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모발

모발 사이사이 두피가 보일 땐 여성형 탈모 의심해야

탈모에도 성별이? ‘크리스마스 트리’ 패턴 보이는 여성형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2019년 탈모 치료를 받은 환자의 수는 약 23만 명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며 국내 탈모 인구는 약 1000만 명으로 추정된다. 흔히 탈모는 남성에게서 많이 발생한다고 생각하지만, 2021년 병원을 방문한 탈모 환자 중 44%는 여성으로 성별을 가리지 않고 나타난다. 고려대 구로병원 피부과 전지현 교수와…

[오늘의 건강] 염색+고온 헤어도구 사용 줄여야

머리카락 손상 막으려면 ‘이렇게’

오늘(14일)은 오전부터 강력한 한파가 예상된다. 새벽부터 오전사이 전국 곳곳에 비나 눈이 내리면서 오전 기온은 영하 10도 아래로 뚝 떨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수도권 북부와 강원도, 경상권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그외 지역에는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 남부 서해안 충청권, 전라권, 경남 서부내륙에는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아침…

의약품 '탈모 치료제'는 두피 흡수 통해 탈모 치료

탈모 예방 · 치료 샴푸는 없어… “초기에 의약품 사용해야”

샴푸만 해도 탈모를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는 것처럼 광고하는 제품들이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의하면 탈모를 예방·치료하는 샴푸는 없다. 식약처는 지난 10월 4~14일 탈모 샴푸를 광고·판매한 홈페이지 341건을 점검해 172건의 위반사항을 확인했다. 식약처는 해당 사이트에 대한 접속 차단을 요청하고 행정처분을 의뢰한 상태다. 주요 위반내용은…

[오늘의 건강] 탈모 방지에 좋은 음식과 생활 습관

머리카락도 가을 탄다? 환절기 탈모 예방법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강원도와 경북 동해안에는 비소식이 있겠다. 강원 영동은 새벽부터 비가 내리겠고, 낮부터 경북 북부 동해안으로 확대돼 밤에는 대부분 그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5∼14도, 낮 최고기온은 13∼22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가을에 떨어지는 것은 낙엽뿐만이 아니다. 가을에는 봄의 갑절에 해당하는 양의 머리카락이 빠진다.…

하나 둘 늘어나는 새치, 원인부터 예방법까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검은 머리카락 사이 하나 둘 새치가 늘어난다. 모발 전체적으로 색이 변하며 자라는 흰머리는 나이가 들어 모낭 속 멜라닌 색소 양이 감소해 생기는 자연스런 변화이다. 하지만 젊은 나이에 검은 머리와 흰머리가 섞여서 난다면 바로 ‘새치’이다. 새치를 일으키는 다양한 원인들 새치가 생기는 명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가장…

단백질 화합물인 사이토카인이 비밀의 열쇠

대머리 치료의 관건은 바로 이 물질에 달렸다?

남성의 80% 이상과 여성의 거의 절반이 일생 동안 상당한 탈모를 경험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탈모치료제는 남성이 2종, 여성이 1종만 있을 뿐이다. 대머리를 늦추거나 멈추는 방법은 요원한 걸까? 일군의 미국 과학자들은 “노”라면서 단 하나의 물질만 이해하면 풀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생물물리학…

탈모 예방, 발모 기능은 미포함

탄력·윤기 개선…모발 건기식 개발 가능해진다

건강기능식품 기능성에 모발 건강과 관련한 내용이 추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21일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평가 가이드'를 통해 그동안 인정하지 않았던 모발 건강 관련 기능성이 건기식 기능성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모발 건강과 관련한 기능성은 모발 탄력(또는 직경) 혹은 윤기를 개선하는 작용을 의미한다. 노화 등 생리적 범위에서…

여름철 머리 말릴 땐 ‘두피 건조’에 집중해야

하루 중 머리를 감는 시간은? 개인차가 있지만 보통 이른 아침 아니면 늦은 저녁이다. 아침에 머리를 감으면 젖은 상태로 외출하기 다반사고, 늦은 밤에 감으면 덜 마른 머리로 잠들기 십상이다. 장마철 두피와 머리카락을 제대로 말리지 않고 방치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관절염 약으로 탈모 치료한다?

미국 식품 의약국(FDA)이 지난주 관절염약를 원형 탈모 치료제로 승인하면서 탈모인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 '메디컬 뉴스 투데이' 등에 따르면 FDA가 탈모 치료제로 승인한 관절염 치료제는 올루미언트(성분명 바리시티닙). 원래 류머티즘 관절염 약으로 개발됐고 지난 5월부터 코로나19 입원 환자들에 대한 치료 약으로 쓰이기도 했다. 원형…

[오늘의 건강] 단옷날 창포물에 머리 감기…유래와 효능

창포물에 머리 감으면 어떤 효과가?

단오인 오늘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중부지방은 오후부터 차차 구름이 많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 낮 최고기온은 21∼33도로 예보됐다.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20도로 벌어지므로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오늘의 건강= 음력 5월 5일 단오는 모내기를 끝내고 풍년을 기원하는 제사를 지내는 명절이다. 단오에는 수리취떡을…

[오늘의 건강] 식초는 먹어도 좋지만 살균·세척 등 다양한 활용도 가능

입맛 살리는 식초, 음식에도 살림에도 만능 사용법

중부 지방은 구름이 많겠고, 남부 지방과 제주도는 대체로 흐릴 전망이다.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5도 내외로 매우 크겠으니, 기온 변화로 인한 건강관리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11-17도, 낮 최고기온은 17-28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는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식초는 1433년 의서 <향약집성방>에…

비듬과 두피건조증, 어떻게 다를까?

머리에서 허연 각질이 우수수 떨어진다는 점을 제외하면 비듬과 두피건조증은 원인이 다르다. 자칫 둘을 혼동하면 잘못된 대처로 증상을 악화할 수 있다. 미국 건강 매체 '베리웰헬스'가 두 증상의 원인과 치료 및 예방법을 정리했다. ◆원인 = 비듬의 원인 아직 불명확하다. △모낭에서 과도하게 분비한 피지 △곰팡이나 박테리아 △스트레스 △추위 △모발용…

올리브유를 머리카락에 바르면 무슨 일이?

머리에 올리브유를 바르면 윤기와 탄력을 얻을 수 있다. 지중해 유역의 사람들은 수천 년 전부터 올리브유를 먹는 용도뿐 아니라 미용 목적으로 사용했다. 올리브유에 들어 있는 올레산, 팔미트산, 그리고 스콸렌이 머릿결을 부드럽게 하는 것. 공장에서 만드는 샴푸와 린스에도 같은 성분이 들어간다. 단 연구소에서 만들어진 버전으로. 어떤 머릿결을 가졌든…

윤기있는 머리카락의 비결은 ‘쌀뜨물’?

쌀뜨물로 머리를 감는 것이 서구의 최신 유행이라면 놀라는 사람이 많을 듯 하다. 미국 건강미디어 ‘프리벤션 닷컴’에 의하면 실제로 쌀뜨물로 머리를 헹구는 헤어트리트먼트 방법이 해외 여성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이같은 트렌드를 반영해 헤어 용품 시장에는 쌀뜨물 관련 제품들이 이미 판매되고 있다는 것. 모발 컬러링 전문가 샤론 도람은 “쌀뜨물로 머리를 감는…

젊어서 흰머리 나는 이유 7

나이가 들어가면서 머리 색깔이 변해가는 것은 자연스런 현상이다. 하지만 흰머리(백모)는 인생의 어느 때나 나타날 수 있다. 20대는 물론 심지어는 10대에게서도 흰머리가 날 수 있다. 인간의 신체에는 피부를 따라 수백만 개의 모공(털구멍)과 낭(작은 주머니)이 분포해 있다. 모공은 머리털이나 멜라닌이 포함된 색이나 색소…

흰머리… 나이 들면 머리카락에 나타나는 변화 6

나이가 들어가면서 신체에도 변화가 일어난다. 이중 주름살이 늘고 색소 침착이 심해지는 등 피부 변화가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모발도 변한다.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프리벤션닷컴'이 세월이 가면서 사람의 머리털에 나타나는 변화에 대해 소개했다. 1.…

[날씨와 건강] 봄동, 냉이로 겨울철 얼어버린 몸과 마음 ‘달래’ 보아요

봄과 함께 찾아온 나물, 제철 맞아 맛 좋고 영양 가득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낮아 춥겠으나, 낮엔 기온이 올라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전망이다. 일교차가 15도 내외로 크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7~4도, 낮 최고기온은 7~16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우수(雨水)가 지나고 푸른 새싹이 자라는 봄이 왔다. 향긋한 봄나물은 식욕을 북돋는 데 큰 도움을…

[날씨와 건강] 겨울철 심해지는 탈모, 증상 및 예방법

겨울은 탈모의 계절? 머리숱 지키려면 이렇게

전국이 맑은 가운데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도, 대전 -3도, 부산 2도 등 전국이 -7도에서 2도 분포를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은 7도에서 13도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이겠다. ☞오늘의 건강= 춥고 건조한 겨울에는 두피의 유수분 밸런스가 무너져 탈모가 일어나기 쉽다. 또한 다른 계절에 비해…

매일 머리 감아야 하는 사람은?

머리는 얼마나 자주 감아야 할까? 매일 감아야 한다, 덜 감을수록 좋다, 아예 샴푸나 비누는 쓰지 않아야 한다는 의견까지 다양하다. 적정 빈도는 당연하게도 사람에 따라 다르다. 두피와 머릿결 상태에 따라 다르고 주관적인 취향에 따라 갈릴 수 있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전문가에게 물었다. 머리를 오래 감지 않으면 기름기가 끼고 뻑뻑해진다.…

머리카락에 대한 오해와 진실 5

남녀 불문하고 모발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다. 풍성하고 탄력있는 머리결을 갖기 위해 시간과 돈을 아끼지 않는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우선 머리카락에 대한 올바른 정보와 지식을 갖는 일이다. 미국 건강미디어 ‘프리벤션 닷컴’은 전문가 조언을 통해 머리카락의 성장, 탈모, 흰머리 등에 대한 잘못된 정보와 오해를 소개했다. 오해 #1: 머리를 너무 많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