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 쇠약하다” 알리는 신호 5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신경 쇠약은 신체적, 정신적으로 허약해지고 만성적인 피로와 신체의 여러 부위에 통증을 호소하는 증상을 말한다. 의학적으로 내적 자극과 외부 자극에 대한 과민 반응, 피로감, 불면증, 현기증, 수전증, 기억력 감퇴 등의 증상을 보인다.

신경 쇠약은 정식 임상용어도 아니고 특정 정신질환도 아니다. 하지만 스트레스로 우리 몸과 마음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무너진 상황이기에 다른 질환으로 발전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신경 쇠약에서 벗어나려면 자기 자신을 돌보는 데 힘쓰는 것이 필수다. 가장 중요한 건 전문가를 찾아 상담을 받는 것이다.

자신의 상황에 맞는 처방을 실천하면서 규칙적인 운동과 주변 사람들과 나누는 깊은 대화가 치료에 효과적이다. 이와 관련해 ‘헬스라인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신경 쇠약을 알리는 신호에 대해 알아본다.

1. 괜히 불안하고 우울하다

불안과 우울은 스트레스가 만드는 흔한 반응이다. 하지만 감당할 수 없는 스트레스를 지속적으로 받으면, 어느 순간 아무 일도 없는 데 울음이 터져 나오거나 불안을 느낄 수 있다. 이유도 없이 마음이 괴롭고, 죄책감을 느낄 때는 신경 쇠약을 의심해보자.

2. 너무 많이 혹은 적게 잔다

갑자기 잠자리 습관이 바뀌는 현상도 위험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다. 큰 스트레스를 겪는 중인 사람은 이를 피하고자 장시간 잠에 빠져들거나, 아니면 걱정으로 전혀 잠을 이루지 못하기도 한다. 어느 쪽이든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한다는 건 건강에 적신호다.

3. 너무 피로하다

심한 피로감은 스트레스가 최고조에 달해 있고 이를 해소할 의지도 약해져 있다는 사실을 뜻한다. 어떤 일에도 의욕이 생기지 않고 좋아하던 활동, 음식, 취미 등 모든 게 시들해진다면 단지 의지의 문제가 아닐 가능성이 높다.

4. 단 음식을 많이 찾는다

입맛이 없거나 설탕이나 지방, 탄수화물 음식을 과도하게 섭취한다면 스트레스로 마음이 약해진 상태일 수 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분비되는 코르티솔 호르몬은 고지방, 고 탄수화물 음식에 대한 갈망을 높이기 때문이다.

5. 숨쉬기가 힘들다

가슴이 무겁고 숨을 가쁘게 쉰다면 스트레스가 유발하는 전형적인 불안 증상이다. 빠르고 얕은 호흡은 스트레스를 더욱 가중시켜 악순환이 일어날 수 있다. 이런 호흡 곤란 증상이 주기적으로 나타난다면 신경 쇠약일 가능성이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