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중년

50 넘었다면 복용에 유의해야 할 보충제 4

몸은 시간과 함께 변화한다. 나이가 들면 먹는 양이나 운동의 종류에도 신경을 써야 하는 까닭이다. 필요한 보충제도 달라진다. 예를 들어 가임기 여성에게는 엽산이 중요하다. 임신 초기에는 엽산 보충제를 먹어야 하는 경우도 많다. 엽산이 태아의 신경과 혈관 발달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50대 이상에게는 엽산 보충제가 필요치 않다.…

중년남, ‘이것’ 안 되면, 사망 위험 ↑(연구)

남성의 아침 발기는 혈관 건강의 척도다. 남성은 자는 동안 3~5회 발기를 되풀이한다. 아침에 깨어날 때 단단하게 발기한 상태로 깨는 게 정상이다. 벨기에 루벤대와 영국 맨체스터대 연구진은 아침 발기가 제대로 안 되면 사망 위험이 증가한다는 결과를 내놓았다. 동맥이 음경에 혈액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한다는 신호이므로 심장병의 징후일 위험이 크다는 것.…

조리도구 속 ‘이것’ 중년 여성 고혈압 부른다 (연구)

자연상태에서 분해되지 않고 잔류한다고 하여 ‘영원한 화학물질’로 불리는 과불화화합물(PFAS‧per- and polyfluoroalkyl substances)이 체내 축적된 중년여성이 고혈압에 더 취약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혈액 속에 7가지 종류의 PFAS 잔류량이 많은 45~56세 여성은 그 수치가 가장 낮은 여성보다 고혈압에 걸릴 확률이 71% 높게…

50대 이상, 신진대사 늦추는 나쁜 습관 4

나이가 들면 전과 똑같이 먹어도 살이 찐다. 먹고 마신 음식을 에너지로 바꾸는 대사 속도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대사 속도가 떨어지면 머리가 빠지고 피부가 건조해진다. 우울하고 피곤하다. 자꾸 뭘 잊어버리는 일이 생긴다. 노화로 인해 떨어진 대사 속도를 더 늦추는 식사법이 있다. 50대 이상이라면 특히 조심해야 할 식습관을 미국 건강 매체 …

불면증 극복, 뇌가 천천히 늙는 열쇠

45세 때 잠이 부족하면 65세가 됐을 때 인지기능이 더욱 저하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헬싱키대 연구팀이 국제학술지 ≪노화와 건강 저널(Journal of Aging and Health)≫에 발표한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헬싱키에 거주하는 3700명을 대상으로 15~17년간 불면증 증상과 기억력, 학습능력, 집중력 검사 등을…

60세 이후 살 빼는 운동 습관 4가지

나이가 들어도 체중 변화 없이 그대로 몸매를 유지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갈수록 근육량은 줄어들고 신진대사는 느려진다. 거기에 활동량까지 감소해 예전만큼 많은 칼로리를 소모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 결과 나이가 들면 체중이 불어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나이가 들어도 살을 빼는 게 여전히 가능하다. 미국…

중년에 생기는 대표적인 어깨질환 3가지

어깨질환은 중년 이후 발생하는 대표적인 퇴행성 질환이다. 이 때문에 어깨가 아프면 나이 탓으로 생긴 오십견 정도로 여기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어깨질환의 원인은 ‘너무 움츠렸거나’, ‘너무 많이 썼거나’의 두 가지로 크게 나뉜다. 오랜 컴퓨터 작업으로 어깨를 잔뜩 웅크린 채 지내는 경우에는 경직성 어깨 병이…

[카드뉴스] 노년층 단백질 섭취, 3개만 기억하자!

중년 이후 건강이 근육에 달려있지만, 단백질 섭취량은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맥마스터대 스튜어트 필립 교수는 2019아시안영양학회에서 "현재 노인에게 권장되는 단백질 섭취량이 영양 결핍을 피하기 위한 수준으로 턱없이 부족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특히 한국인은 질 좋은 동물성 단백질 섭취가 적었다. 조사 결과…

여성 갱년기 영양제 섭취 주의사항 3가지

가정의 달이 끝나간다. 어버이날을 맞아 느즈막이 자식들이 보낸 선물이 도착했다. 오메가-3, 루테인, 칼슘제, 홍삼 등등 종류도 참 다양하다. 건강에 좋다고 하니 고맙게 받았지만, 막상 섭취하려고 보니 한 가지 고민되는 게 있다. 바로 딸이 선물해준 ‘석류추출물’이 함유된 갱년기 영양제다. 올해 나이 50을 넘기면서 평소보다 피곤하다고 했더니 딸이 큰맘…

20~30대 업무 만족도, 중년 이후 건강 좌우

사회생활 초반에 느끼는 업무에 대한 만족도가 중년 이후 건강을 결정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20~30대 때 자신의 업무에 대한 만족도가 크게 떨어지면 향후 건강이 나빠질 수 있는 반면, 자신의 일에 보람을 느끼면 신체건강에도 유익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