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겨울

[오늘의 건강] 건조한 환경은 호흡기 질환 발생 가능성 높여

가습기를 사용해야 하는 이유는?

화요일인 오늘(17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겠다. 제주도는 곳에 따라 가끔 비가 내리겠고, 밤부터는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도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3∼-2도, 낮 최고기온은 -1∼7도로 예보됐다. 아침 기온은 16일보다 1∼5도가량 더 낮아 춥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

[오늘의 건강] 겨울철 입기 쉬운 저온화상 증상과 예방법

자고 일어났더니 화상이? 온열기구 ‘저온화상’ 주의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 또는 비가 내리겠다. 특히 강원 산지에는 20∼60㎝의 많은 눈이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전국이 -2∼7도, 낮 최고기온은 0∼9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겨울철 온열매트와 난로, 핫팩 등은 매서운 추위에 맞서 온기를 더해주는 고마운 존재다. 하지만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지나치게 높은 온도로 설정하거나 장시간 사용할…

[건강당당] 머리부터 발끝까지! 겨울철 슬기로운 당뇨 관리법

겨울은 당뇨를 비롯한 만성질환자들에게 더욱 혹독한 계절이다. 운동량과 일조량이 감소하고, 식사 열량과 지방 섭취가 증가하는 등 건강 상태가 악화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한국당뇨협회가 권장하는 건강한 겨울나기를 위해 당뇨인이 꼭 알아야 할 사항들을 정리했다. 외출할 때 모자와 장갑은 꼭 착용하자. 장갑을 끼면…

추워도 바깥 운동이 좋아

많은 사람들이 겨울철에는 바깥보다는 실내 운동을 좋아한다. 추운 날씨 속에 땀을 흘리면 건강에 좋지 않으리라 생각한다. 건강한 사람이 방한을 한 상태에서 낙상 등을 조심하며 운동하면 야외운동은 실내운동에 비해 여러 가지 효과를 볼 수 있다. 미국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가 겨울에도 야외에서 운동을 하면 건강에 좋은 이유 5가지를 소개했다.…

[오늘의 건강] 딸기의 건강 효능과 섭취 시 주의할 점

제철 맞은 딸기와 찰떡 궁합 VS 피해야 할 음식

전국이 흐리고 수도권과 강원, 경북권에 비 또는 눈 소식이 있겠다. 이에 따라 미세먼지는 모두 해소될 전망이지만 강수 영향으로 아침에는 곳에 따라 가시거리가 1㎞ 미만일 정도의 안개가 낄 수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4~11도, 낮 최고기온은 4~13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딸기는 이제 어엿한 겨울 과일이 됐다. 향긋하고 부드러워 남녀노소에게…

‘깜빡’, 뇌 얼지 않게 하는 겨울 식품 6가지

건강을 위해서는 좋은 음식을 먹는 게 중요하다. 뇌 건강도 예외는 아니다. 나이가 들면서 찾아오는 뇌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특별한 음식은 없지만, 기분을 좋게 하고 인지 기능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영양분이 풍부한 음식은 있다. 추운 겨울 먹을 수 있는 뇌 건강에 좋은 음식에 어떤 것들이 있는지 인도 뉴스채널 ‘NDTV’에서 소개했다. 1. 생선…

겨울이라 살찐다? 덜 찌우는 법 7가지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에게 겨울은 힘든 시기다. 날씨가 추워지면 운동 계획이 잘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많고, 따뜻한 실내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시간을 보내고 싶어진다. 과식으로 이어지기도 쉽다. 살찌기 쉬운 겨울, 조금이라도 덜 찌기 위한 노력으로 해 볼 수 있는 것들을 인도 뉴스채널 ‘NDTV’에서 소개했다. 간단하지만 놓치기 쉬운 습관들이다.…

[오늘의 건강] 양말 꼭 착용하고 건조하게 보관해야

예쁘고 따뜻한 부츠가 겨울 무좀 원인?

전국이 가끔 흐린 가운데 수도권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겠다. 서해안과 남해안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1도, 낮 최고기온은 3~12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부츠는 겨울철을 대표하는 패션 아이템이다. 보기에 멋스러울 뿐만 아니라 보온성도 우수해 매년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하지만…

실내에서 몸 풀고 장비 갖춰야

겨울철 달리기 해볼까?…이런 방법은 어때요

달리기는 가장 좋은 운동이라지만 칼바람이 부는 추위에 뛰는 것은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이 때문에 봄 가을에 열심히 달리던 사람들도 겨울엔 달리기를 포기하기도 한다. 살이 불어나고 몸이 찌뿌둥하면 다시 달리고 싶지만 날씨가 여전히 문제다. 그래도 달려야 한다. 겨울철 달리기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을 미국 뉴잉글랜드 달리기 코치인 엠버 세이어가…

겨울철 추위를 물리치는 ‘슈퍼 푸드’ 5

날씨가 추워질수록 삼겹살처럼 기름진 고칼로리 음식이 생각난다. 이런 음식을 자주 즐기면 비만을 부를 뿐이다. 각종 영양소와 항산화제가 풍부한 슈퍼 푸드 가운데 몸을 따뜻하게 하고 면역력을 높여 추위 극복에 도움 되는 식품들이 있다. 겨울철 추위를 물리치는 슈퍼 푸드 5가지를 알아본다. 생강차 겨울철 몸을 따뜻하게 해 주는 대표적인 식품은…

마음까지 추워지는 ‘겨울 우울증’ 대처법 4

한파가 몰아칠수록 겨울 해는 짧고 밤은 더 길어진다. 이런 날씨에는 기분도 가라앉고 무기력해지면서, 집에만 머물게 된다. 흔히 겨울 우울증 또는 ‘윈터 블루’라 불리는 이 증상은 계절성 정서장애 중 겨울에 나타나는 우울증이다. 계절이 바뀌면서 우울 증세가 나타나는데, 보통 겨울철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겨울 우울증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대처해야…

겨울 피부 가려움증에 좋은 음식 5

겨울철 기온이 낮아지면 피부의 지방샘과 땀샘이 위축되어 수분이 적어지면서 피부도 더욱 건조해진다. 더불어 피부 각질층이 건조한 외부 공기에 수분을 빼앗기기도 쉽다. 이로 인해 피부 건조증이 생기면서 가려움증도 함께 일어난다. 가려움증이 심해지면 피부과 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동시에 음식도 주의해야 한다. 겨울 피부의 가려움증을 완화해주는 음식을 알아본다.…

겨울철 심장 튼튼하게 지켜주는 식품 5

겨울에는 추울수록 심장 건강에 주의해야 한다. 심장은 보통 자기 주먹보다 약간 크고, 근육으로 이루어진 장기이다. 주된 역할은 산소와 영양분을 싣고 있는 혈액을 온몸에 흐르게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1분에 60~80회 정도 심장 근육이 수축한다. 운동 부족과 함께 비만, 고혈압, 콜레스테롤, 나쁜 식습관, 가족력 등이 심장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주된…

사우나, 족욕 등 다리 혈관 팽창해 부기 유발할 수도

울퉁불퉁 하지정맥류, 겨울철에 더 괴로워

하지정맥류는 다리 혈관이 울퉁불퉁하게 튀어나오는 질환으로 짧은 바지를 입는 여름에 병원을 찾는 환자가 많은 편이다. 실내외 온도 차가 큰 겨울에도 하지정맥류가 생기기 때문에 안심할 순 없다. 온도 차이가 커지면 혈관의 확장과 수축이 반복하고 판막 기능에 이상이 쉽게 생긴다. 피부 바로 밑에 있는 얕은 정맥을 표재성 정맥이라고 하는데…

겨울철 더욱 필요한 영양소와 섭취법

겨울은 감기와 독감이 설치는 계절이다. 몸을 지키려면 운동이 중요하지만 영양소 섭취도 필요하다. 미국의 ‘월스트리트 치트 시트(Wall st. Cheat Sheet)’가 겨울에 필요한 영양소 5가지와 섭취 방법을 소개했다. ◆철분 철분 결핍으로 빈혈증에 걸리면 감염이 증가한다. 또 철분 결핍은 피로감과 …

추우면 왜 소변이 자주 마렵지?

겨울에는 추워 움직이기도 귀찮은데 왜 소변이 자주 마려울까? 낮은 기온이 몸에 미치는 영향에 따라 신장과 방광, 이 두 기관의 반응이 달라지기 때문으로 설명할 수 있다. 먼저 신장의 반응이다. 우리 몸 속 혈액은 신장 속으로 들어가 그곳을 통과해 온몸을 도는 과정을 하루 30-40번 정도 반복한다. 신장은 …

겨울철엔 대기가 건조하고 기온이 낮아 피부가 쉽게 손상

[헬스픽] 겨울철 피부 건강 지키는 ‘착한’ 음식

춥고 건조한 겨울, 기관지만큼이나 ‘피부’ 건강도 위협받고 있다. 건조한 날씨와 자외선은 주름을 악화시키고 피부 장벽을 무너트려 쉽게 트러블이 생긴다. 탄력 있는 피부를 위해선 차가운 바람을 차단하고 깨끗한 세안과 보습은 기본. 피부에 활력을 불어넣는 식품은 무엇일까? ◆ 토마토 토마토는 라이코펜이 풍부한 대표 항산화 식품이다.…

밤에 푹 자려면 낮에 ‘이것’하라 (연구)

낮에 야외에서 햇빛을 쬐면 밤에 더 쉽게 잠들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대 생물학자인 호라시오 데 라 이글레시아 교수팀은 계절과 수면 패턴 변화 사이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 낮 동안 햇빛 노출 시간이 적으면 밤이 되어도 우리 몸은 잠을 잘 준비가 덜 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워싱턴대 재학중인 학생 507명을 대상으로…

[노윤정 약사의 건강교실]

강 추위에 변비가 더 심해졌다면?

한파다. 낮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갈 정도로 진짜 겨울이 왔다. 추운 날씨는 온몸을 움츠리게 만든다. 바깥 활동도 많이 줄어들어 우리 몸에 다양한 변화가 나타난다. 특히 변비가 있던 분이라면 장 운동이 둔감해져 변비가 더 심해질 수 있다. 겨울철 실내외 건조함으로 몸의 수분이 말라 대장의 소화를 돕는 장액이 줄어드는 것도 겨울 변비를…

[오늘의 건강] 안전 장비 갖추고 오후 4시 전 하산해야

겨울 산행, 안전하게 즐기려면?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서해안 일부 지역과 제주도에 많은 눈이 내리겠다. 전라 서해안은 25㎝ 이상, 제주도 산지에는 50㎝ 이상 쌓이는 곳도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8∼-4도, 낮 최고기온은 -8∼2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하얗게 눈이 덮인 산을 오르는 것은 겨울철 즐길 수 있는 묘미 중 하나다. 하지만 다른 계절보다 더 주의해야 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