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하면 뚱뚱해진다?

금연과 관련한 잘못된 속설에 속지 말고 금연에 성공해야 여러 가지 건강상 이익을 볼 수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흡연자 불안감 더 높아

담배를 끊으면 건강에 좋다는 건 누구나 알지만 막상 금연하려고 하면 주위에서 들려오는 속설에 귀가 솔깃해진다. 미국의 여성생활 잡지 ‘위민스 헬스(Women’s Health)가 잘못된 금연 속설 4가지를 소개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전자담배가 금연에 도움이 된다”

캘리포니아대 연구팀에 따르면, 전자담배는 흡연자가 담배를 끊도록 돕는 데 효과적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전자담배의 영향에 대한 82건의 연구결과를 분석해보니 전자담배를 사용한 사람들이 전혀 사용하지 않은 사람보다 금연 실천을 더 적게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담배를 끊으면 체중이 늘어난다”

연구결과는 이와 반대다. 담배를 피우면 오히려 체중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연을 시작한 뒤 심심한 입을 달래기 위해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을 간식으로 먹는 경우가 많아 이런 속설이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

 

“담배 없인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없다”

많은 사람들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담배를 피운다. 한 연구에 따르면, 비흡연자들은 흡연자보다 초조감이 덜 한 것으로 나타났다. 담배를 피우다 금연을 한 사람도 흡연자보다 불안감이 덜 한 것으로 나타났다.

 

담배의 니코틴 흥분제로 스트레스를 줄이는 효능이 전혀 없다. 담배를 피울 때 스트레스가 해소되는 이유는 담배를 피우기 위해 자리를 떠나 휴식을 함으로써 머리를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을 갖기 때문이다. 이는 담배 없이도 할 수 있는 것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담배를 끊으면 창의력을 잃을 수 있다”

창의적인 아이디어나 활력을 얻기 위해 담배를 피워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장기적으로 봤을 때 흡연은 그 사람이 가진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지 못하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흡연자들은 병에 걸려 쉬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자연히 생산성도 떨어지게 된다”고 말했다.

 

정희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