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마늘

일 년 내내 면역력 높이는 음식 11가지

김치·마늘·연어 등 좋아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 즉 면역력을 강화시키면 질병에 걸리지 않고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자연적인 면역력은 음식을 통해서도 향상시킬 수가 있다. 패션잡지 ‘바자(BAZAAR)’가 면역력을 높이는 음식 11가지를 소개했다. …

세계 간염의 날, 간 건강 지키는 VS 해치는 식재료는?

전국에 구름이 많고 무더울 전망이다. 오후에는 경북권 남부와 경남권을 중심으로 소나기 내리는 곳도 있겠다. 열대야로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도 높으니 충분한 수분과 염분을 섭취하고 야외활동을 자제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20-25도, 낮 최고기온은 25-33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에서 ‘보통’일…

줄줄 흐르는 여름철 ‘땀’ 관리법 4

장마가 끝나고 폭염에 휩싸이며 잠 못 드는 열대야가 시작됐다. 이런 날씨에 땀은 신진대사에 영향을 줘 불쾌지수를 높일뿐더러 수면장애와 두통, 어지럼증, 감기까지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잠시만 외출해도 줄줄 흘러내리는 여름철 땀 관리는 에티켓을 위한 자기관리인 동시에 건강관리의 중요한 요소다. …

염증 퇴치에 좋은 식품 10

만병은 염증에서 비롯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가 흔히 듣는 질명병도 염증과 관련되어 있다. 폐렴, 간염, 비염 등 다양하다. 만성 염증이 특히 문제다. 뇌졸중, 암, 비만, 알츠하이머병, 심장병, 관절염, 우울증 등 각종 질환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나이가 들수록 면역체계가 깨지면서 만성 염증이 생길 개연성이…

이 닦으면 뱃살 빠진다?

두꺼운 허리는 건강의 적신호. 뱃살이 오르고 허리둘레가 늘어나면 당뇨병, 고혈압, 심장병 등 만성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허리둘레를 줄이려면 식단과 함께 습관을 바꿔야 한다. 뱃살을 빼는 데 도움이 되는 생활 습관, 미국 '잇디스낫댓'이 소개했다. ◆ 이 닦기 = 밥을 먹은 다음 바로 양치를 하면 좋다.…

살 빼는데 도움주는 5가지 채소

채소가 몸에 좋다는 건 누구나 안다. 매일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면 심장질환 예방, 혈압 관리, 소화기능 개선, 혈당 수치 조절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더해 체중을 감량하려는 목표에도 채소는 아주 적합한 선택이다. 실제로 유럽 임상영양저널(Europe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발표된 한 연구에 의하면,…

고기와 회의 해로운 요소를 줄이는 채소 3가지

주부 김지영(38) 씨는 고깃집이나 횟집에 갈 때 마다 손님들이 남긴 상추와 깻잎, 마늘을 보고 혀를 차곤 한다. 어떤 식탁에는 고기나 회만 먹었는지 상추와 깻잎이 그대로 남아있는 경우도 있다. 김 씨는 건강을 위해 육류에는 꼭 채소를 곁들인다. 이들 채소들은 육류나 회의 해로운 요소를 줄이는 데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

채소의 영양소를 파괴하는 치명적인 실수 6가지

시장에서 팔리는 각종 채소들은 야생에 있던 원조 채소들에 비해 더 달콤하고 탄수화물은 많아진 반면 섬유질은 더 적은 경우가 많다. 즉 영양가가 덜 하다는 것이다. 예로써 야생 민들레 잎에는 항산화제가 시금치에 비해 8배, 양상추에 비해서는 40배가 더 많이 들어있다. 따라서 채소의 영양소를 어떻게 해야 …

전문가가 고른 ‘면역력’ 높이는 식품 베스트 10

지속적인 코로나19로부터 벗어나는 길은 지금으로선 스스로 몸의 면역력을 높이는 것뿐이다. 대한영양사협회와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면역력을 높여주는 식품 ‘베스트 10’을 뽑아 발표했다. ▲현미 현미 속에는 ‘쌀 속의 진주’로 불리는 옥타코사놀과 …

내 몸의 방패, ‘면역력’을 높이는 식품 8가지

비타민, 셀레늄 등 영양소 풍부 코로나19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면역력에 대한 관심도 높다.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 즉 면역력을 강화시키면 질병에 걸리지 않고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자연적인 면역력은 식품을 통해서도 향상시킬 수가 있다. 패션잡지 ‘바자(BAZAAR)’가 면역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