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넘어지지 않게’ 균형감각 높이는 10가지 운동

잘 넘어지지 않은 것, 균형감각을 유지하는 것은 특히 나이가 들면서 더 중요해진다. 낙상사고 위험을 줄여주어 이로 인한 골절이나 머리 손상 등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발로 서서 움직이는…

개 쓰다듬으면 스트레스 줄어든다 (연구)

개를 쓰다듬으면 불안이 줄어들고 사고 기능이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워싱턴주립대학교 패트리샤 펜드리 교수팀은 스트레스로 지친 학생들을 대상으로 치료견에 초점을 맞춘 스트레스 관리 프로그램이…

아직 젊다고 생각하면, 더 건강해진다 (연구)

나이가 들었어도 스스로 젊다고 생각하면 행복감이 증가하고 인지기능이 향상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노년학센터(German Centre of Gerontology) 연구진은 독일에 거주하는 40세…

시골보다 도시생활 좋아하면 사이코패스? (연구)

자연의 고요함보다 북적이는 도시 생활을 선호하는 사람은 사이코패스적 성격 특성이 강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연과 연결된 느낌을 갖지 못하는 사람은 어두운 성격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영국…

적당한 술, 뇌 스트레스 줄인다 (연구)

적당량의 음주를 하는 사람이 전혀 술을 마시지 않은 사람보다 스트레스와 관련된 뇌 활동이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스트레스를 푸는데 적당한 음주가 도움이 될 수 있으며, 나아가 심혈관 질환으로…

어린이와 함께 있을 때 어른은 더 너그러워져 (연구)

어린이날, 어버이날, 성인의 날 등이 몰려있는 5월은 어린이와 어른 모두를 위한 달이다. 이 가운데 어른은 어린이와 함께 있을 때 동정심이 더 많이 생기고 자선단체에 기부할 확률도 최대 2배 높아진다는 연구…

코로나 봉쇄령, 우울증 관리에 오히려 도움?(연구)

코로나 팬데믹 사태로 인해 세계 곳곳에서 봉쇄령(lockdown)이 내려지고 이로 인해 우리 일상에는 수많은 변화가 찾아왔다. 정신건강도 예외는 아니어서 ‘코로나 블루’라는 신조어까지 생겨났다. 일상생활에…

폐 깨끗하게 하는 셀프케어 7가지

미세먼지, 담배연기, 배기가스, 요리할 때 나오는 연기 등 우리는 평소에도 폐를 손상시키는 수많은 유해환경에 노출되어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매년 420만명이 대기오염으로 사망한다. 폐가…

창가에 앉으면 일 더 잘 된다 (연구)

회사에서 당신의 책상은 어디 쪽에 위치해 있는가? 사무실 책상에 따라 업무 생산성이 다르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벽 쪽에 앉을 때보다 창가에 앉을 때 집중력이 향상되고 생산성도 높아진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