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유두

세상에 이런 일이?… 의학계 미스터리들

세상엔 원인 모를 일들이 일어난다. 왜 그러한 지 밝히려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미궁에 빠져 있는 미스터리. 의학계에도 의학자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드는 불가사의한 미스터리가 있다. 갑자기 외국어가 = 외국인 말투 증후군 스페인어를 배운적이 없는 한국 사람이 스페인어를 말하기 시작했다면? 외국인 말투 증후군이다. 1941년 노르웨이에서 발견된…

“소아 예방접종 30년 만에 최대 감소”… 왜?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 기간 전 세계 어린에 대한 백신접종이 30년만에 가장 큰 감소세를 보였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유엔아동기금(UNICEF)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토대로 과학전문지 《네이처》가 2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9~2021년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DTP3) 백신을 3회 접종한 전 세계 어린이의…

두경부암 위험 낮추는 예방법은?

신체의 목과 머리에 해당하는 두경부는 가장 기본 기능인 숨쉬고, 말하고, 먹고, 보고 듣는 기관을 포함하고 있는 중요한 영역이다. 두경부 영역에 암이 발생하게 되면 위와 같은 호흡, 발성, 삼킴과 같은 정상 기능이 손상되고 환자의 삶의 질은 매우 떨어지게 된다. 두경부암에는 부비동암, 구강암, 비인두암, 구인두암, 후두암, 침샘암, 갑상선암 등이…

여성 유방암 세포, 밤에 잠자는 동안 집중 공격(연구)

여성 유방암 세포는 밤에 환자가 잠자는 동안 집중적으로 공격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ETH Zurich)·바젤대 등 공동 연구팀이 여성 유방암 환자 30명과 생쥐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유방암 세포는 환자가 잠을 자고 있는 동안 혈류를 통해 옮겨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피 흐름을 타고…

폭염에 심해지는 암내…액취증 의심 증상

‘암내’가 고민인 사람은 찜통더위에 더 힘들다. 꿉꿉하고 푹푹 찌는 무더위에는 흘리는 땀의 양이 많은 만큼 냄새도 심하다. 말 못할 고민 액취증의 대표적인 증상과 대처방법을 알아보자. ◆ 암내 나는 이유 몸에는 ‘에크린’과 ‘아포크린’이라는 두 가지 땀샘이 있다. 전신에 분포하는 에크린샘은 99%가 수분으로 이뤄져 있다. 끈적이지 않고 냄새도…

美 전문가 “원숭이두창 성병으로 고착화될 가능성”

원숭이두창은 초기 증상을 놓치기 쉽기 때문에 ‘영구적으로 고착된’ 성 매개 감염병(성병)이 될 수 있다는 미국 전문가의 경고가 나왔다. 미국 웨일 코넬 의대의 유행병학자 제이 바르마 박사는 “현재 미국에서 발생하는 원숭이두창 초기 감염 징후는 무해하고 항문 내부와 같은 잘 보이지 않는 곳에 있어 놓칠 가능성이 높다”며 “이 때문에 더 심각한…

‘안전한 성생활’이 암 예방 수칙에 포함된 이유?

정부가 마련한 ‘국민 암 예방 수칙’은 10개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금연과 간접흡연 피하기, 다양한 식단으로 균형 잡힌 식사, 짠 음식·탄 음식 먹지 않기, 운동 등이 주요 내용이다. 여기에 ‘성매개 감염병에 걸리지 않도록 안전한 성생활 하기’가 들어 있다. 음식 조절과 운동을 열심히 해도 성 접촉으로 암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와이어 브라가 유방암 유발한다고?

근거 없는 낭설이다. 브래지어 말고도 유방암에 관한 오해들이 많다. 미국 건강 매체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전문가에게 물었다. ◆와이어 브라 = 뉴욕 마운트시나이 의대 마이클 지드먼 교수는 "와이어가 있는 브래지어를 착용한다고 유방암 위험이 커지진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나도 와이어 없는 브래지어를 추천하지만, 이유는 와이어가 가슴 아래쪽 피부를…

코로나 백신만? 성인도 다시 접종해야 할 예방접종

성인이 된 후 예방접종을 한 게 언제인지… 코로나19 백신 접종 외에는 맞아본 기억이 없다. 영·유아 시기에 모든 접종이 끝났다고 생각하면 오산. 성인도 체력이 떨어지면서 면역력이 저하, 예전에 걸렸던 감염병이 재발하거나 새로운 감염병에 걸리기 더욱 쉬워진다. 성인이 간과하기 쉬운 예방접종을 알아본다. ◆ 반려 가구…

얼음이 당기는 이유가 철분 부족?

철분은 우리 몸 곳곳에 산소를 배달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근육 세포 형성이나 해독 과정에도 기여한다. 하지만 부족한 경우가 많다. 어린이, 임신했거나 생리양이 많은 여성, 수혈이 잦거나 채식하는 사람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피곤이 가시질 않고, 피부가 창백하고, 조금만 걸어도 숨이 가쁘고, 현기증이 난다면 철분 섭취가 부족하진 않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