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오이

포만감으로 식욕 조절? 다이어트에 좋은 음식 5

다이어트는 체중 감량에 성공한 이후 관리가 더 중요하다. 원래 체중으로 돌아가는 ‘요요 현상’을 겪는 것도 식욕을 조절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식욕 조절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포만감이 높은 음식이 필요하다. 대표적으로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은 다른 음식의 소화 속도까지 늦춰 포만감이 오래 지속된다. 조금만 먹어도 포만감 주는, 다이어트에 좋은…

겨울철, 수족냉증 환자들이 피해야 할 음식은?

기상청은 오늘(16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6도까지 떨어지고, 일부 지역에서는 1㎝ 안팎의 눈 또는 5㎜ 미만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하고 청정해 전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6도에서 1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2도에서 6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 겨울철에는…

나트륨과 탄수화물 함량 주의해서 선택해야

건강식 샌드위치? 맛있게 즐기는 꿀팁

먹기 편리하고 맛도 뛰어난 샌드위치는 바쁜 업무 속 간단한 한 끼로, 학생들의 영양간식으로도 사랑받는다. 인기가 늘며 빵은 바게트와 베이글, 크루아상 등으로 선택권이 늘고 속 재료도 연어와 시금치, 생햄 등 다양해졌다. 샌드위치 ‘더’ 건강하게 먹는 법은 무엇일까? ◆ 담백한 빵? 고소한 맛의 식빵을 직접 만들면 들어가는…

배불리 먹어도 살 안 찌는 ‘마이너스 칼로리 푸드’ 5

다이어트를 시작하면 누구나 식사량부터 줄이기 시작한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줄어든 식사량 때문에 증가한 공복감은 다이어트의 실패 원인으로 작용한다. 배불리 실컷 먹어도 살이 안 찌는 음식이 있을까? 바로 ‘마이너스 칼로리 푸드’가 해법이 될 수 있다. 그렇다고 제로 칼로리는 아니지만, 식품 자체의 칼로리가 매우 낮고, 먹어서 섭취한 칼로리보다 소화하는…

[헬스PICK]음식에도 궁합이 있다, 좋은 VS 나쁜 궁합은?

함께 먹었을 때 맛과 영양이 증진되는 음식이 있는 반면, 흡수를 방해하는 나쁜 궁합 음식도 있다. 맛있는 음식을 더욱 건강하게 즐기는 조합을 알아보자. ◆ 건강에 좋은 찰떡궁합 ▲ 생선과 마늘 고단백에 오메가3 지방산까지 풍부한 생선은 붉은 고기에 비해 체중 감량과 혈관 건강 증진에 도움을 준다. 생선을 조리할 때 마늘을…

술 마신 다음날, 해장에 좋은 과일과 채소 5

술 마신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는 순간부터 머리가 아프고 속이 거북하다면 해장을 하면 좋다. 술을 마시면 몸에서 에탄올이 분해되어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독성물질이 생성된다. 바로 이것 때문에 다음날까지 숙취로 고생하게 된다.  숙취에 좋은 음식, 특히 과일과 채소를 알아보자. 해장국으로 탁월한 콩나물 가장 인기있는 해장국은 콩나물국이다. 콩나물은…

촉촉, 진정… 오이가 피부에 주는 효능 3가지

플라보노이드, 비타민A,C 등 풍부 오이는 찬물이나 김밥, 초밥 등에 넣으면 풍미를 더하는 재주가 있다. 하지만 오이가 피부 건강과 외모도 극적으로 바꿔놓는다는 사실을 모르는 경우가 많다. 피부과 전문의이자 정신과 의사인 에이미 웩슬러에 따르면 오이에는 비타민C, 카페인산 등 피부 치료 및 손질 효과가 있는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체수분 유지하고 면역력 강화하는 식품 5가지

비타민, 미네랄 등 영양소 풍부 물이 보약이라는 말은 괜히 나온 게 아니다. 물이야말로 인체에서 가장 중요한 구성 성분이기 때문이다. 사람 체중의 60%, 뇌와 근육의 75%, 연골의 80%, 혈액의 94%가 수분이다. 연구에 의하면 정상적인 체내 수분보다 1.5% 부족한 ‘경미한 수분 부족’ 상태에도 두통, 피로, 집중력…

제철 오이, 먹으면 좋은 이유 5

오이가 제철이다. 더미로 구입해 오이지나 소박이를 담가도 좋고, 한두 개만 사다가 무치거나 샐러드에 넣어 먹어도 맛있다. 오이는 너무 굵지 않고 모양이 길쭉한 놈으로 고를 것. 꼭지는 싱싱하고 과육은 단단해야 한다. 보관할 때는 하나씩 신문지로 둘둘 말아 냉장고에 넣는다. 이때 꼭지가 위로 가도록 세워 보관하면 열흘까지 두고 먹을 수 있다.…

숙취해소 돕는 vs 방해하는 음식

방역 완화, 가족 모임, 미뤘던 회식 등 술자리가 늘어나고 있다. 즐거움만 가득하면 좋겠지만 다음날 아침 숙취는 지독하다. 두통을 시작으로 구토, 위장장애까지 발생하는데… 숙취는 알코올 분해 과정에서 생기는 ‘아세트알데히드’란 독성물질에 의해 발생한다. 다음날 섭취하는 음식이 숙취에 영향을 미친다. 빠른 컨디션 회복을 위해 먹어야 할 음식은 무엇일까?…

탈모 막아주는 과일, 채소 6가지

전문가들은 “머리카락을 건강하게 윤기 나게 유지하는 데에는 채소와 과일만큼 좋은 게 없다”고 말한다. 과일과 채소에 들어있는 각종 영양소가 머리카락의 성장을 돕고 모공을 보호하며 탈모를 퇴치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이런 과일과 채소 6가지를 소개했다. ◆양파 비오틴을 많이 포함하고 있어 머리카락 성장에…

천연 수분 보충제, ‘오이’의 다양한 건강 효능

오이가 제철이다. 따뜻한 낮 기온이 계속되는 요즘 몸에 좋은 음식을 꼽으라면 단연 오이다. 오이는 쓰임새가 다양한 식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갈증을 느낄 때 부작용이 전혀 없는 수분보충제 역할을 하고 천연 피부보호제 기능도 한다. 여성들이 오이를 잘라 얼굴에 붙이는 모습은 너무나 익숙하다. 오이는 보습…

머리카락에 좋은 과일과 채소 7가지

머리털을 건강하게 윤기 나게 유지하는 데에는 채소와 과일만큼 좋은 게 없다.과일과 채소에 들어있는 각종 영양소가 머리카락의 성장을 돕고 모공을 보호하며 탈모를 퇴치한다. 탈모에 좋은 과일과 채소를 알아보자. ◆키위 비타민C가 정말 많은 과일이다. 비타민C가 머리털 성장에 직접적인 기여를 한다는 확실한 증거는 없지만 비타민은 항산화물질로서 모공을…

유기농이면 좋은 식품 vs 아니어도 되는 식품들

친환경 유기농 제품이 그렇지 않은 제품에 비해 건강에 유익하다는 사실은 누구나 잘 알고 있다. 유기농 제품은 잔류농약 걱정이 덜하다는 점에서 믿을 만 하지만, 비용 및 접근성 면에서 매번 유기농만 고집하는 것도 어려운 일이다. 중요한 것은 해당 과채소가 유기농이든 아니든 줄기나 표면에 남은 잔류농약만 제거하면 먹는데 사실 크게 문제될 것이 없다는 것.…

[날씨와 건강] 마이너스 칼로리 푸드 맛있게 먹고 건강한 체중 감량

다이어트 중에도 배부르게 먹을 수 있다?

어제 시작된 비는 새벽에 서쪽 지방을 시작으로 아침에 대부분 그치겠다. 비가 그친 후 북쪽에서 유입된 찬 공기의 영향으로 아침 기온이 떨어지고, 바람도 많이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강원 산지는 눈이 내려 쌓이는 곳도 있겠다.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고 농작물 냉해 피해가 없도록 대비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4~12도, 낮 최고기온은 8~18도로…

환경오염 속 믿을 만한 녹색 음식 5

CNN은 영국 의학 전문지 '랜싯(Lancet)'에 실린 새 보고서를 인용해 2015년 전 세계 사망자 6명 가운데 1명꼴인 900만 명이 공기, 물, 토양, 화학물질 등 직업 관련 환경오염에 영향을 받아 숨졌다고 보도했다. 보고서는 대기오염은 650만 명의 사망과 연관이 있어 인류의 죽음에 가장 큰 영향을 줬고, …

수분 보충, 면역력 증강에 좋은 식품 5

겨울에는 춥고 건조한 날씨 때문에 수분 섭취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물이 보약’이라는 말이 있다. 물이야말로 인체에서 가장 중요한 구성 성분이기 때문이다. 사람 체중의 60%, 뇌와 근육의 75%, 연골의 80%, 혈액의 94%가 수분이다. 연구에 따르면, 정상적인 체내 수분보다 1.5% 부족한 ‘경미한 수분 부족’…

‘탈모’ 예방, 치유에 좋은 식품 6

머리카락이 빠지는 증상, 즉 탈모는 대표적인 중년 남성의 질환으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이제는 연령이나 성별과 무관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 2017년을 기점으로 국내 탈모 인구가 1000여만 명을 넘어섰다. 대한민국 국민 5명 중 1명은 탈모 고민을 안고 있는 것이다. …

트고 갈라진 입술, 촉촉하게 만드는 법 6

춥고 건조한 겨울에는 입술이 트고 갈라지기 쉽다. 정도가 심한 사람은 웃기만 해도 입술이 터지며 피가 나오기도 한다. 입술은 몸의 어떤 부위보다 얇고 예민한 조직으로 덮여 있다. 햇볕이나 추위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까닭이다. 어떻게 하면 입술을 보호할 수 있을까? 미국 '메디컬뉴스투데이'가 정리했다. ◆ 립밤 = 입술에 수분과 각종 영양을…

숙취해소제로도 힘들다? 해장하려면 ‘이것’부터

깨질 듯이 아픈 머리, 배에 올라탄 것처럼 울렁거리는 속. 아무리 누워있어도 나아지는 게 없다…. 큰일이다, 숙취다. 숙취는 왜 생길까? 술은 에탄올과 물의 화합물이다. 술을 마시면 몸에선 에탄올이 분해돼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독성물질’을 만들어낸다. 이는 얼굴을 붉게 달아오르게 하고, 기분을 좋게도 만들지만, 심장을 빨리 뛰게 하고 다음날 숙취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