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유가 역시 좋다?…면역력 쑥↑ 심장 튼튼 ‘이 성분’도

이번엔 모유 지방에서 ‘에테르 지질’ 발견…분유·동식물성 우유보다 10배나 더 많아


모유 수유의 장단점에 대한 연구 결과가 최근 잇따르고 있다. 호주 애들레이드대 연구 결과를 보면 젖을 6개월 이상 먹이면 산모의 혈압·콜레스레롤 수치가 3년 동안 낮아진다. 특히 임신 합병증으로 고생한 산모에게 좋다. 반면 가톨릭대 연구 결과를 보면 젖을 먹이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골관절염에 걸릴 위험이 약 1.6배 높다. 선택은 엄마의 몫.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모유에는 분유와 동식물성 우유에 비해 면역력을 높이고 심장 보호 기능을 하는 ‘에테르 지질’이 훨씬 더 많이 들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베이커심장·당뇨병연구소와 멜버른대 머독아동연구소 공동 연구팀은 모유, 유아용 조제분유, 동식물성 우유를 분석한 결과 에테르 지질이 모유에 10배나 더 풍부하다는 것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의하면 에테르 지질은 심장을 보호하는 효과를 내며 면역세포에서 구조적·기능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성인의 면역력과도 깊은 관련이 있다. 몸 안의 에테르 지질 수치가 낮으면 죽상동맥경화증, 지방간 등 병에 걸릴 위험이 높다. 에테르 지질이 모유를 먹은 아기의 초기 면역에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엄마 젖을 먹는 아기는 분유를 먹는 유아보다 질병에 걸릴 위험이 낮고, 장단기적으로 건강에 더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유 수유와 면역체계 발달, 신경 발달 및 성장 궤적, 비만, 당뇨병 및 비전염성 질환의 위험 감소 사이에는 밀접한 연관성이 있다.

앞서 호주 애들레이드대 의대가 아기에게 젖을 먹인 산모 160명을 분석한 ‘관찰 연구’ 결과를 보면 아기에게 젖을 6개월 이상 먹이면 산모의 혈압·콜레스레롤 수치가 3년 동안 낮아져 심혈관 건강에 매우 좋다. 특히 임신 합병증으로 고생한 산모는 모유 수유의 혜택을 크게 누릴 수 있다.

연구의 제1 저자인 베이커심장·당뇨병연구소 알렉산드라 조지 박사는 “모유의 지질 구성(모유 지질체)이 분유 및 동물성 우유와 크게 다르며, 특히 에테르 지질이 모유에 특히 많이 들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지질이 모유의 약 3~5%를 차지하며 모유를 먹는 아기에게 대부분의 에너지를 제공하고 생후 초기의 생리 활성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모유 리피돔이 유아의 순환 지질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도 처음으로 밝혀냈다. 생후 6개월에, 모유를 먹은 유아의 에테르 지질이 분유를 먹은 유아의 에테르 지질보다 최대 19배 더 높다는 것도 알아냈다.

모유는 유아의 영양과 건강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며, 산모의 식단에서 에테르 지질 수치를 높이면 모유 속 에테르 지질 함량이 높아지고 유아의 순환 에테르 지질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 순환 지질은 유아의 대사 건강과 질병 위험에 중요하다. 유아기의 지질 대사는 훗날 비만, 제2형당뇨병 등 만성병의 발병과 관련이 있다.

이 연구 결과(Defining the lipid profiles of human milk, infant formula, and animal milk: implications for infant feeding)는 국제학술지 ≪프론티어스 인 뉴트리션(Frontiers in Nutrition)≫에 실렸다.

한편 가톨릭대 의대 연구팀이 50세 이상 여성 1만102명을 분석한 ‘관찰 연구’ 결과에 따르면 출산 후 아기에게 모유를 먹인 여성은 모유를 먹이지 않은 여성보다 골관절염 발생 위험이 약 1.6배 높은 걸로 나타났다. 장단점이 있는 만큼 모유 수유는 결국 엄마의 선택에 달렸다고 볼 수 있다.

김영섭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