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호르몬

섬유질 섭취, 숙면, 스트레스 해소 등

살 빼고, 운동하고…심장 건강 지키는 법 8

미국은 남녀 모두 사망 원인 1위가 심장병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심장병은 암에 이어 사망 원인 2위로 꼽힌다. 이런 심혈관 질환의 위험 요인은 고혈압, 높은 콜레스테롤, 당뇨, 흡연 등이다. 일상생활에서 심장병을 예방하거나 더 악화되는 것을 막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건강·의료 매체 ‘에브리데이헬스’에서 심장병 예방에 효과적인 방법을 소개했다.…

국내 환자 5만명 추산…비만한 일반인 중년과 정반대

젊은 다운증후군 환자, 체중 줄면…‘치매’신호

젊은 다운증후군 환자의 몸무게가 갑자기 줄어들면 보호자는 알츠하이머병 발병 가능성에 관심을 쏟아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위스콘신대 매디슨캠퍼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다운증후군 환자가 30대 중후반에 돌연 체중이 줄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예측할 수 있다. 연구의 제1 저자인 위스콘신대 매디슨캠퍼스 빅토리아…

‘이런 습관’….절대 살 못 빼

살을 빼는 건 어렵다. 끊임없이 노력해야 하고, 동기를 유지해야 하며, 나에게 가장 잘 맞는 다이어트 계획도 세워야 한다. 계획을 세울 때에는 보통 어떤 걸 먹을지, 어떤 걸 할 지에 집중하는 경우가 많지만 그만큼 피해야 하는 것들도 중요하다. 살을 빼고 싶다면 지금 당장 버려야 할 습관, 미국 건강정보 매체 ‘Eat This, Not That’에서…

심장이 걱정?…잘 살펴야 할 6가지

심장마비나 뇌졸중 등 심장이나 혈관에 영향을 미치는 심혈관계 질환은 문제가 생겨도 눈으로 확인할 수가 없다. 평소 어떤 위험 요인이 있는지 알고 있으면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심장 건강을 위한다면 잘 살펴봐야 할 것들, 아일랜드 일간지 ‘아이리쉬 이그재미너(Irish Examiner)’가  여러 전문가들의 의견을 소개했다. 대기오염 =…

물량 부족 시달렸던 당뇨병 치료제 사용 후기들 '경고'

품절대란 다이어트 약, 피부 ‘급노화’ 부작용

원래 당뇨병 치료제로 개발됐다가 다이어트 효과로 각광 받는 세마글루타이드 성분 약이 체중 감소를 촉진하지만 메스꺼움과 구토, 불규칙한 심박수, 얼굴 조기 노화 등 부작용을 동반할 수 있다고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마글라타이드는 2017년 당뇨병 치료제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오젬픽과 2021년 6월…

성장판 닫게 하는 ‘이 질병’…85%가 커서도 문제

겨울방학이 끝나가고 있다. 유난히 추웠던 날씨 탓에 아이들의 외부 활동도 크게 줄었다. 방학은 생활습관이 불규칙해져 어린이가 비만해지기 쉬운 시기다. 소아비만은 각종 성인병 위험을 높일 뿐만 아니라 한참 자라나야 할 아이들의 키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사춘기가 일찍 나타날 수 있고, 조기에 성장판이 닫히면서 최종 키가 작을 수 있기 때문이다.…

탈수증으로 피로감, 두통 유발

잠 부족할 때 가장 먼저 일어나는 일

잠을 제대로 못자고 아침에 일어나면 여전히 졸리고, 피곤하며, 몽롱하다. 심하면 지끈지끈한 두통으로 하루를 시작할 수도 있다. 미국 하버드대 의대가 발행하는 건강·의료 정보지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에 따르면 이는 수면 부족으로 인한 탈수증 때문이다. 미국인과 중국인 2만 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수면의 양이 6시간 이하인 경우 7, 8시간을…

‘말단비대증’으로 오랫동안 투병... 31일 별세, 4일 발인

‘거인증’ 농구스타 김영희 떠나다…향년 59세

'거인증’ 으로 불리는 ‘말단비대증’ 때문에 오랫동안 투병해 온 농구스타 김영희(59)씨가 지난달 31일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1984년 미국 LA올림픽에서 한국 여자농구가 은메달을 따내는데 큰 기여를 했다. 키 2m가 넘는 최장신 센터로 상대를 압도하는 플레이로 여자 대표팀의 간판스타로 활약했다. 체육훈장 백마장과 맹호장 등을…

아스파라거스, 홍합, 꿀 등

기분 전환, 힘 불끈…우울할 때 먹어야 할 식품 5

달달한 음식은 먹을 당시만 입에 즐거울 뿐, 기분을 처지게 만든다. 기분이 처지면 또 다시 단것, 기름진 음식이 당긴다. 먹고 나면 기분은 더 나빠진다. 이런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 미국 건강·영양 정보 매체 ‘잇디스낫댓’이 우울할 때 먹으면 기분을 전환시키고, 힘이 나게 하는 식품을 소개했다. △아스파라거스 필수 아미노산의 일종인…

꾸준한 습관이 무엇보다 중요

휴대폰 불빛도 영향? 얼굴 노화 막는 꿀팁 12

건강하고 멋진 피부를 가꾸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특히 얼굴 노화 징후를 없애려면 하룻밤 사이에 변화를 기대하지 말아야 한다. 미국 휴스턴 ‘피부와 레이저 수술 센터’의 피부과 의사 히더 리치몬드 박사는 “변화는 쉽지 않지만 일관성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미국 건강매체 에브리데이헬스(Everydayhealth)는 피부과 전문의들을 조언을 토대로…

음식이 주는 에너지를 즐기자

체중계 부작용?…영양학자가 3년간 몸무게 안 잰 이유

다이어트 방법 가운데 '매일 체중을 재라'는 권유는 정석처럼 여겨진다.  미국 영양학자 켈리 케네디(Kelly Kennedy)는 거의 3년 동안 체중을 재 본 적이 없다고 했다. 체중계에 오를수록 건강을 돌보기보다 몸무게를 의식하고 집착하게 되기 때문이다. 그는 자신을 찾아오는 환자들이 몸무게에 따라 기분이 매일 오르락내리락하는 것을 목격했다. 미국…

매일 400-600mg 플라반-3-올 섭취하면 심장 등 건강상 이점

‘식물 화합물’ 하루 권장 섭취량은?

소금 설탕 지방 등에 대해선 많은 섭취 지침이 있지만, 미국 농부무와 심장협회는 식물 화합물에 대해 별다른 지침이 없다. 식물 화합물은 건강상 이점을 가지고 있다. 몸의 기능을 유지하는데 필수 영양소는 아니지만 식물 화합물의 섭취가 건강에 긍정적이라는 연구는 적지 않다. 이 중 플라반-3-올은 심장 건강을 돕고 혈당 수치 억제에 좋은 식물 화합물이다.…

경청하지 않거나, 잠 부족해도...

남 씹는 사람…얼굴 예뻐도 매력은 없어

외모가 뛰어나다고 다 매력적인 건 아니다. 매력에는 외모 외에도 성격이나 생활 방식이 영향을 미친다. 미국 건강·영양 정보 매체 ‘잇디스낫댓’이 당신을 매력 없는 사람으로 만드는 요인들을 소개했다. △과도한 비판 가끔 날카로운 비평을 내놓는 사람은 매력적이지만 매사에 비판적이면 인기가 없을 게 확실하다. 그런 사람을 보면 누구나 “나도 언제…

수면 부족, 식사 건너뛰기 등

아무리 노력해도…살이 자꾸 찌는 뜻밖의 이유 6

건강에 좋다는 음식을 먹고, 매일 운동을 한다. 그런데 왜 체중이 줄지 않을까. 아니 오히려 더 늘어나는 건 무엇 때문일까. 강도 높은 운동으로 몸을 혹사한다고 살이 빠지는 건 아니다. 즉, 회복할 시간을 주지 않고 매일 운동을 하면 체중이 줄기는커녕 부상의 위험만 늘어난다. 먹는 것도 마찬가지다. 연어에 견과류, 아보카도 등 다 체중 감량에 좋은…

시리얼, 말린 과일, 믹스커피, 패스트푸드, 과일주스, 정제 탄수화물 등이 대표적

‘당뇨병’이 무서운 당신…멀리해야 하는 음식?

당뇨는 혈액에서 혈당이 정상 이상으로 높은 상태를 말한다. 혈당을 낮추는 기능을 하는 인슐린이라는 호르몬이 여러 가지 이유로 인해 부족하거나 성능이 떨어지게 되면서 혈중 포도당 농도가 만성적으로 높은 상태를 말한다. 당뇨병은 건강한 식단도 중요하지만 혈당을 올려서 합병증 위험을 높이는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다. 당뇨 환자가 먹으면 안되고, 피해야 하는…

여성호르몬 감소에 척추 관절 지탱하는 힘↓

갱년기 여성, 혈관·골다공증 말고도 ‘이 병’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6일 공개한 ‘척추관 협착증’ 진료 현황에 따르면 환자의 93%는 50대 이상이었고, 여성이 62%를 차지했다. 폐경 이후 급격한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 감소는 척추 관절을 지탱하는 힘을 떨어뜨려 척추 질환 위험을 키운다. 갱년기 여성에 혈관병, 골다공증에 이어 또 다른 고통을 안기는 것이다. 갱년기 여성의 척추 건강에 대해 알아보자.…

피가 탁해지며 위험도 증가... 사과, 양파 등이 도움

나이 들수록 뇌졸중이 위험해지는 이유… 좋은 음식은?

뇌졸중(뇌경색·뇌출혈)은 생명을 위협하고 몸의 마비 등 큰 후유증이 남는 무서운 병이다. 혈관을 보호하던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사라지는 갱년기 여성이 특히 조심해야 한다. 갱년기 관리를 잘 한 사람들은 노년기에 뇌졸중 위험도 줄어든다. 갱년기 여성과 뇌졸중의 관계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 나이 들면... 당뇨병, 고혈압이 뇌졸중 발병에 미치는…

손톱 자가 검진 중요

‘멍든 손톱’…암이라고?

손톱 밑에 멍이 있는데 사라지지 않는다면 암을 의심해봐야 한다. 일반적인 멍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옅어진다. 검은색 또는 어두운 색 반점이 지속될 경우 ‘손톱밑 흑색종’(subungual melanoma) 일 가능성이 있다. 손톱은 건강의 이상 징후를 알 수 있는 모습을 띠기도 한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Daily Mail)’이 피부과 의사의…

정기 검진으로 빠르게 대처해야

‘이 질환’ 방치하면 유방암 될 수도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유방암 발생자수는 2만 4806명으로 여성암 중 발생 1위다. 유방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5년 상대생존율이 98.9%에 달할 정도로 예후가 좋지만 금연과 절주, 정기적인 건강검진 실천 여부에 따라 위험성이 달라진다. 초기에는 대부분 증상을 느끼지 못한다. 암을 의심하게 되는 흔한 계기는 유방에서 덩어리가 만져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