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담배

코로나19 팬데믹 후 증가세 지속

지난해 담배 ‘36.3억 갑’ 팔려… 전담도 ‘5.4억 갑’

지난해 국내 담배 판매량이 증가 추세를 이어갔다. 국내 담배 소비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다만 담뱃값 인상 이전보다는 17%가량 줄어든 수치다. 31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22년 담배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담배 판매량은 36억 3000만 갑으로 전년(35.9억 갑) 대비 1.1% 증가했다. 궐련 담배의…

꾸준한 습관이 무엇보다 중요

휴대폰 불빛도 영향? 얼굴 노화 막는 꿀팁 12

건강하고 멋진 피부를 가꾸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특히 얼굴 노화 징후를 없애려면 하룻밤 사이에 변화를 기대하지 말아야 한다. 미국 휴스턴 ‘피부와 레이저 수술 센터’의 피부과 의사 히더 리치몬드 박사는 “변화는 쉽지 않지만 일관성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미국 건강매체 에브리데이헬스(Everydayhealth)는 피부과 전문의들을 조언을 토대로…

2만 9000명 대상 연구

건강한 습관이 치매 막을까?…10년 간 추적 조사

알츠하이머는 현대인이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 중 하나다. 정확한 발병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것은 물론 완치도 아직은 어렵다. 전문가들은 알츠하이머에 대한 최고 치료법은 예방이라고 말한다.  영국의사협회 산하 출판 기업인 BMJ가 발행하는 영국 의학 저널(The BMJ)에 발표된 한 연구는 2009년부터 2019년 말까지 10년간 치매 유전자 APOE를 …

식단·운동·금연·금주 등... 10년간 3만 명 추적 연구

알츠하이머 유전자도 이기는 치매 예방법 6

운동과 금주, 금연, 식단 등 건강한 생활 습관은 유전적 취약성이 있더라도 기억력 저하를 늦추고 치매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의학저널(BMJ)》에 발표된 중국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의 워싱턴포스트(WP)가 2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2009년~2019년 60세 이상의 2만 9000명 이상의 중국인을…

여성호르몬 감소에 척추 관절 지탱하는 힘↓

갱년기 여성, 혈관·골다공증 말고도 ‘이 병’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6일 공개한 ‘척추관 협착증’ 진료 현황에 따르면 환자의 93%는 50대 이상이었고, 여성이 62%를 차지했다. 폐경 이후 급격한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 감소는 척추 관절을 지탱하는 힘을 떨어뜨려 척추 질환 위험을 키운다. 갱년기 여성에 혈관병, 골다공증에 이어 또 다른 고통을 안기는 것이다. 갱년기 여성의 척추 건강에 대해 알아보자.…

피가 탁해지며 위험도 증가... 사과, 양파 등이 도움

나이 들수록 뇌졸중이 위험해지는 이유… 좋은 음식은?

뇌졸중(뇌경색·뇌출혈)은 생명을 위협하고 몸의 마비 등 큰 후유증이 남는 무서운 병이다. 혈관을 보호하던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사라지는 갱년기 여성이 특히 조심해야 한다. 갱년기 관리를 잘 한 사람들은 노년기에 뇌졸중 위험도 줄어든다. 갱년기 여성과 뇌졸중의 관계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 나이 들면... 당뇨병, 고혈압이 뇌졸중 발병에 미치는…

현재 혈액검사로 췌장암 진단 못 해... 소변에 빛 쬐어 암 발견

췌장암 조기 발견, 뜻밖의 진단법….상용화는 언제?

췌장은 복부 깊숙한 곳에서 다른 장기들에 둘러싸여 있고 암이 생겨도 초기 증상이 거의 없다. 징후가 보여도 위, 간 질환 증상과 확실하게 구분되지 않아 일찍 발견하는 게 어렵다. 증상이 본격적으로 나타나 병원에 가면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다. 25일 정부출연연구기관에서 소변으로 췌장암을 진단하는 센서를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일반인들은 언제 쉽게 사용할…

폐 기능 강해야 호흡기 감염에 대처

코로나 엔데믹 시대…폐를 튼튼하게 만드는 법 6

폐 기능이 떨어지면 감염 등의 문제가 발생했을 때 대처가 힘들어진다. 전문가들은 “폐 기능이 저하되기 시작했다면 심각한 감염에 견디지를 못할 것”이라며 “아직은 구체적인 이점에 대한 증거는 없지만, 폐가 최상급 수준으로 기능하면 코로나 바이러스와 같은 호흡기 감염에 대처할 가능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한다. 이와 관련해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의…

만성되기 쉬운 아이들 잔병치레 5

아이들은 잔병치레가 잦다. 만 2~3세 때부터 어린이집이나 놀이방 등에서 단체 생활을 하면 유행 병에 자주 걸리기도 한다. 환경오염이나 위생적이지 않은 주변 환경, 개인적인 체질이나 특성도 잔병치레의 원인이 된다. 대개 만 4세가 되면 호흡기와 흉곽의 모양, 근육의 강도가 잡혀져 면역 기능이 안정된다. 이때 좀 줄어든다. 아이들이 작은 질병에 걸리는…

‘강직성 척추염’, 17~45세 시작 ‘온몸병’…스트레소 해소, 근육운동 도움

돌연 허리·엉덩이 아프고 뻣뻣…‘이 병’에 좋은 음식?

어느날 갑자기 허리와 엉덩이가 아프고 뻣뻣한데, 좀 쉬어도 나을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면 ‘강직성 척추염(AS)’을 의심해봐야 한다. 이 병은 일종의 관절염이며 주로 척추, 허리, 천장 관절에 영향을 미친다. 천장 관절은 골반과 척추를 연결하는 엉치뼈와 엉덩이뼈 사이의 관절이다. 영국 건강의학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는 ‘뜻밖에 위험한…

흡연, 유전, 당뇨병 등 위험요인이 많으면 검진에 신경 써야

췌장암 예방 위해 특히 주목할 ‘이것’은?

췌장암을 다루는 글마다 ‘최악’ ‘치료 힘든’ 이란 수식어가 들어가니 환자 가족이 “그런 말 함부로 쓰지 말라”고 조언한 적이 있다. 어머니가 췌장암 투병 중인데 예후(치료 후의 경과)가 좋다고 했다. 어머니가 췌장암 관련 글을 보고 걱정할까봐 마음을 조린다고 했다. 췌장암도 일찍 발견하면 치료 성적이 좋다.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

후각 상실도 미각장애의 일종

‘이럴 때’도 맛 못느낀다…미각장애의 원인

달고 짠 음식이 더 이상 달고 짜게 느껴지지 않는다? 레몬이나 오렌지의 신 맛도 나지 않는다? 되려 단 음식에서 쓴 맛이 나거나, 아무것도 먹지 않았는데 입에서 금속 맛이 난다? 이렇게 미각에 왜곡이 일어난 상태를 미각장애라 한다. 미각장애가 생기면 전에 좋아하던 음식을 더 이상 즐길 수 없다. 냄새를 잘 맡지 못하거나 전혀 맡지 못하게 되는…

또 늘 먹던 음식만… 근육 유지·염증 예방 위한 ‘이것’?

식사 때마다 요리를 하는 것은 참 부담스럽다. 가족이 있으면 신경을 쓰지만 혼자 식사한다면 남아 있던 반찬에 밥을 먹는 경우가 흔하다. 혼자서 생활하는 사람의 ‘건강 식단’은 본인이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귀찮다고, 또는 식재료가 비싸다고 김치, 밥 등 늘 먹던 음식만 먹으면 영양 부족이 될 수 있다. 식사의 중요성과 건강에 대해 다시…

대수술 후 1년 내 사망할 확률, 61% 더 높아…신중한 대처 중요

“만성폐쇄성폐질환자, 각종 수술 매우 위험”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는 다른 비슷한 환자에 비해 큰 수술 뒤 1년 안에 사망할 확률이 훨씬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토론토대 의대 연구팀은 캐나다 온타리오주에서 고관절 수술, 슬관절 전치환술, 위장관 수술, 혈관 수술, 선택적 비심장 수술 등을 받은 35세 이상 환자 93만2616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분홍색 띠어야 정상

빨갛거나 노란색이…혀에 나타나는 건강 신호 6

의사들은 “혀가 신체 건강의 창”이라고 말한다. 알레르기 및 면역 체계 약화 등 여러 가지 문제를 알려주는 징후가 혀에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건강한 혀는 밝은 색조에서 어두운 색조까지 다양한 분홍색이어야 한다. 또 미뢰(맛봉오리)를 포함해 표면에 많은 작은 돌기들이 있어야 한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웹 엠디’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자료를…

가공식품 성분표 잘 살피면 뇌졸중 위험 61% 감소

혈관 건강 위해 ‘이것’ 꼭 봐야 하는 이유, 몸의 변화가?

질병 예방을 위해 음식 섭취가 매우 중요하다. 생채소, 과일 등 천연  식품이 아닌 공장에서 만든 가공식품은 성분을 반드시 살펴야 한다. 낯선 물질들이 우리 몸속으로 들어와 무서운 혈관병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식품 포장에는 나트륨(염분), 포화지방, 트랜스지방이 몇 % 들어 있는지 표시되어 있다. 성분을 잘 살펴 제품을 구입하면 건강에 큰 도움이…

어지럼증, 설사, 만성 피로 등

몸속에 만성 염증 있다는 징후 10

염증은 생체 조직이 손상을 입었을 때 체내에서 일어나는 방어적 반응이다. 급성 염증과 만성 염증으로 나뉘는데, 이 중 만성 염증은 오랫동안 뚜렷한 증상이 없다가 몸 상태가 악화되면 나타난다. 만성 염증은 고혈압, 심혈관병, 알츠하이머병 등 여러 가지 질병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웹 엠디’ 자료를 토대로 만성 염증의 대표적인 증상에…

“여성보다 연약한 남성”?… 남성이 수명을 늘리는 법 7

학계에 따르면 남성의 평균 수명은 여성에 비해 보통 7년 정도 짧다. 유전적인 결함, 더딘 발달 등여자에 비해 평균 수명이 짧을 가능성을 안고 태어난다. 실제로 여자의 성염색체는 XX형으로 X 유전자가 두 개이지만, 남자는 XY형으로 X 유전자와 Y 유전자가 각각 하나씩이다. Y는 X크기의 절반이다. 여자는 유전자가 손상되면 여분의 X가 이를 보완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