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심부전

동반질환 많을 경우 사망위험 25% 낮고 재입원 일수도 낮아져

“혈압은 괜찮나요?”…심부전 환자 살리는 전화

간호사의 안부전화가 심부전환자의 생명연장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심장마비저널(JCF)》에 발표된 미국 시더스-시나이 병원 스미트심장연구소 연구진의 발표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2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심부전은 심장이 장기를 지탱할 만큼 충분한 혈액을 공급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한다. 심부전 환자의 약…

100세 이상 노인의 건강한 돌연변이 유전자에서 심장보호 기능 발견

항노화유전자, 심장 10년 더 젊게 되돌려(연구)

100세 이상 노인들에게서 발견된 항노화유전자가 심장의 생물학적 나이를 10년 뒤로 되돌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브리스톨대와 이탈리아 멀티메디카그룹 공동연구팀의 이 발견은 심부전 환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다. 지구촌 장수마을 ‘블루존’에 사는 사람처럼 건강한 돌연변이 유전자를 가진 이들은 종종 100세 넘어 건강한 삶을 누린다. 이들은 심혈관…

심부전 원인 ‘심장섬유증’ 늦추는 메커니즘 규명, 화합물도 발견

심장마비, 막을 수 있다?…‘섬유증’ 진행 늦춘다(연구)

심장마비(심부전)를 일으키는 섬유증을 늦출 수 있는 메커니즘이 새로 발견됐다. 미국 콜로라도대 의대 연구팀은 심장 조직에 흉터가 생기는 섬유증을 늦출 수 있는 메커니즘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특정 화합물(SW033291)이 지질 신호 분자 ‘에이코사노이드’를 분해하는 효소인 ‘15-하이드록시프로스타글란딘…

한겨울 더 위험한 혈압…’이것’부터 줄여야

겨울철 맹추위가 기승을 부릴수록 조심해야 하는 질환이 바로 고혈압이다. 추워질수록 혈관이 수축하면서 혈압이 올라가기 쉽기 때문이다. 고혈압은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한번 발병하면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이번 겨울도 건강하게 지내려면 혈압 건강부터 챙겨야 한다. 혈압을 올리는 가공식품 주의사항과 생활 속 혈압 관리법을 알아본다 ◆ 겨울에 혈압이 더…

평범한 징후도 잘 살펴야

“콜록콜록”…내가 심부전이라고?

심부전은 심장 기능이 떨어져 우리 몸에 혈액이 충분히 공급되지 못하는 병이다. 심부전 원인은 고혈압, 관상동맥질환, 심장의 선천적 결함부터 폐 질환, 비만, 당뇨병, 수면 무호흡까지 다양하다. 특히 심부전 증상 중 다른 병으로 오인하거나 대수롭지 않게 넘길 수 있는 것들이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미국 건강매체 '웹엠디(WebMD)'가 일반인이 주의 깊게…

급격히 살이 찌는 이유는 다양해 원인에 맞는 감량법이 필요

[헬스픽] 겨울 추위에 더 늘어가는 확‘찐’자, 원인별 대처법은?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로 활동량이 줄고, 배달 음식 섭취가 늘며 ‘확찐자’가 된 사람들이 많다. 겨울이 되며 뱃살은 한없이 두꺼워져만 가는데… 미국의 건강 매체 ‘멘즈헬스닷컴’에 의하면 남성은 몇 주 혹은 며칠 만에 약 2kg 이상 증가했다면 주의할 필요가 있다. 살찌는 이유도 다양한 법. 다양한 원인에 따른 올바른 감량법은…

극한의 더위 vs 추위, 사망 위험 높은 쪽은?

강추위가 몰려올 전망이다. 극한의 추운 날씨가 허혈성심질환, 뇌졸중, 심부전, 부정맥과 같은 심혈관질환 환자의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극한의 더운 날씨도 마찬가지만 추운 날씨가 더 사망률이 높았다. 그 중에서도 심부전이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의 교신저자인 미국 하버드 T.H. 챈 보건대학원 연구원이자…

리얼월드연구 결과, 국내 좌심실 박출률 감소 심부전 환자대상 치료 혜택

심부전 치료제 ‘엔트레스토’, 국내 환자 대상 치료효과 재확인

한국노바티스는 만성 심부전 치료제 엔트레스토(사쿠비트릴/발사르탄)가 한국인 대상 대규모 리얼 월드 연구를 통해 안정적 용량 유지 및 증량을 확인하고, 심부전으로 비대해진 심장크기 감소에 일관된 영향을 재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지난 2017년 2월 1일부터 2019년 4월 29일까지 국내 6개 3차 병원의 환자기록을 통해…

2주 이상 만성기침, 정밀한 진료 받아야

기침은 누구나 한다. 기침은 인체방어 반응 중 하나로 외부 물질이 호흡기로 들어오는 것을 방지하고,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기침은 질병이 없을 때 얼마든지 나타날 수 있지만 호흡기 질환이 있을 때 나타나는 흔한 증상이기도 하다. 즉 기침은 감기와 같이 단순한 질환부터 기관지천식, 폐렴, 폐결핵, 폐암 등과…

소금 과다, 칼륨 부족, 내분비장애 등 원인일 수도

갑자기 체중이 늘어날때…일반적 원인과 대처법 9

체중계에 올라설 때마다 저울 바늘이 조금씩 달라지는 것은 흔한 일이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체중이 크게 증가했다면 문제는 달라진다. 식단을 바꾼 것도 아니고 명절을 보낸 것도 아닌데 몸무게가 급증한 것은 질병의 징후도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짧은 기간 동안 얼마나 체중이 증가하면 관심을 가져야 할까? 미국 남성 건강미디어…

심장마비 뇌졸중 심부전, 특정 형태 황반변성과 연관성

노인성 황반변성, 심혈관 질환과 관련(연구)

미국에서 실명의 주요 원인인 노인성 황반변성(AMD)을 가진 환자들은 심각한 심혈관 질환을 가진 경우가 많다. 미국 뉴욕 마운트시나이 아이칸의대 연구팀에 의하면 이들은 심부전과 심장마비로 인한 근본적 심장 손상, 심장 판막 질환, 특정 유형의 뇌졸중 등과 경동맥 질환을 가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번 연구는 특정한 유형의 고위험 심혈관 및 경동맥…

세대 초월한 우정, 새 기술 배우고 열린 마음 갖도록 도와

다양한 연령대 친구, 건강에도 도움(연구)

외로움과 사회적 고립은 정신적 육체적 건강 문제와 관련이 있다. 50세 이상의 사람들에게는 더욱 그렇다. 나이 들수록 또래들과 어울리고 젊은 사람들을 만나면 어색하게 느낀다. 작년에 발표된 연구에 의하면, 다른 연령대의 사람들과 우정을 맺는 것은 외로움을 억제하기 위한 효과적 방법이다. 고령자에게 새 관점을 배우고, 더 열린 마음을 갖도록…

철분 축적→지방조직 형성, 만성 심부전의 50%…동물실험서 확인

심장마비 후 ‘이것’ 쌓이면…만성 심부전 일으켜

만성 심부전이 심장마비(심근경색) 후 철분이 심장에 쌓여 발생할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인디애나대 등 국제 연구팀은 심장마비 이후 생존자의 약 50%는 철분의 축적(침착)에 따른 지방조직이 생겨 만성 심부전에 걸리는 것으로 동물실험 결과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지나치게 많이 쌓여 있는 철분을 없애는 약물(철분 킬레이트)이 만성…

“치료제 최적 용량 이행률 1% 불과”…약물 3종 복용량 50~100% 늘려 효과↑

급성 심부전 환자, 서둘러 ‘이것’하면 재입원·사망 뚝↓

급성 심부전 환자가 입원한 뒤 복용하는 표준치료 약물을 현재보다 50~100% 더 많이 신속하게 늘리면 환자가 퇴원 후 6개월 안에 숨지거나 재입원할 확률이 크게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파리대 의대 연구팀은 최근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심장학회 학술대회(American Heart Association’s…

가장 중요한 원인은 ‘빈곤’…건강에 좋은 음식 제대로 먹어야

심부전의 으뜸 원인은 바로 ‘이것’?

심부전을 일으키는 가장 중요한 사회경제적 요인이 빈곤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난 탓에 야채 등 건강에 좋은 음식을 제대로 못 먹으면 심부전으로 숨질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미국 미시간대 연구 결과에 의하면 건강에 좋은 음식에 대한 접근성 부족은 심부전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크게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약 3000개…

비만과 심혈관질환 관계, 연령별로 극명한 차이 보여

노년층은 ‘살짝 과체중’, 젊은층은 ‘날씬’해야 하는 이유

젊은 사람은 비만일수록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년층은 오히려 약간 과체중일 때 건강에 유리했다. 체질량지수(BMI)와 심혈관계의 관계는 나이의 영향을 받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김형관·이현정 교수, 숭실대 한경도 교수 연구팀이 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해 심혈관질환이 없는 927만8433명을…

허리 1인치 두꺼워질 때마다 심장에서 무슨 일이? (연구)

허리둘레가 늘어나면 심부전 위험도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허리둘레가 1인치 늘어날 때마다 심부전 위험은 11% 증가했다.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은 40~70세 영국인 43만 명을 평균 13년 동안 추적 관찰해 얻은 데이터를 분석해, 건강한 허리 사이즈에서 1인치가 늘어날 때마다 심장마비, 뇌졸중, 불규칙한 심장박동 등 심장 관련 문제 위험이…

40세 이전 폐경 시 심부전 1.33배, 심방세동 1.09배 ↑

폐경 빠를수록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 높아

이른 나이에 폐경을 경험한 여성은 심혈관계 건강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조기 폐경 시 심부전, 심방세동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대구로병원 가정의학과 남가은 교수팀(제1저자 고려대구로병원 가정의학과 신지인 교수, 숭실대 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 한경도 교수, 공동저자 성균관대 의학연구소 정진형 박사 등)의 연구 결과다. 심부전은 심장…

발목 붓고 기침을 해도? 심부전증 위험 신호들

심부전은 심장 기능 저하로 신체에 혈액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해 생기는 질환이다. 심장질환이 주요 요인이지만 고혈압이나 당뇨가 심장 근육을 굳게 만들어 생기기도 한다. 더 드물게 바이러스로 인한 심근증이나 심근염이 심부전의 원인인 경우도 있다. 그 외 다른 위험 요인으로는 수면무호흡증, 일부 암 치료제, 나쁜 생활습관 등이 있다. 심부전에 관한 여러…

광범위한 간 섬유증이 있다면 더 위험

“간에 ○○ 많으면 심부전 위험 50% ↑” (연구)

간을 둘러싼 지방이 많으면 심부전이 발생할 가능성도 높아진다는 대규모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영국의학협회(BMA) 학술지인《소화관(Gut)》에 발표된 국제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2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전 세계 성인의 약 30%는 간에 지방이 축적돼 발생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질환(NAFLD)을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