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햄버거

[헬스PICK]음식에도 궁합이 있다, 좋은 VS 나쁜 궁합은?

함께 먹었을 때 맛과 영양이 증진되는 음식이 있는 반면, 흡수를 방해하는 나쁜 궁합 음식도 있다. 맛있는 음식을 더욱 건강하게 즐기는 조합을 알아보자. ◆ 건강에 좋은 찰떡궁합 ▲ 생선과 마늘 고단백에 오메가3 지방산까지 풍부한 생선은 붉은 고기에 비해 체중 감량과 혈관 건강 증진에 도움을 준다. 생선을 조리할 때 마늘을…

9월부터 내년 6월까지 홍게 제철, 가격 싸고 맛도 좋아

“니들이 게 맛을 알아?”…홍게가 대게보다 더 맛있는 시기

'니들이 게 맛을 알아?'. 2002년 배우 신구 선생이 신구가 출연한 롯데리아 크랩버거 광고의 캐치프레이즈이다. 이 광고는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문학 작품인 노인과 바다를 패러디한 것으로 청새치 대신에 대게를 낚은 노인이 피곤하지만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돌아오며 '니(너희)들이 게 맛을 알아?'라는 대사를 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대게'는 동해와…

[오늘의 건강] 정답 보다는 개인 취향 더 중요해

‘부먹 vs 찍먹’ 음식 취향 논쟁은?

수도권은 대체로 맑겠으나 일부 내륙 지역에서는 비나 소나기 소식이 있다. 지역간 차이가 있으나 예상 강우량은 많지 않다. 이번 비가 그치면 본격적인 여름 찜통 더위가 찾아올 예정이다. 전국 곳곳이 낮 최고기온 33도 내외로 무더위가 시작된다. 미세먼지는 전국적으로 '좋음~보통' 수준이다. ☞오늘의 건강= 중국 음식점 인기 메뉴를 꼽으라면 단연 탕수육이…

관절 아프다면 피해야 할 음식 4

뼈마디가 욱신욱신 쑤신다. 오래 방치하지 말 것. 노화로 인한 것인지 염증이 생겼기 때문인지 원인을 찾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식단을 점검하는 것도 중요하다. 통증을 악화시킬 수 있는 음식이 따로 있기 때문이다. 어떤 음식인지, 미국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햄버거 = 뼈가 아플 때는 패스트푸드 전문점의 햄버거를 멀리하는 게 좋다.…

채식주의자는 모두 건강하다? 오해와 진실 4

채식에 대한 관심이 높다. 많은 사람들이 채식 식단은 건강에 좋은 선택이고, 채식주의에 대해서도 익히 안다고 생각한다. 그렇지 않다. 인생의 많은 선택이 그렇듯이 채식주의 세계도 복잡하다. 미국 건강미디어 ‘프리벤션 닷컴’에서 영양사, 의사 등 전문가들의 조언을 바탕으로 채식주의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다뤘다. 오해 1: 채식주의 식단은 항상 건강하다…

와인 2잔 열량, 햄버거에 맞먹는다?

술은 고열량 식품이다. 알코올의 유해성에만 집중하면 지나치기 쉬운 대목이다. 와인 한두 잔 정도는 건강에 좋다는 주장에 대해 여전히 학계의 찬반이 엇갈리지만, 체중 관리의 관점에서는 논쟁의 여지가 별로 없어 보인다. 영국 알코올 건강 연합(AHA)이 30종의 레드, 로즈, 화이트, 스파클링 와인을 조사, 당분 함량과 열량을 따졌다. 한…

잠을 방해하는 뜻밖의 식품 5

주전부리로 또는 안주로 나초를 집어 먹으면서 불면을 걱정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놀랍게도 나초는 잠을 방해한다. 양념이 강하고 기름기가 많아서 속을 불편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또 어떤 것이 있을까? 건강 전문 사이트 '헬스닷컴'이 숙면을 위협하는 뜻밖의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

‘집콕’으로 바뀐 아이 입맛, 혹시 탄수화물 중독?

코로나19로 인해 아이들이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하루 식사량, 간식량이 많아졌고, 정크푸드, 단음식을 먹는 횟수도 크게 늘어났다. 정해진 식단이 아닌 ‘집콕’ 사정대로 먹다 보면 아이들의 입맛도 자연스레 바뀌기 쉽다. 밥을 먹을 때 반찬은 안 먹고 밥만 먹거나 식사 후에도 과자를 찾고, 빵이나 케익, 햄버거, 피자 등을 찾는 것이다. 만약…

갱년기 여성이 피해야 할 음식 5

갱년기에 접어든 여성은 열감, 불면증, 두통 등 다양한 증상을 겪게 된다. 폐경으로 인한 호르몬 불균형 때문이다. 갱년기 증상을 다스리려면 잘 먹어야 한다. 미국의 건강 매체 '에브리데이 헬스’에 따르면 살코기, 통곡물, 과일과 채소는 급작스러운 기분 변화, 홍조, 피로 등 일상을 방해하는 증상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다. 반면 증상을 악화시키는…

운동 전후, 이것 먹으면 운동 효과 도로아미타불

운동 전후에 무얼 먹느냐에 따라 기껏 공들여 한 운동의 효과를 도로 아미타불로 만들 수도 있다. 그리고 운동 전후에 좋은 음식의 기준은 상식과 좀 다르다. 예컨대 채소는 건강한 먹거리지만, 운동 전후에 먹는다면? 전문가들은 고개를 내젓는다. 운동 전에는 아주 가볍게만 먹거나 아예 먹지…

집에서 건강한 버거를 만들기 위한 팁 5

얼마전 한 방송에서 햄버거를 해외에서 들어온 국민음식으로 소개했다. 햄버거는 본디 외국 음식이지만 이제 한국인이 즐겨 찾는 음식으로 정착된 사례다. 프랜차이즈 점부터 수제 햄버거집까지 다양한 햄버거를 선보이고 있지만 집에서도 얼마든지 맛있는 햄버거를 만들어 먹을 수 있다. 내가 만드는 햄버거는 재료를 마음대로 조정해 입맛은 물론 건강에 좋은 맞춤형…

바쁠 때, 몸이 늘어질 때… 이럴 땐 뭘 먹지?

음식을 먹을 때는 적당한 시기가 있다. 때를 가려 먹어야 그 음식의 효과가 극대화 된다는 것이다. 흠, 바쁘게 움직이는 당신에겐, 달걀 샌드위치가 좋겠다. 스키니 진을 입어야 한다고? 그럼 파인애플을 먹어라. 몸이 좀 늘어진다는 기분이 들 때, 딸기는 어떨까? 손 쉬운 선택을 위해 때에 맞는 음식을 소개한다. …

가맹점 50개 이상 프랜차이즈, 햄버거·피자 영양성분 표시해야

햄버거, 피자, 제과·제빵류, 아이스크림류 등 어린이 기호식품을 조리·판매하는 업소는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원료를 표시해야 할 의무가 있다. 13일부터는 가맹점 50개 이상인 프랜차이즈 업체에 이 같은 의무가 부여된다. 영양성분은 열량, 단백질, 포화지방, 당류, 나트륨 등 5종을 의미하고, 알레르기 유발원료는 우유, 알류(가금류만 해당), 땅콩,…

패스트푸드, 건강하게 먹는 방법은?

햄버거, 감자튀김, 콜라… 패스트푸드점의 메뉴를 보면 군침이 돌지만, 건강을 생각하면 멈칫하게 되죠. 그렇다면 조금이라도 건강하게 먹는 방법은 없을까요? 미국 하버드 대학교 연구진이 그 방법을 제시했습니다. …

중독되는 음식이 있다? (연구)

여기서 '중독'은 맛이 좋아 자주 먹게 된다는 수사법이 아니다. 끊기 어려워 과식하게 되고, 그래서 비만에 이르는 걸 의미한다. 감자 칩, 아이스크림 등 고가공 식품들이 그렇다는 혐의를 받는다. 미국 '뉴욕 타임스'가 고가공 식품의 중독에 관한 두 학자의 논쟁을 소개했다. '중독된다'는 쪽은 미시간 대학교 애쉴리 기어하트 교수. 반대하는 이는 독일…

건강식 먹더라도, ‘피자’ 한번에 말짱 꽝

'최고의 식단'이라고 알려진 지중해식 식단. 건강을 생각하며 이를 즐겨 섭취하는 사람들이 많은 가운데, 동시에 햄버거, 피자 등 정크푸드나, 가공식품을 먹으면 오히려 뇌기능을 떨어뜨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꾸준히 건강식을 먹다가 한번씩 햄버거나 피자 먹어도 괜찮겠지 하는 마음으로 ‘병행 식단’을 하는 사람들에게 건강식의 이로운 효과가 감소할 수…

숙취 해소에 좋은 음식 5

술꾼들에겐 저마다 나름의 해장 음식이 있다. 한국인이라면 얼큰한 국물을 꼽는 이가 많을 테지만, 더러 햄버거나 짜장면을 꼽는 사람도 있을 정도로 해장의 취향은 다양하다. 미국 ‘멘스 헬스’가 숙취 해소에 유리한 음식과 식재료를 추렸다. 아무래도 서구식이다 보니 한국인에게 낯설어 보일 수 있으나, 그 음식을 꼽은 과학적 근거를 알면 한국적 응용도…

점심 먹고 멍해졌다… 혹시 햄버거 탓? (연구)

패스트 푸드처럼 포화 지방이 많이 든 음식은 혈관, 위장은 물론 두뇌에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 뜻밖의 악영향이 또 있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포화 지방이 많이 든 음식을 단 한 번만 먹어도 집중력 등 인지 능력이 떨어진다. 연구진은 성인 여성 51명에게 두 번의 식사를 제공했다. 930칼로리에 지방 60g으로 전체 칼로리와…

만 보 걷기로 살 빼기 힘들다 (연구)

만 보 걷기는 큰 돈을 들이지 않고 소소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운동법이다. 특별한 장비 없이 스마트폰의 관련 앱으로 걸음 수를 측정하며 성취감을 느끼거나, 자신에게 분발을 촉구할 수 있다. 그러나 미국 브리검영 대학교 연구진이 내놓은 분석 결과는 좀 힘이 빠지는 얘기다. 체중 감량이 목표라면, 만 보 걷기는 그다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정크푸드 먹으면 정자 수 ↓ (연구)

불건전한 식생활이 남성의 정자 수를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 T.H. 챈 보건대학원 등 연구진은 덴마크 남성 3,000명의 식습관과 정자의 수의 관계를 분석했다. 피자, 튀김, 단 음식을 선호하는 남성은 과일, 채소, 생선을 즐기는 남성보다 정자 수가 25%나 적었다. 연구에 따르면 ‘서구식 식단’을 유지한 남성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