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내장지방

동물 실험에서 피하지방, 뇌 염증 예방하는 역할 밝혀져 

여성의 피하지방, 뇌 건강에 도움?(연구) 

엉덩이 복부 팔 등 피부 아래에 있어 몸매를 망치는 '원인'이기도 한 피하지방이 폐경 이전까지는 뇌 염증에 대해 방어적 역할을 하기 때문에  치매 뇌졸중 등 뇌의 심각한 문제에 기여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대의 연구팀은 뇌가 어떻게 염증을 일으키는지 밝혀내려고 쥐를 실험했다. 이들은 수컷과 암컷 쥐가 고지방 식단으로…

‘내장지방’ 막으려면, 이렇게 운동하라!

뱃살이 건강에 나쁜 이유는 누구나 알고 있다. 뱃살이 나올수록 내장지방이 문제가 되기 때문이다. 특히 심장, 폐, 간 등을 둘러싸고 있는 내장지방이 더 문제가 된다. 고혈압, 제2형 당뇨, 심장질환, 치매, 유방암, 대장암 등의 심각한 질병이 내장 지방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들도 많다. 연구에 따르면, 내장지방은 지방이 자연스럽게 장기 주변에 쌓이는…

”서서 일하라” 건강에 좋고 창의력, 집중력 쑥↑

아침 회의시간이면 세미나실로 사무실 임직원들이 모여든다. 큰 테이블에 둘러앉아 서로의 의견을 공유하고 오늘의 일정을 계획하기 때문이다. 사무직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업무시간 주로 앉아서 일을 하지만 회의시간도 어김없이 의자에 앉아 토론을 벌인다. 하지만 앉아있는 시간이 지나치게 길어지면 목, 어깨, 허리 등에 …

잘못된 뱃살 상식 4가지

아랫배가 불룩 튀어나온 상태, 즉 뱃살 과다 상태를 복부비만이라고 한다. 뱃살은 여러 가지 질병을 일으키는 요인으로 꼽힌다는 건 이젠 상식이다. 이 뱃살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도 적지 않다. 미국 건강상식 매체 ‘오프라닷컴’이 뱃살과 관련된 잘못된 상식 4가지를 소개했다. ◆뱃살이 뼈를 보호한다? 한 연구에 따르면, 뱃살은 …

내 몸의 골치 ‘뱃살’ 억제하는 식품 7가지

살을 빼려는 많은 사람에게 골칫거리 중 하나는 바로 뱃살이다. 복부에 지방, 특히 내장지방이 너무 많으면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다양한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뱃살을 빼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역시 먹는 음식에 신경 쓰는 것이다. 뱃살 지방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음식, 미국 영양 및 건강 정보 매체 ‘ETNT(Eat This,…

척추질환 치료 후 재발 막는 올바른 관리법 3가지

복부 비만에서 벗어나야 잘못된 생활습관 등으로 척추질환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한국건강보험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허리 디스크로 입원 진료를 받은 환자는 27만9000명으로 2013년 대비 17.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척추질환의 완치는 수술을 끝내고 퇴원하는 순간이 아니라 일상생활로 복귀하는 순간…

조기 사망 위험 알리는 신체 신호 4

사람은 언젠가는 죽는다. 하지만 건강하게 장수하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질병이나 사고 등으로 수명을 다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환경적 요인과 함께 생활방식은 이런 수명에 큰 영향을 미친다. 미국의 경우 나이가 들어 사망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는 심장질환과 암이 꼽힌다. 이런 질환들은 식습관과 운동, 수면 등 평소…

뱃살, 노력해도 잘 안 빠지는 이유 7가지

뱃살이 많은 상태를 복부비만이라고도 한다. 복부비만은 보기에도 안 좋을 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질병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꼽힌다. 이런 뱃살을 빼기 위해 식이요법도 해보고, 운동도 열심히 하지만 잘 안 될 때가 있다. 미국의 건강정보 사이트 ‘셰이프닷컴’과 남성 잡지 ‘멘스저널’의 자료를 토대로 뱃살이 잘 안 빠지는 이유 7가지를…

날씬하지만 ‘비만’일 가능성 4가지

몸무게가 정상범주에 들더라도 비만일 수 있다. 체중계는 인체 내부 상황까지 살피지 못한다. 체질량지수(BMI)가 정상이어도 식습관이 나쁘고 운동량이 적다면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보다 몸 상태가 나쁠 수 있다는 의미다. 정상체중이지만 체지방이 많으면 ‘정상체중 비만’이라고 부른다. 마찬가지 관점에서 저체중인 사람은 ‘마른…

뱃살만 뒤룩뒤룩 찌는 이유 5가지

몸에 분포돼 있는 지방 부위 중에서도 특히 위험한 곳은 복부다. 복부 지방은 장이나 간 등 주요 장기 주변에 저장되며 다양한 질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과체중이거나 비만이 아니더라도 복부에 지방이 과다하면 역시 건강에 좋지 않다. 건강한 식생활과 꾸준한 운동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빼기도 유난히 힘이 드는데, 배 쪽에만 지방이…

뱃살이 잘 안 빠지는 이유 7

뱃살을 빼기 위해 나름 노력하지만 잘 안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와 관련해 '셰이프닷컴'과 '멘스 저널'이 뱃살이 잘 안 빠지는 이유 7가지를 소개했다. 1. 스트레스가 많다 스트레스도 뱃살이 늘어나는 원인이다. 만성적인 불안감이나 염려증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를 유도한다. 이 호르몬이…

[날씨와 건강] 배만 볼록 나왔다면? 내장비만 의심해 보자

비만도 위험도가 달라… 가장 위험한 비만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으나, 수도권은 오후부터 차차 맑아질 것이다. 새벽부터 오전 사이 서울, 인천, 경기 서부와 전라, 경남, 제주에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0~10도, 낮 최고기온은 8~17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사람마다 특히 살이 잘 찌는 부위가 있다. 허나, 40대를 넘어가며 유독 ‘뱃살만 두둑한’ 사람이 늘어난다.…

잠 부족하면 당뇨 위험률 증가

잠자는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거나 수면의 질이 떨어지면 다양한 만성질환의 위험률이 높아진다. 당뇨병 역시 예외는 아니다. 잠이 모라자면 24시간 주기 생체리듬이 망가지면서 몸의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못하게 된다. 이로 인해 인슐린 감수성이 떨어지고 당뇨병 위험률은 높아진다. 수면시간 부족할 때만이 아니라 과하게 …

여성에게 필요하지만 잘 안 하는 운동 3

여성들이 헬스장에서 즐겨 사용하는 운동기구는 러닝머신, 자전거타기, 아령 등이다. 이 같은 운동만으로도 건강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 그런데 좀 더 효율적으로 건강을 개선하고 다이어트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운동방식에 변화가 필요하다. 음식도 매일 같은 종류만 먹으면 영양성분이 한쪽으로 치우치는 것처럼 운동도 같은 동작만…

건강상태, ‘체형’만 보면 알 수 있다?

허리둘레는 전반적인 건강상태를 알려주는 지표다. 굳이 체중을 재지 않아도 체형만으로도 건강한지 아닌지 유추할 수 있단 것이다. 배와 허리가 불룩해 몸통이 두둑한 체형은 건강에 가장 해로운 체형이다. 여성은 35인치, 남성은 40인치 이상의 허리둘레를 가졌다면 비만으로 발생할 수 있는 제2형 당뇨, 고혈압, 높은…

뱃살 빼는데 도움 되는 음식 5

살 중에 가장 빼기 어려운 살은? 뱃살이다. 다른 데 살이 다 빠지고 볼살까지 내려도 뱃살은 건재하기 십상이다. 뱃살은 몸매를 망칠 뿐더러 각종 질병을 부른다. 2019년 아이오와대 연구진이 15만 명의 여성들을 분석한 바에 따르면, 정상 체중이라 하더라도 뱃살이 많은 여성은 없는 여성에 비해 …

집에서 간단히 할 수 있는 운동법 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체중 그중에서도 뱃살이 붙었다고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등으로 활동량이 줄어든 게 주원인이다. 뱃살을 본격적으로 빼고 근육질의 몸매를 만들려면 피트니스클럽에서 전문 트레이너의 지도를 받는 게 좋다. 그러나 아직 실내체육시설…

술 안먹는데 지방간?… 생활습관 개선 필요

술자리를 자주 갖는 사람들은 건강검진 전에 '지방간'을 걱정한다. 술을 많이 마실수록 지방간일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음주를 즐기지 않는데도 '지방간'을 진단받는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이는 술을 마시지 않아도 지방간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으로, 주의가 필요하다. 지방간은 말 그대론 간에…

몸 속 지방 줄이는데 좋은 음식 7

체지방은 몸속에 있는 지방의 양을 말한다. 체지방률은 체중 대비 지방의 비율을 말하는데, 정상적인 체지방률은 남성은 10~20%, 여성은 18~28%다. 성인이 돼 비만해지는 경우는 내장지방이 과다해져 복부 지방률이 높아지는 데 원인이 있다. 복부비만은 고혈압, 심혈관 질환, 당뇨병 등 성인병의 원인으로…

내장지방 빼기 어렵다면… 뜻밖의 원인 4

뱃살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복부 깊숙이 장기를 둘러싸고 있는 내장지방 때문이다. 내장지방에서는 세포 손상을 일으키는 화학 물질이 분비된다. 이로 인해 내장 기관과 혈관이 손상을 입는다. 여기에 고혈압, 고 콜레스테롤, 뇌졸중, 심장병, 당뇨병, 암, 치매 등의 위험률이 높아진다. 그런데 이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