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여행

“미국서 1년 전부터 소아마비 바이러스 돌고 있었다”

지난달 소아마비 환자가 발생한 미국 뉴욕주에서 1년 가까이 소아마비 바이러스가 돌고 있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보고서를 토대로 뉴욕타임스(NYT)가 1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CDC 연구진은 지난달 뉴욕주 로클랜드 카운티에서 소아마비로 진단받은 남성의 감염경로를 추적했다. 2013년 이후 미국 본토에서 9년…

여성 ‘그 날’에 물놀이, 피할 수 없다면?

여름에 여성의 질은 예민해진다. 무더운 날씨에 여성의 질 입구와 내부의 온도가 높아지고 습해지면서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 질염 발병 위험도 커진다. 무엇보다 청결이 중요한 때, 생리 기간이 문제다. 물놀이를 계획한 휴가 기간에 겹치면 더 곤란하다. 생리할 때 물놀이 어떻게 할까? 사실 생리 기간 중 수영 자체는 큰 문제가 아니다. 수영을 통한 가벼운…

‘중독성 성격’의 위험 징후 10가지

유혹에 약한 ‘중독성 성격’이 있는 사람은 약물 남용 장애, 알코올 중독 등 각종 중독에 빠지기 쉽다. 이런 사람은 아무렇지도 않게 시작한 일이 걷잡을 수 없는 ‘통제 불능’의 상태로 악화될 수 있는 위험을 안고 산다. 중독성 성격은 병원에서 진단받는 질환은 아니다. 우리가 그 일반적 징후를 제대로 이해하면 문제를 사전에…

원숭이두창, 프랑스에서 반려견 첫 감염.. 왜?

반려견이 ‘원숭이두창’(Monkeypox)에 감염된 첫 사례가 나왔다. 프랑스에서 원숭이두창 감염자 2명과 함께 사는 반려견이다. 프랑스 파리 거주 44세, 27세 남성이 지난 6월 원숭이두창 확진 판정을 받은 12일 뒤 이들의 반려견 역시 항문 궤양 등의 증상을 보여 검진을 의뢰한 결과,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새 이름은? WHO, ‘원숭이두창’ 명칭 바꾼다

논란이 많은 '원숭이 두창'(monkeypox) 명칭이 새 이름으로 바뀐다. 그동안 원숭이(monkey)이란 단어가 특정 동물, 집단, 지역을 연상시켜 차별과 낙인으로 이어진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일반인들도 새 이름을 제안하는 방식으로 원숭이두창 명칭을 변경하기로 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다리 마비까지.. 미-영 ‘이 바이러스’ 초비상, 한국은?

미국에서 소아마비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영국에서도 40년 만에 소아마비 바이러스가 검출돼 어린이 백신 접종을 긴급 결정했다. 코로나19, 원숭이두창에 이어 사라졌던 소아마비 바이러스까지 나와 ‘바이러스 공포’에 휩싸인 형국이다. 영국 방역 당국은 “올해 2~7월 런던의 하수에서 추출한 19개 샘플에서 소아마비 바이러스(…

베트남 방문한 여행객 ‘뎅기열’ 확진 판정 받아

해외에서 뎅기열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해외여행을 다녀온 내국민 중에서도 뎅기열 환자가 발생했다. 이 환자는 7월 말 베트남을 방문했으며 현지에서 모기에 물린 이력이 있다. 귀국 후 발열, 오한,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증상이 지속돼 질병관리청 국립부산검역소가 뎅기열 및 말라리아…

여행 중 배탈 났을 때 ‘이렇게’ 대처하세요

코로나로 인해 해외 여행을 망설였던 사람들이 다시 길을 떠나기 시작했다. 낯선 곳에서 물과 음식이 바뀌면 설사, 변비, 소화불량 등 소화기 관련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미국 하버드헬스퍼블리싱에 의하면 여행은 소화를 포함해 신체의 다양한 자연적 리듬을 깨뜨린다. 하버드대 부속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소화기내과 카일 스탤러 박사는…

소아마비는 어떻게 미국에 다시 돌아왔나?

미국에서 소아마비의 재림은 보건당국의 미온적 대처가 불러왔으며 최소 한 달 전에는 이를 감지할 수 있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의 온라인 뉴스레터 매체인 프로퍼블리카의 보도를 온라인 과학전문지 언다크가 최근 재인용해 보도한 내용이다. 약 한 달 전 영국 보건 당국은 런던에서 소아마비가 국지적으로 퍼졌음을 시사하는 증거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그것은…

“우주여행하면 뼈 10년 일찍 늙는다”

우주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면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뼈가 손상될 수 있고 뼈 내부 조직이 10년 이상 늙을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사이언틱 리포츠》에 발표된 독일, 미국, 캐나다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4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우주 비행을 한 남성 14명과 여성 3명을 대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