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약물

알츠하이머·비만 치료제 신약 성공 여부에 관심

올해 뜨는 신약은 바로 ‘이 약’

연초부터 알츠하이머와 비만 치료제 신약이 허가를 받으면서 시장 진입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7일 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경제연구센터에 따르면 이달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일라이릴리가 신청한 알츠하이머병 신약 '도나네맙'에 대한 가속 승인을 거절하면서, 바이오젠과 에자이가 공동 개발한 '레카네맙'의 초기 시장 확보가 더 유리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겨울 불청객 ‘피부 건조증’과 ‘건선’

습도 유지하고 보습제 사용해야 춥고 건조한 날씨는 피부가 먼저 안다. 심한 피부건조와 가려움증이 있거나 보기 흉한 각질이 겹겹이 쌓인다면 피부건조증 혹은 건선이 시작되고 있을 수 있다. 겨울철 피부를 괴롭히는 피부 건조증과 건선에 대하여 알아본다. ◆피부건조증 날씨가 춥고 건조해지면 많은 사람들이 피부 당김 현상과 …

후각 상실도 미각장애의 일종

‘이럴 때’도 맛 못느낀다…미각장애의 원인

달고 짠 음식이 더 이상 달고 짜게 느껴지지 않는다? 레몬이나 오렌지의 신 맛도 나지 않는다? 되려 단 음식에서 쓴 맛이 나거나, 아무것도 먹지 않았는데 입에서 금속 맛이 난다? 이렇게 미각에 왜곡이 일어난 상태를 미각장애라 한다. 미각장애가 생기면 전에 좋아하던 음식을 더 이상 즐길 수 없다. 냄새를 잘 맡지 못하거나 전혀 맡지 못하게 되는…

모든 미생물을 표적으로 삼는 광범위 항생제가 가장 높은 위험

잦은 항생제 사용, 중년 크론병 위험 ↑ (연구)

항생제의 잦은 사용은 40세 이상 사람들에게 염증성 장 질환인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덴마크 올버그대와 미국 뉴욕대 등의 국제 연구팀에 의하면 항생제 사용 1~2년 뒤에 위험이 가장 컸다. 특히 장 감염을 표적으로 하는 광범위 항생제가 위험성이 높았다. 전세계적으로 약 700만 명이 염증성 장 질환(IBD)을 앓고 있으며,…

[헬스픽] 혈당 높이는 ‘의외’의 원인

당뇨병을 진단받고 나면 혈당을 정상 수치로 관리하는 게 매일의 숙제가 된다. 식단 관리 중인데도 혈당 변화가 크다면? 일상 속 작은 행동이 혈당에 영향을 미친 것일 수도 있다. 생각지도 못한, ‘의외’의 혈당 높이는 원인을 알아본다. ◆ 수분 부족 체내 수분이 충분하지 않으면 혈액이 농축, 혈당 상승으로 이어진다. 고혈당이 되면…

난방까지 더해지면 증상 더욱 심해져

‘보습제 발라도 건조한 내 피부’…원인은?

겨울철에는 피부가 건조해지거나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겨울철은 대기 습도가 40~50% 정도로 낮아지는 데다 실내 난방시설까지 가동되면서 건조함이 더해진다. 건조하고 추운 겨울철에는 혈액순환이 잘 이뤄지지 않고 피부의 피지선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해 피부 보호막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으면서 피부건조증이 심해지게 된다. 피부건조증은 피부가…

타목시펜 관련 가이드라인의 고도화 필요성 시사

유방암 치료제, 폐경 전 여성의 자궁내막암 발생 위험 3.8배↑

유방암 환자들이 흔히 복용하는 타목시펜이 폐경 전 여성의 자궁 질환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타목시펜은 유방암의 치료와 재발 방지를 위해 5~10년 간 장기 복용하는 약물이지만 폐경 여성의 자궁내막암 위험성을 높이는 부작용이 있다는 것은 알려져 있었지만 폐경 전 여성에 대한 연구는 부족한 실정이었다. 고려대 안암병원 산부인과 박현태,…

급격히 살이 찌는 이유는 다양해 원인에 맞는 감량법이 필요

[헬스픽] 겨울 추위에 더 늘어가는 확‘찐’자, 원인별 대처법은?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로 활동량이 줄고, 배달 음식 섭취가 늘며 ‘확찐자’가 된 사람들이 많다. 겨울이 되며 뱃살은 한없이 두꺼워져만 가는데… 미국의 건강 매체 ‘멘즈헬스닷컴’에 의하면 남성은 몇 주 혹은 며칠 만에 약 2kg 이상 증가했다면 주의할 필요가 있다. 살찌는 이유도 다양한 법. 다양한 원인에 따른 올바른 감량법은…

HER2 양성 유방암의 재발과 전이 막는데 2~4배 효과

유방암 환자의 생존률 높여주는 새 치료법 등장?

난치성 유방암 치료제로 최근 각광받는 ‘트라스투주맙데룩스테칸’(T-DXd‧미국 제품명 Enhertu)이 2개의 임상시험에서 암의 진행을 기존 치료법에 비해 2~4배 길게 늦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4~8일(이하 현지 시간) 열린 ‘샌안토니오 유방암 심포지엄(SABCS)’ 연례 회의에서 이 치료법의 임상시험 결과를 소개한 2개의 개별…

약물방출풍선 치료로 부작용 최소화

국내 사망원인 2위인 심장질환, 치료 부작용은?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며 ‘심장’질환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국내 사망원인 2위인 심장질환은 고령화와 비만, 대사성 만성질환 증가로 크게 늘어났다.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혀서 심장근육의 일부에 혈액 공급이 줄거나 중단돼 협심증, 심근경색 같은 관상동맥 질환이 주로 발생한다. 치료는 ▲약물치료 ▲관상동맥중재시술 ▲관상동맥우회로수술…

음주 아닌 대사질환 연관 비알코올 지방간, 간경변증 및 간암 발전 위험

약 없는 비알코올 지방간, B형간염 치료제로 효과(연구)

최근 술을 즐기지 않는 사람들도 지방간 판정을 받는 경우가 늘고 있다. 서구화된 식생활과 운동 부족으로 간에 지방이 축척되는 '비알코올 지방간'이다. 건강한 간은 무게의 5% 정도만 지방으로 그 이상 지방이 축척되면 지방간이 된다. 흔히 과음해 발생하는 알코올성 지방간을 떠올리지만, 술을 마시지 않아도 발생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나이 든 부모님, 이 걸 챙기자

부모는 자녀로부터 도움을 받거나 기대고 싶지 않다는 생각에 가급적 모든 일을 혼자 해결하려고 한다. 자신의 건강을 제대로 돌보지 못하는 생활을 하다 나이가 들면 건강상의 이슈가 심각한 상황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나이든 부모님의 건강 징후를 눈여겨 보는 건 자녀의 몫이다. ◆우울감을 보이지 않는가 우리나라는…

일반 사람들에 비해 2배 이상 더 높다

성인 ADHD, 심혈관질환 위험 높여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ADHD)는 가장 흔한 신경발달 장애 중 하나이다. 전 세계적으로 성인 중 약 2.5%의 유병률을 보인다. ADHD를 가진 성인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다양한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더 높다. 이는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와 외레브로대 연구팀의 대규모 관찰 연구의 결과로, ADHD를 앓는…

치료 내성 424명에게 10회 투약 후 반응율 72%, 완화율 38%

전신마취제로 우울증 치료? (연구)

전신마취제인 케타민을 정맥주사로 맞은 사람들이 우울증, 불안감, 자살충동에서 벗어나게 해주는데 상당한 개선효과를 보였다는 임상 연구결과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임상정신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Psychiatry)》에 발표된 미국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CNN이 보도한 내용이다. 케타민은 병원에서 주로 마취제로 사용되는 강력한…

자주 목 마르는 이유 5가지

우리 몸의 60%는 수분이다. 이중 단 1.5%만 빠져나가도 우리는 가벼운 탈수증상이 느낀다. 몸이 가라앉고 에너지 수치와 인지기능이 떨어진다. 미국 코네티컷대 연구팀에 따르면 탈수증상엔 몇 가지 원인이 있다. 날이 덥거나 운동을 해서 땀이 나 수분이 빠지는 건 누구나 잘 알고 있다. 일반인들이 잘 알지 못하는…

[오늘의 건강] 카페인은 커피와 녹차 이외에도 많은 음식에 함유

의외로 카페인 가득한 음식 5

기압골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고 전국이 대체로 흐릴 전망이다.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기온이 일시적으로 떨어지겠으나, 그친 후 일 최고 체감온도가 31~33도로 매우 높을 전망이니 온열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8~25도, 낮 최고기온은 24~30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블록버스터 의약품5 모두 외부 조달

외부 파트너십 약물이 내부 개발보다 임상 성공률 2배↑

글로벌 제약바이오 산업에서 외부 아웃소싱 약물이 내부 개발 약물보다 출시 성공률이 2배 이상 높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최근 매출이 가장 높은 4개 블록버스터 의약품도 모두 외부에서 조달한 약물이었다. 미국 컨설팅회사 '맥킨지' 공개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임상 1상에서 외부 파트너십(라이센스인 또는 공동연구)을 통해 개발된…

탈모 환자 절반이 여성… 증상과 대처법

정상인도 머리카락이 하루 70~100개 정도 빠질 수 있다. 자고 난 뒤나 머리를 감을 때 빠지는 머리카락이 100개가 넘으면 병적인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 ◆탈모 환자의 절반이 여성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전체 탈모 진료환자 중 여성의 비중은 48.4%다. 탈모 환자 거의…

바나나, 치즈, 시금치 등 부작용 조심

약 복용 때 조심해야 할 음식 5

궁합이 맞지 않는 약과 음식이 있다. 함께 먹으면 상호작용으로 약효를 떨어뜨리거나 위험할 수 있다.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 낫댓'이 그런 약과 음식을 정리했다. ◆자몽 = 그레이프프루트로도 불리는 이 과일은 항히스타민제가 든 알레르기 비염약, 스타틴계열 고지혈증 치료제, 칼슘채널차단 방식의 고혈압약과 함께 먹으면 해롭다. 식품 의약국(FDA)에…

항응고제, 고혈압약, 콜레스테롤 저하제 등 조심해야

병원에서 더 큰 병을 얻지 않으려면?

아파서 병원에 가면 의사가 하라는 대로 하는가? 의사에게 중요한 것은 당신의 생명일까, 병원의 경영일까, 아니면 새로운 실험 성적일까? ‘병 고치러 갔다 병만 얻었다’는 소리는 남의 얘기가 아니다. 지금도 세계 곳곳 병원에서 벌어지는 상황이다. 한국과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의료 소송이 많은 미국에서 콜롬비아대 정형외과 스캇 헤이그 교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