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냉동

[오늘의 건강] 식중독을 예방하고 맛있는 음식을 즐기기 위해선 위생적 조리가 필수

골칫덩어리 명절 음식, 어떻게 조리·보관해야할까?

전국이 구름 끼고 흐릴 전망이다. 제주도 동부와 산지에는 가끔 비가 내리겠다. 강원 산지는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사고에 주의하자. 당분간 일교차가 10~15도 내외로 매우 크겠으니 옷차림에 신경 쓰자. 아침 최저기온은 13~21도, 낮 최고기온은 23~28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오늘의 건강] 과일과 채소, 와인까지 냉동 보관으로 편리하게 보관

무더운 여름, 냉동 보관하면 좋은 식재료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일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이상 올라 더운 곳이 많겠다. 중부 지방은 대체로 흐리겠고 남부 지방과 제주는 가끔 구름이 많을 전망이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 대부분 지역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20-25도, 낮 최고기온은…

20년 냉동한 쥐 생식줄기세포, 정자 생산 성공

20년 넘게 냉동 상태에 있던 수컷 쥐의 생식줄기세포를 해동한 뒤 정자를 생산 못하는 다른 수컷 쥐에 이식해 정자생산에 성공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온라인 국제학술지 《PLOS 생물학》에 발표된 미국 펜실베이니아대(유펜)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1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소아암에 걸린 아이들의 생존율은…

냉동 채소와 과일 안전하게 먹는 법

비타민은 인간의 성장, 활력, 건강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인 물질이다. 그러나 비타민 즉, 과일과 채소를 필요한 만큼 먹는 사람은 많지 않다.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미국의 성인 가운데 90%는 비타민이 부족한 식사를 하고 있다. 한국의 사정도 마찬가지. 과일과 채소의 섭취량이 계속 줄고 있다. 만성질환을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한 과일, 채소의 1일…

남은 음식, 뜨거울 때 냉장고에 넣어도 될까?

먹다 남은 음식에는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 식중독을 피하려면 기온이 올라갈수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남은 음식은 냉장고에 보관하는 게 최선. 그런데 음식이 아직 뜨겁다면? 뜨거운 채로 냉장고에 넣어도 될까? 예를 들어 아침에 카레를 만들어 먹었다. 한두 번 더 먹을 양이 남았지만, 두고 외출해야 한다. 식을 때까지 기다릴 시간이 없는 상황.…

[날씨와 건강] 음식에 따라 냉장, 냉동 보관 나눠요

명절에 남은 음식 이렇게 보관하세요

전국이 대체로 맑을 전망이나, 대구, 경북, 울릉도, 독도는 가끔 구름이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어제보다 1~3도 가량 더 떨어지겠고, 바람도 강해 체감 온도는 더욱 낮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3~0도, 낮 최고기온은 –1~8도가 되겠다. 경기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며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건강관리에 유의하고…

‘가을 식중독’ 왜 많을까?

식중독은 흔히 여름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가을 역시 여름 못지 않게 식중독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2015년부터 최근 5년간 평균 식중독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가을철(9~11월)에 발생한 식중독은 81건(환자수 2048명)으로 여름철(6~8월) 108건(환자수 2387명) 다음으로…

[날씨와 건강] 해동 시엔 냉장고·전자레인지 이용해야

냉동 음식 상온서 해동하지 마세요

오전 기온은 19~22도, 오후는 23~29도.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은 전국적으로 비 소식이 있다. 비가 내리면 도로가 미끄럽고 가시거리가 짧아지니 귀경 시 안전 운전에 주의해야겠다. ☞ 오늘의 건강= 아직 늦더위가 남았다. 남은 추석 연휴 가족들과 집 혹은 캠핌장에서 직접 요리를 해 먹을 예정이라면 음식재료 세척·보관, 음식의 신선도와 위생 상태…

냉장? 상온? 과일 채소 신선 보관법

과일과 채소가 풍성한 계절이다. 심혈관 질환과 암을 예방하는 건강식품이지만, 익히지 않고 먹기 때문에 신선도가 중요하다. 자칫하면 리스테리아, 살모넬라 등 박테리아에 오염돼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다. 미국 건강 매체 ‘헬스라인’이 채소와 과일을 안전하고 신선하게 보관하는 법을 정리했다. ◆양상추 = 보통 냉장고 하단 서랍은 야채칸이다. 위쪽…

남은 음식 안전하게 보관하는 법

코로나 사태로 집밥을 먹거나 음식을 배달시키는 일이 잦다. 특히 ‘혼밥(또는 혼술)’을 할 때 한 끼 분량에 딱 맞추거나, 배달 안주를 남김없이 먹기는 쉽지 않다. 외식이었다면 잔반으로 버려졌겠지만, 집에서는 두었다가 다시 먹는 경우가 많다. 겨울은 식중독을 간과하기 쉬운 계절이다. 영하의 날씨 탓이다. 그러나 난방이 들어오는 섭씨 20도 안팎의…

돼지고기 영양소는 육즙에…‘국내산’, ‘냉장육’ 따지는 이유

윤기를 내며 익는 삼겹살, 자작한 국물의 제육볶음.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좋아하는 돼지고기 요리다.  돼지고기는 구하기 쉽고, 가격 면에서도 친근해 많은 사람들이 즐겨 먹는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국내산 돼지고기 대신 ‘프리미엄’이라는 이름을 내건 수입산 돼지고기가 유행하기 …

코로나19 백신, 영하 80도에 보관?

코로나 19 백신 개발이 임박했다는 소식이 들리지만, 그 백신을 팔뚝에 맞기까지는 말고도 험한 과정이다. 미국 ‘뉴욕 타임스’는 백신이 개발되더라도 수십억 명에게 접종하기까지는 여러 난관이 있다고 보도했다. 대단한 첨단 기술의 문제가 아닌 얼핏 간단해 보이는 유통의 문제다. 백신을 작은 병에 담아 대륙 간 수송을 하는 과정은 일반 택배처럼 간단치 않기…

먹어도 살 안 찌는 것들

탄수화물은 세포가 기능하는데 필수적인 영양소. 그러나 너무 많이 섭취하면 피로를 느끼기 쉽다. 살이 찌는 것은 물론이다. 탄수화물 함량이 낮은 간식, 어디 없을까? 미국 ‘위민스 헬스’가 새우, 오이 등 7가지 먹거리를 소개했다. ◆계란 머핀 = 머핀이라니? 탄수화물 덩어리 아냐? 생각할 수 있지만 주 재료를 계란으로 바꾸면 이야기가 달라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