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겨울엔 계절의 영향으로 우울해지기 쉬워 정신 건강에 유의해야

겨울이라 우울? 에너지 올리는 4가지 방법

해가 짧아 야외활동이 적어지고 몸이 움츠러드는 이 때 ‘계절성 우울증( Seasonal Affective Disorder, 이하SAD)’에 걸리기 쉽다. 햇빛량이 적으면 뇌의 화학물질 분비를 변화시켜 정서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SAD는 일상에서 예방하고 완화할 수 있다. 몸을 움직여라, 규칙적으로!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면 스트레스와 불안증을 덜 수…

포도당을 50% 더 많이 흡수하도록 변형시킨 근육조직 이식법

근육의 당 흡수력 높이는 새 당뇨 치료법 나온다

근육이 당을 더 많이 흡수하도록 유전자 조작을 통해 제2형 당뇨병을 치료하는 방법이 발표됐다. 19~23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고 있는 유럽당뇨병연구협회(EASD) 연례 회의에서 소개된 이스라엘 연구진의 발표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포털 웹엠디(WebMD)가 19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근육은 몸을 움직이게 하는 것 외에도 혈당을 억제하는…

스페인연구팀, 기존 감미료 보완하는 건강상 이점 발견

장에 좋은 저칼로리 감미료 발견 (연구)

인공 감미료나 설탕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건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런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스페인 연구팀은 충분히 달콤하면서도 장 건강을 증진할 수 있는 보다 개선된 저칼로리 혼합물을 발견했다. 인공 감미료는 칼로리를 늘리지 않고 달콤한 것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가 치솟았다. 일부 인공 감미료는 식욕을 자극해 음식 소비와 체중…

대장암과 신장암 위험 높여

달달한 음료, 이런 암 위험↑

설탕이 든 음료가 건강에 나쁘다는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 그렇다면 이런 음료를 마신다고 암에 걸릴까? 가당 음료가 특정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의료매체 '메디컬데일리(Medical Daily)'는《암 전염병학 생체표지자와 예방(Cancer, Epidiology, Biomarkers…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스트레스, 정크푸드 등 악영향

건선, 증상 악화하는 요소 6

건선은 만성 염증성 질환이다. 과도한 면역 체계가 피부 세포의 성장을 가속화시켜 가려움증이나 쓰라림을 느끼게 한다. 유전자의 영향도 작용할 수 있지만, 생활 습관을 포함한 환경적 요인들이 증상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  미국 건강 미디어 ‘멘즈헬스(men's health)’가 전문가의 조언을 통해 건선을 유발하는 6가지 습관을 소개했다.…

“와인 2잔이면 하루 00 권장 섭취량 충족” (연구)

와인 2잔만 마셔도 하루 설탕 권장섭취량을 충족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음주 피해를 줄이기 위한 영국의 비정부기구 연합 ‘알코올 헬스 얼라이언스’에서 와인의 당 함량에 대한 연구를 의뢰한 결과다. BBC 온라인판 보도에 의하면 영국산 레드, 화이트, 로제, 스파클링 등 30병 이상 인기 와인을 분석한 결과, 와인 2잔을 마시면 성인에게 권장하는…

당뇨 있을 때 조심해야 할 식품들

설이나 추석 등 명절이 다가오면 늘 고민이 앞선다. 어떤 선물을 해야 좋을까? 하지만 때론 내게 좋은 선물도 다른 사람에겐 무용지물일 수 있다. 특히 당뇨환자에겐 ‘독’이 될 수 있는 식품도 있다.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전, 미리 알아보자. ◆ 곶감 곶감은 100g당 237kcal로 단감에 약 5배에 달하는 고열량이다. 곶감은 말리는…

췌장의 지방, 당뇨병 예방한다? (연구)

당뇨병에 걸리면 췌장이 충분한 인슐린을 생산하지 못하거나 신체 조직이 호르몬 효과에 저항하면서 조절 메커니즘이 무너지기 시작한다. 당뇨병 환자의 95% 이상이 제2형 당뇨병을 앓고 있는데, 이는 주로 신체 활동량이 적고 체중이 과다한 결과다. 과학자들은 높은 혈당 수치가 인슐린을 만드는 세포인 췌장의 베타 세포를 손상시킨다는데 의견이 일치했지만 지방의…

콜레스테롤 낮춰 심장마비 예방하는 ‘이 과일’은?

포도를 간식으로 먹으면 심장마비나 뇌졸중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슈퍼푸드’인 포도에 장 박테리아 다양성을 높이고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화학물질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심장 건강이 좋아진다는 것.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의 시범연구에 의하면 과일과 채소를 거의 먹지 않는 사람들이 포도를 단지 4주 동안…

스트레스 받을 때 단 음식 찾는 이유?

스트레스를 받으면 과자, 초콜릿, 커피, 탄산음료를 습관적으로 먹는 사람들이 많다. 이를 속된 말로 ‘당 충전’한다고 표현하며 이러한 스트레스 완화 효과를 광고로 내세우는 가공식품도 있다. 그렇다면 우리는 왜 힘들고 무기력하며 우울할 때 단 음식을 찾게 되는 걸까? …

첨가당 끊으면… 내 몸에 일어나는 일들

우리가 먹고 마시는 많은 식품들에 당이 들어있다. 건강하다 여겨지는 과일, 채소, 우유, 치즈, 심지어 곡물에도 당이 들어있다. 이렇게 음식을 통해 자연스럽게 섭취할 수 있는 당 외에, 가공식품을 제조할 때에도 다른 형태의 당이나 시럽이 첨가된다. 자연 식품에는 천연 당이 들어있다. 예를 들어 사과에는 약 20g의 당이 들어있으며, 그 밖에도 우리…

머리 나빠지는 뜻밖의 습관 5

무심코 지나치지만, 뇌 건강을 해치는 습관이 있다. 장기화하면 치매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뇌에 해로운 생활습관을 정리했다. ◆이어폰 = 볼륨을 최대로 키우면 30분 안에 청력에 영구적 손상을 입을 수 있다. 청력 손상은 치매의 원인이 된다. 뇌가 듣는 데 열중하느라, 들은 정보를 저장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어폰과…

알고 먹자! 당 많은 과일 vs 당 적은 과일

과일은 몸에 좋다. 우리 몸에 필요한 섬유질 등 여러 영양소가 들어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과일에는 당도 들어있다. 과일에 따라 당 함량이 다르기 때문에, 어떤 과일에 얼마만큼의 당이 들어있는지 알고 먹는 양에 신경 쓸 필요가 있다. WHO에서 권고하는 성인 일일 당 섭취 권고 기준은 표준 열량 2000kcal 기준 50g(하루 열량의 10%…

설탕 대신… 대체당, 액상과당은 안전할까?

당은 우리 몸에 에너지를 공급하고 삶에 활력을 주기 위해 꼭 필요한 영양소이지만, 지나치면 오히려 건강을 위협할 수도 있다. 건강을 생각해 멈칫하는 사람도 있지만 이내 '달달한' 유혹에 함락당하고 만다. 이 참에 설탕을 끊어야 할까? 그렇다면 뭘 먹어야 하나. 정확히 얘기하면 당류 섭취에 대한…

단 게 당길 때 먹으면 좋은 음식 5

설탕이 나쁜 건 잘 알고 있다. 하지만 피곤한 오후, 마카롱 하나만 먹었으면 하는 유혹은 뿌리치기 힘들다. 그럴 땐 포도나 바나나 같은 과일을 먹으면 좋다. 단맛에 대한 갈증을 채워 주면서 비타민, 미네랄 등 영양도 풍부하기 때문이다. 입에 달면서 몸에도 이로운 간식, 또 뭐가 있을까? 미국 '웹엠디'가 정리했다. ◆ 다크 초콜릿 = 단 게 먹고…

합법적 마약 같은 ‘설탕’ 왜 자꾸 당길까?

먹어서 건강에 좋을 게 없는 과자나 케이크 등은 항상 먹지 않겠다고 다짐해도 결국 얼마 못 가 손이 간다. 이런 디저트류가 자제력을 잃게 만드는 이유는 설탕이 들어있기 때문이다. 설탕은 중독성이 매우 강하고 건강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서 마약과 비슷하지만, 합법적으로 누구나 손쉽게 얻을 수 있다. 설탕에 대한 지나친 탐닉은 충치, 당뇨,…

당신이 살빼지 못하는 이유, 비밀은 ‘장’에 있다 (연구)

똑같이 운동하고 똑같이 적게 먹는데, 나만 살이 안빠진다면? 당신의 장 속 세균이 체중이 빠지지 못하게 애써 막고 있는 것(저항)일 지도 모른다. 체중감량에 성공할 지 실패할 지 여부를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유전적 능력에서 찾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똑같은 체중 감량 프로그램을 받더라도 살을 못 뺀 사람들은 장 속 박테리아 유전자 환경이…

설탕의 유혹에서 벗어나는 방법 11

설탕에 대한 갈망에서 벗어나는 것은 어렵다. 우리 자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설탕에 의존해 살고 있어서다. 설탕은 디저트뿐만 아니라 케첩과 핫도그 빵에도, 건강해 보이는 샐러드의 드레싱에도 숨겨져 있다. 세계보건기구 등에 의하면 꿀이나 메이플시럽에 들어있는 천연당은 첨가당에 비해 건강에 덜 위험하다. 첨가당은 풍미 색깔 질감의 향상 그리고…

“포장식품 속 설탕 줄이면 질병 수백만 건 예방”

포장 식품에서 당 함량을 20%, 음료에서 당 함량을 40% 줄이면 미국 성인 인구의 평생 동안 뇌졸중, 심장마비 등 심혈관 질환 248만 건의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또한 49만 건의 심장혈관 질병으로 인한 사망과, 75만 명의 당뇨병 발생도 막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같은 내용은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터프츠대 영양학 정책대학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