있다. 수면 보조제를 복용하고 잠들었다고 생각하는 상태에서 차를 운전하고, 음식을 요리하고, 전화를 걸고, 돌아다닐 수 있는데 대부분은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 또 잠이 깬 후에 졸립고 비몽사몽 상태가 될 수 있다.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수면제도 위험한가?
모든 약에는 부작용이 따른다. 졸음이 아니라 흥분을 가져오는 등 예상치 못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진정제를 복용 중일 경우 두 약이 섞이면 위험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오남용의 가능성은 항상 있다. 처방전 없이 살 수 있기에 안전하다는 통념 때문이다. 그래서 내원한 불면증 환자들에게 우선적으로 강조하는 것이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수면제를 절대 복용하지 말라는 것이다.

◆수면 호르몬제인 멜라토닌은 안전한가.
안전하다고 단정할 수 없다. 멜라토닌 제품도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두통이 생길 수 있으며 잘못된 시간에 복용할 경우 생체리듬이 깨질 수 있다. 뚜렷한 규제가 없는 상황이어서 멜라토닌 아닌 성분이 알약에 섞여 들어갈 수도 있다. 항히스타민제도 다음날 입안이 건조해지고 어지러움이나 숙취감을 일으키는 부작용이 있다. 항콜린효과라는 부작용으로 소변곤란, 흐릿한 시야, 변비, 메스꺼움을 일으킬 수 있다. 일부 연구는 만성적이고 정기적으로 이러한 약물을 사용하는 것이 치매의 위험 증가를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한다.

한건필 기자 hangur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어휴

    이런 극단적인 글들때문에 가뜩이나 병식없고 경계심 많은 우리 환자분들이 마냥 약먹으면 큰일난다 알기만 하고 증상을 꾹꾹 눌러참다 병을 키우지요. 비단 수면제뿐만 아니라 모든 약들은 부작용이 있고 리스크가 있습니다.
    기사의 마무리를 이러한 위험성이 있으니 불면증으로 약을 고민하는 경우에는 가까운 정신건강의학과 의원을 방문하여 점검차 진료를 보시는 게 권장됩니다- 라고 해주셨다면 좋을텐데 무척 아쉽습니다.
    적절한 불면치료는 생활 전반에 이롭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