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용 먹는 피임약 나올까? “부작용 없고 효과 99%”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현재 남성의 피임 방법은 콘돔과 정관 절제 2가지뿐이다. 먹는 피임약은 여성용만 있을 뿐이다.

멀지 않아 남성용 먹는 피임약이 나올 가능성이 높아졌다.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화학회(ACS) 학술대회에서 발표될 미네소타대 군다 게오르그 교수 연구진의 예비연구를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23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콘돔은 제품에 하자가 있을 수 있으며 정관절제술은 비용이 많이 드는데다 되돌리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진 중 한 명으로 발표를 맡은 압둘라 알 노만 박사는 “그동안 효과적인 남성 경구 피임약 개발을 위해 많은 연구가 이뤄졌지만 아직 승인된 약이 없다”고 밝혔다.

현재 임상시험 중인 대부분의 남성피임약은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을 대상으로 한다. 그로 인해 체중증가, 우울증, 나쁜 콜레스테롤(LDL) 증가 같은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게오르그 교수 연구진은 이런 부작용을 피하기 위해 비호르몬 남성 피임약 개발에 나섰다고 노만 박사는 밝혔다.

연구진은 YCT529라는 화합물이 레티노산 수용체 알파(RAR-α)라는 단백질의 유전적 발현을 억제하는데 매우 효과적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이 단백질은 정자 형성, 배아 발달 및 세포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연구진은 YCT529를 수컷 쥐에게 4주 동안 경구 투여하는 동물실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수컷 쥐의 정자 수가 상당히 줄었고 감지 가능한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으면서 임신 예방에 99% 효과적이라는 실험결과를 얻었다. 이 수컷 쥐에게 YCT529 투여를 중단하고 4주~6주기 지나면 새끼를 다시 낳을 수 있게 된다는 것도 확인됐다.

동물실험 결과가 긍정적이어서 올해 3분기 또는 4분기에 YCT529 피임약에 대한 임상시험이 실시될 예정이다. 게오르그 교수는 “동물 연구에서 좋아 보이는 화합물이 인간 실험에서 같은 결과를 낼지 예측하는 것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우리는 현재 다른 화합물들도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한건필 기자 hangur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