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에게 양보한 장어 꼬리…과연 효과는?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정력에 대한 관심은 시대를 가리지 않고 꾸준했다. ‘바퀴벌레가 정력에 좋다는 소문이 나면 멸종될 수 있을 것’이란 소리도 있는데… 정력에 좋다·나쁘다고 알려진 음식도 많다. 마늘부터 숙주, 장어 꼬리까지.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

◆ 오신채(五辛菜) 중 하나, 마늘

마늘은 자극성이 있는 다섯 가지 채소로 불교에서는 음욕과 분노를 불러일으키는 음식으로 섭취를 금하기도 한다. 그렇다면 마늘이 정말 정력에 좋을까?

마늘의 대표 성분인 알리신은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순환을 촉진한다. 이 과정에서 정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 또, 알리신이 비타민 B1과 만나 생기는 ‘알리티아민’은 탄수화물을 분해해 에너지를 만들고, 활력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신진대사를 활발히 만들고 피로 개선을 도와 정력 강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

◆ 정력에 쥐약, 숙주?

숙주에 풍부한 이소플라본은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동일한 역할을 해 정력에는 악영향을 미친다는 속설이 있다. 이는 거짓이다. 이소플라본은 몸속 중성 지방의 배출을 도와 혈관 건강을 지키는 데에 도움을 준다. 또, 원활한 혈액순환으로 남성의 정력 및 활력 증진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

다만, 숙주는 찬 성질의 음식으로 평소 몸의 열이 없는 사람이 섭취하기엔 적절하지 않다.

◆ 모두가 아는 그것, 장어 꼬리

정력에 관한 속설 중 가장 유명한 것이 바로 장어 꼬리다. 장어 꼬리와 복분자주를 마시면 잠을 잘 수 없다는데…이는 전혀 근거 없는 말이다. 장어는 몸이 잘려도 꼬리가 움직일 만큼 강한 생명력을 갖고 있다. 특히, 몸통 부위는 양이 많은데 꼬리는 딱 한 토막으로 귀해 이런 속설이 생긴 것이다. 실제 꼬리와 몸통 부분의 영양소는 큰 차이가 없고 오히려 몸통 부분이 단백질과 비타민A가 더 풍부하다.

◆ 재밌는 속설

음식과 관련된 속설 말고도 재밌는 것이 많다. 대머리는 정력이 좋다? 정답은 엑스다. 탈모는 여러 원인에 의해 생기지만, 주로 DHT 호르몬과 이 호르몬에 반응하는 유전적 특징 때문에 발생한다.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과는 연관이 없고, 다양한 외부적 요인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정력과 대머리는 상관관계가 없다고 볼 수 있다.

김혜원 기자 henta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개 댓글
  1. 박동민

    DHT가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이다 테스토스테론이 5알파환원효소에 의해 변화한 것으로 관련이 없는것이 전혀 아니다. 다만 이 DHT에 모낭이 민감한 사람이 있고 덜 한 사람이 있는건데 민감한 사람이 탈모인것이다. 민감한지 여부는 유전이다.

  2. 조기연

    속설의 진위 여부는 중요합니다.
    하지만 여러 사람이 장어 요리를 먹을 때
    장어 꼬리는 연장자나, 상사에게 양보하는 것은 그냥 미덕이라고 생각합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