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폭식

’살 찌려면 이렇게 먹어라’… 5가지 나쁜 식사 습관

토·일요일에 마음 놓고 먹었다간... 다이어트 할 때는 ‘무엇을 먹느냐’도 중요하짐나 ‘어떻게 먹느냐’도 매우 중요하다. 식탁에 앉아 식사하기 Vs 일어서서 먹기. 음식을 포장지에서 꺼내 먹기 Vs 접시에 담아 먹기. 어떤 게 나을 까. 실제 다이어트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요소다. 미국 MSNBC방송이 살을 찌우는 5가지 나쁜…

절제, 조절… 건강한 식습관 만드는 방법

모든 영양소를 골고루 챙겨먹을 수는 없지만 건강한 식습관을 가진 사람들은 대체로 올바른 식습관을 유지하는 경향이 있다. 미국 언론매체 허핑턴포스트가 건강한 식습관을 가진 사람들의 특징을 보도했다. ◆음식을 가리지 않는다 임상심리학자 에드워드 에이브럼슨 박사는 “특별히…

섭식장애는 몇 살 때부터 시작될까?

미국에서는 섭식장애를 겪는 사람이 2800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치료비로 연간 650억 달러(약 85조 원)가 지출되고 있다. 이런 섭식장애는 12살 이상 사춘기부터 시작된다고 여겨졌다. 하지만 그보다 훨씬 이른 9살 때부터 시작되며 여자아이만큼 남자아이도 섭식장애를 겪는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의학협회저널(JAMA) 네트워크》에 발표된 미국…

퍼먹다 굶는 여성… 식욕 절제, 왜 이리 힘들까

여성과 남성은 다들까. 생물학적 성 개념에 있어 남녀 사이에 확연한 차이가 있다. 사회적 의미의 성(性)인 ‘젠더’의 관점에서 다르지 않다는 의견이 주류이론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성별 차이보다 개인의 차이를 인정하자는 것이다. 명확한 것은 성별에 따른 육체적 차이가 있고, ‘젠더 고정관념’이 의식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우유 마시면 생기는 좋은 일 4

우유는 칼슘이 풍부한 대표적 음식이다. 비타민 D도 들어 있어서 뼈를 튼튼하게 만들고 유지하는 데 기여한다. 우유에는 단백질, 아연, 셀레늄 등이 풍부하다. 매일 우유 한 컵을 마시면 얻을 수 있는 뜻밖의 건강 효과, 미국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비만 = 우유 속 양질의 단백질은 포만감을 제공한다. 허기는 줄고 폭식할 위험도 낮아진다. 단…

[헬스PICK] 몸무게 되돌리려면? 과식한 다음 날 ‘이 음식’

먹을 때는 좋았다. 다음 날 아침이면 속은 더부룩하고 얼굴은 퉁퉁 부어있는 걸 보고 후회하기 일쑤다. 평소 입던 바지가 꽉 조여 체중계에 올라서기 두려울 때도 있다. 원래 체중으로 되돌리려면 과식한 다음 날 식단 관리를 어떻게 해야 할까? 일어나서 물 한 잔=공복에 물 한 잔을 마시면 속을 진정시킬 수 있다. 수분이 보충되면 장 운동이 활발해져…

내 몸이 창피해? 폭식을 부르는 4가지

평소엔 식사량이 많지 않지만, 한 번씩 과도하게 많이 먹는 식습관으로 체중조절에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이 있다. 이처럼 반복되는 폭식의 원인은 어디에 있을까.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이 폭식을 부르는 몇 가지 원인을 소개했다. ◆극도의 피로에 시달린다 잠이 부족하다거나 피로가 심하게 누적됐다면 폭식을 제어하는 능력이…

중독성 높은 탄수화물, 섭취 줄이는 팁 6

빵이나 면, 과자 등을 절제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들 음식은 모두 탄수화물 함량이 높다. 탄수화물 중독까지는 아니더라도 매점에 들르면 이런 음식에 눈을 떼지 못한다. 탄수화물은 단맛을 낸다. 단맛에 길들여있는 것이다. 탄수화물을 절제하지 못하면 살이 찔 수밖에 없다. 탄수화물 중독에 빠진 사람들 중 상당수가 비만인 이유다.…

체중이 늘었을 때 하면 안 되는 5가지

너무 자책해도 안 돼 여성들은 체중이 늘면 당황하기 쉽다. 그래서 살을 빼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취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러다보면 오히려 더 큰 문제를 만들 수가 있다. 미국의 여성생활 잡지 ‘위민스 헬스’가 체중이 늘었을 때 해서는 안 되는 것 5가지를 소개했다. ◆식사를 거른다 살이 쪘다고…

‘세계 장 건강의 날’…장 튼튼 식습관 3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오전에는 제주도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후에는 전남권으로, 밤에는 그 밖의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22도, 낮 최고기온은 23∼31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매년 5월 29일은 세계소화기학회가 제정한 ‘세계 장 건강의 날’이다. 장에는 몸 속 면역 세포의 약 70%가 분포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