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면 꽉 막히는 아이 코 ‘코막힘’ 해결 방법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감기가 잦아지고 비염이 심해지는 가을철에는 코막힘으로 고생하는 아이들이 많다. 콧속은 민감한 조직으로 이뤄져 있어 코를 함부로 파거나 콧물 흡입기를 자주 사용하면 점막에 상처가 날 수 있다. 아이가 숨쉬기 편해지도록 코막힘을 완화하는 방법을 알아본다.

◆ 코막힘 왜 해결해야 할까?

킁킁거리는 숨소리를 듣고 있으면, 도리어 엄마 가슴이 꽉 막혀오는 것 같다. 하지만 아이는 더 답답하다. 스스로 코를 풀 수도 없어 숨 쉬는 것 자체가 불편하기 때문. 특히 돌 이전 영아는 눈으로 보기에도 콧구멍이 작다. 공기가 흐르는 공간이 좁은 탓에 조금만 콧물이 생기거나 이물질이 있으면 코막힘이 심하게 느껴진다. 코막힘 증상으로 젖을 빠는 힘이 약해져 모유를 충분히 먹기 힘들어질뿐더러 수면에 방해가 돼 폐쇄수면무호흡증이 생길 위험도 있다. 활동할 때도 잠을 잘 때도 코막힘 때문에 여러모로 불편함을 겪는다.

◆ 아이 코막힘 완화하는 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장 기본이자 중요한 점은 실내 온습도를 맞추는 것이다. 아기가 있는 집의 적정 실내온도는 22~24도, 습도는 40~60%다. 체내 수분이 부족하면 콧속도 쉽게 건조해질 수 있으니 수분을 신경 써서 보충해줘야 한다. 평소보다 수분 섭취량을 늘리면 끈적한 콧물이 묽어져서 잘 배출된다. 미지근한 물을 마시는 것이 가장 좋은데, 한 번에 많은 양을 마시기 힘들어하면 조금씩 나눠 마시게 한다.

특히 코막힘 증상은 초저녁부터 더 심해져 숙면을 방해한다. 저녁 목욕을 할 때는 샤워기를 높게 한 뒤 욕조에 물을 채운다. 아이와 함께 욕실에 들어가 충분히 습기를 쐬게 하면 콧속에 있는 분비물이 수분에 노출돼 답답했던 코가 편안해진다. 일명 ‘감기바스’라 불리는 입욕제를 사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목욕물에 일정량 떨어뜨리면 시원한 향기와 함께 풍성한 거품이 만들어져 목욕 시간을 즐겁게 해준다.

유칼립투스나 페퍼민트 오일을 손수건이나 티셔츠에 소량 묻힌 뒤 향을 맡게 하는 것도 좋다. 페퍼민트 오일을 함유한 밤이나 크림 제품을 코 입구와 코 옆에 살짝 발라줄 수도 있다. 잠자리에 누웠다면 가제 손수건을 따뜻한 물에 적신 뒤 코 위에 잠시 얹어주는 것만으로도 코막힘이 완화된다. 다만 아이 피부는 예민해 화상에도 취약한 만큼 손으로 만졌을 때 체온보다 약간 따뜻한 정도로만 해준다. 이 방법은 신생아에게도 사용할 수 있다.

최소 만 1세까지는 영아돌연사증후군 위험 때문에 베개를 사용하지 않는 것을 권하지만, 만 2세 이상에 스스로 뒤척일 수 있는 아이는 잘 때 베개를 살짝 높게 해주는 것도 좋다. 또한 천장을 보고 똑바로 눕는 것보다 옆으로 누워서 자면 숨쉬기가 더 편하다.

그밖에 코막힘 전용 스프레이를 사용하는 방법도 있다. 비염 스프레이 브랜드 오트리빈에서 선보인 영유아 전용 제품 ‘오트리빈 베이비 내추럴’은 코막힘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콧속으로 분사된 생리식염수가 삼투압 작용을 통해 동일한 속도로 세포에 흡수되며 배출되는데 콧속의 끈적끈적한 점액이나 박테리아, 바이러스 및 알레르기 유발 물질 등을 배출하는 데 도움된다.

◆ 코딱지가 고민일 땐? 콧물흡입기보다 코막힘 전용 스프레이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핀셋으로 무리하게 코딱지를 빼거나 콧물흡입기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자칫하면 코 점막이 손상된다. 콧물흡입기만 봐도 울고 거부하는 아이도 있다. 아이는 코에 낯선 재질의 흡입기가 들어오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중요한 것은 다름 아닌 보습이다. 콧속이 촉촉해지면 코딱지가 부드러워져 쉽게 빼낼 수 있기 때문. 스프레이 타입의 생리식염수는 콧속 보습과 분비물 관리에 도움될 수 있다. 가령 신생아부터 사용할 수 있는 오트리빈 베이비 내추럴은 건조하거나 자극 받은 코 점막 보습과 분비물 배출에 효과적이다. 주성분은 염화나트륨으로 비약물성 생리식염수다. 1회에 약 0.14g 정량만 안개처럼 부드럽게 분사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을뿐더러 아이가 놀랄 염려도 적다. 성분 특성상 사용 횟수에 제한은 없지만, 시간 간격을 두고 하루 4회 정도까지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아울러 이와 함께 하루 한 번, 10분 이상 실내 환기를 하고 침구류를 자주 세탁해 비염을 유발하는 먼지 및 집먼지진드기를 제거해 집안 청결에 신경 쓰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