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수면제

수면의 질이 떨어진 결과일 수도

‘이 약물’ 자주 복용하는 노인, 치매 위험 79% ↑ (연구)

수면제를 자주 복용하는 노인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더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알츠하이머병 저널(Journal of Alzheimer's Disease)》에 발표된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프란시스코캠퍼스(UCSD)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자주' 또는 '거의…

음주와 수면의 상관관계

술을 마시고 나면 곯아떨어지는 사람이 많다. 평소보다 잘 잤다는 생각이 든다. 이는 술기운이 일으키는 착각에 불과하다. 빨리 잠들었다고 해서 수면의 질이 좋은 것은 아니다. 알코올은 오히려 잠을 방해하는 작용을 한다. 술과 수면 사이에는 어떠한 상관관계가 있을까. ◆잠의 휴식기능을 막는다 ‘알코올중독:임상…

급격히 살이 찌는 이유는 다양해 원인에 맞는 감량법이 필요

[헬스픽] 겨울 추위에 더 늘어가는 확‘찐’자, 원인별 대처법은?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로 활동량이 줄고, 배달 음식 섭취가 늘며 ‘확찐자’가 된 사람들이 많다. 겨울이 되며 뱃살은 한없이 두꺼워져만 가는데… 미국의 건강 매체 ‘멘즈헬스닷컴’에 의하면 남성은 몇 주 혹은 며칠 만에 약 2kg 이상 증가했다면 주의할 필요가 있다. 살찌는 이유도 다양한 법. 다양한 원인에 따른 올바른 감량법은…

심혈관 운동이 불면증 증상을 완화

불면증 벗어나려면, 심혈관 운동해라 (연구)

잠을 잘 못 자면 일상생활에도 피해가 간다. 불면증으로 힘들어하는 많은 사람들이 수면제의 도움을 받으려는 이유다. 최근 심혈관 건강 증진이 불면증을 해결하는 한 가지 방법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노르웨이과학기술대(Norwegian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공중보건 및 간호학과 부교수 린다 에른센…

불면증 약 장기 복용하면 치매 위험↑

불안과 불면을 잠재우려고 치료약을 장기 복용하면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BBC 뉴스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항불안과 수면을 위한 약품인 벤조디아제핀을 3개월 이상 복용한 경우 치매 위험이 최대 51%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각종 약물 부작용 우려해 행동치료, 디지털 치료 각광

미국 수면제 사용 31% 급감 충격…80대는 86% 줄어

미국인의 수면제 사용이 최근 31% 줄었으며, 특히 80세 이상에선 86%나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플로리다대 의대와 캘리포니아대 의대 공동 연구팀이 2년마다 실시되는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2013~2018년)를 분석한 결과에서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 최근 한 달 동안 사용한 약물이나 약국…

수면과 관련된 오해와 진실

술을 한잔 마시면 잠드는 데 도움이 된다고 믿음이 있다. 과연 그럴까? '잠이 보약'이다. 피곤한 몸은 숙면 이후 거뜬해진다. 잠은 인체의 활력소이자 건강 유지의 매우 중요한 요소다. 불행하게도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다. 영국인 2149명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6명이 충분히 잠을…

멜라토닌, 안전한 ‘수면 영양제’일까?

잘 자려고 멜라토닌을 먹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인체가 만들어내는 천연 성분이어서 다른 수면제보다 안전하다는 생각 때문이다. 수면제보다는 거부감이 덜한 '수면 영양제'로 불리기도 한다. 이런 멜라토닌도 수면제 대용으로 장기간 고용량 복용하면 위험할 수 있다. 미국 건강 매체 '베리웰헬스'가 전문가 의견을 정리했다.…

“멜라토닌 중독 미국 어린이 10년간 530% 증가”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수면 보조제인 멜라토닌에 중독된 미국 아이들의 수가 지난 10년 동안 530%나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부분은 부모가 복용하려는 멜라토닌을 과다복용해 발생해 주로 과도한 졸음을 유발하는데 그쳤지만 일부 어린이는 입원치료를 받거나 심지어 사망한 경우도 발견됐다. 3일(현지시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간행물인 《질환율과…

‘노년기 우울증’ 정상은 아니지만 매우 흔하다

우울증은 질병의 일종인 만큼 정상적인 건강 상태는 아니다. 하지만 감기처럼 매우 흔하다. 무엇보다 문제가 되는 부분은 65세 이상 고령층에겐 제법 강도 높게 오랫동안 지속되는 질환임에도 불구하고 치료를 받는 사람은 소수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노년층의 우울증 증세는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 또 나이가 들면서…

수면 중 일어나는 두렵고 놀라운 현상 6

밤잠을 잘 때 간혹 이상한 경험을 할 때가 있다. 이 현상들을 경험하는 과정에서 무섭거나 당황스러울 수 있지만 대체로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정상적인 현상이다. 미국 건강지 '멘즈헬스'가 수면전문가들의 조언을 통해 잠자는 동안 일어날 수 있는 기이한 현상들을 소개했다 ◆잠자면서 말하기 성인인구의 5%가 잠자는 중…

[날씨와 건강] 생활 속 작은 변화로 숙면과 건강 챙겨요

아침 눈 뜨자마자 피곤해… 숙면 위해선?

전국이 대체로 맑고 서울과 경기 내륙을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할 전망이다. 당분간 낮 기온은 평년보다 높고 일교차는 15~20도로 매우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4~6도, 낮 최고기온은 10~20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아침에 눈을 뜨면 자고 일어났는데도 불구하고 온몸이 쑤시고 피곤하다. 진한 커피 한 잔을 마신…

걱정 없이 먹을 수 있는 야식이 있다?

야근 후 귀갓길, 엘리베이터에 치킨 냄새가 가득하다. 나도 모르게 배달 앱을 켜 주문한다. 스트레스 받은 날엔 매콤한 떡볶이가 당기고, 피곤한 날엔 핑계를 대며 초콜릿을 먹어본다. 왜 밤에 먹는 ‘야식’이 낮의 간식보다 맛있을까? 섬유근육통 및 만성피로 연구센터의 제이콥 테이텔바움 박사는 부적절한 야식 섭취로 밤에 쉽게 잠을 이루지 못하는 경우가…

정서적 소외감 때문… 고령 ‘불면증’ 환자 급증

국내 80세 이상 노인 5명 중 1명이 불면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화로 인한 신체기능 저하와 정서적 소외감 등이 원인으로 풀이된다. 서울아산병원은 대규모 인구 기반의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2005~2013년)을 바탕으로 불면증 환자의 연간 신규 발생률과 유병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2013년…

자도 자도 피곤하다면? 수면제 멀리하세요

하루 권장 수면 시간을 채웠는데도, 피곤하다는 사람들이 있다. 잘 만큼 잔 것 같은데도 피로가 풀리지 않는 이유는 뭘까? 이는 특정 질환이 수면의 질을 떨어뜨리기 때문일 수 있다. 대표적인 원인 질환은 수면무호흡증이다.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계속…

수면제 중독되나? 잠에 대한 오해 5

잠이 보약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잠은 신체 건강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최근 수면 장애 환자 수가 50만 명을 훌쩍 넘으면서 점점 좋은 수면 습관의 중요성 또한 커지고 있다. 신경과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자주 묻는 수면에 대한 질문을 정리했다. 1.…

정신질환에 대한 잘못된 지식 7

정신질환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는 사회가 복잡해지고 경쟁이 심화되면서 이에 따른 스트레스도 많아지기 때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대한의사협회 자료를 토대로 정신 질환과 관련된 일반인들의 잘못된 지식을 알아본다. 1. 우울증은 마음이 약해서…

깜빡깜빡 건망증, 지속되면 치매인가요?

어느 정도 나이가 들면 암만큼 무서운 게 치매다. 치매는 한 번 발병하면 정상으로 돌아오기 쉽지 않기 때문에 위험인자를 최소화하는 일상적인 예방이 중요하다. 강동성심병원 신경과가 자주 묻는 치매에 관련된 질문에 답했다. 건망증이 지속되면 치매인가요? 건망증은 정상인에게서 보이는 증상으로 일이 복잡하고…

자주 빨개지는 눈… 충혈 개선 방법 4

충혈은 몸의 일정한 부분에 동맥피가 비정상적으로 많이 모이는 증상이다. 이 가운데 눈에 발생하는 충혈 증상은 결막 혈관이 확정돼 눈의 흰자위가 벌겋게 보이는 것을 말한다. 눈이 충혈되면 큰 병이 아닐까 걱정이 앞선다. 또 전염병으로 오해 받을까봐 다른 사람과 눈을 마주치기도 힘들다. '멘스헬스닷컴'이 결막염…

‘수면 성분’이라는 멜라토닌, 정말 잠 오게 할까

불면증에 걸린 사람은 잠을 유도하기 위해 수면제를 먹는다. 수면제 중에는 멜라토닌 성분이 들어있는 종류가 있다. 그런데 멜라토닌은 우리 몸에서도 자연스럽게 생성된다. 솔방울 모양의 내분비기관인 솔방울샘에서 멜라토닌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처럼 자연스럽게 생성되는 멜라토닌도 잠을 유도하는 역할을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