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크론병

[위드펫+] 반려견과 함께 살면 ○○에 좋다?

    동그란 눈에 촉촉한 코, 부드러운 털을 만지다 보면 저절로 행복하다는 생각이 든다. 피곤한 일상 속에서 반려견은 비타민과 같은 존재로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가족이다. 실제로 반려견이 보호자 건강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은 매우 다양하다. 고마운 우리 댕댕이의 활약상, 무엇이 있을까? ◆ 나만의 진통제 해외 병원에는 치료견이 일상화돼 있어 환자를 위로하고 통증과 불안을 완화하는 데 […]

내가 안보이면 사람들은 정말 아쉬워할까? 

우리나라에서도 큰 반향을 일으킨, 미국 작가 수전 케인의 스테디셀러 《콰이어트》에는 미국 역사가 워런 서스먼의 이름이 나온다.   20세기에 들어서며 포드 자동차가 팔리고 백화점이 문을 열며 중산층 가정에 전기가 들어가는 등 미국의 경제가 발전하면서 문화적 진화를 이루게 되는데, 서스먼은 이 시기가 미국이 ‘인격의 문화’에서 ‘성격의 문화’로 전환되는 때였다고 했다.   서스먼은 인격의 문화에서 이성적인 자아는 진지하고 자제력 있고 […]

복통‧설사 ‘소아 염증성 장질환’ 췌장염 위험↑

소아 염증성 장질환 환자는 췌장염이 발생할 위험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염증성 장질환 소아 환자를 10년간 추적해 췌담도계 합병증 발생을 연구한 결과다.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김광연 교수는 지난 5월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대한장연구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전국 인구 기반 국내 소아 염증성 장 질환 환자의 10년 췌담도계 질환 발생률 분석’(Pancreaticobiliary disease Incidence for 10 […]

반려견과 함께 자란 아이, ‘이 병’ 덜 걸려 (연구)

반려견과 함께 자라거나 대가족 내에서 자란 아이는 이후 크론병 위험이 낮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반려묘 고양이는 이런 영향이 없었다. 크론병은 소화관 전체에 걸쳐 어느 부위에서는 발생할 수 있는 만성 염증성 장질환으로 가장 흔히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설사, 복통, 체중감소 등이 있다. 캐나다 마운트 사이나이 병원 및 토론토대학교 윌리엄스 터핀 박사팀은 환경 설문지를 이용해 CCC-GEM(Crohn’s […]

우리 아이의 잦은 복통·설사, 혹시 크론병은 아닐까?

아이가 이유 없는 복통, 설사 등에 3개월 이상 시달린다면 병원에 방문해야 한다. 염증성 장질환인 ‘크론병’이 원인일 수 있다. 마른 편이긴 하지만 그동안 큰 병치레 없이 성장해온 고등학생 김모군(17). 몇 달 전부터 심한 복통과 잦은 설사가 반복돼왔다. 학업 스트레스나 단순 장염으로 나타난 일시적인 증상이라 여겼지만, 생각보다 오래 지속되는 증상 탓에 병원에 방문, 크론병 진단을 받았다. 크론병은 […]

복통, 설사, 체중감소… 크론병 환자 급증

  크론병은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식도, 위, 소장, 대장과 항문에 이르기까지 위장관의 어느 부위에도 염증이 나타날 수 있는 질환이다. 복통, 설사, 체중감소, 항문 통증 등이 주요 증상이며, 증상 악화와 재발이 반복되는 것이 특징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크론병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6년 1만9204명에서 2020년 2만5476명으로 5년간 32%나 증가했다. 특히 20~30대가 전체 환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만큼 많은데, 이렇듯 젊은 나이에 크론병이 생긴 경우 증상과 중등도가 더 심할 […]

월경기간 여성에게 생길 수 있는 현상 4

  여성이라면 매달 피할 수 없는 ‘마법의 날’, 이날을 유쾌하게 받아들이는 여성은 별로 없다. 생리기간동안 몸이 아프기도 하고 심리적으로 우울한 상태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미국 건강지 헬스에 따르면 생리기간에는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은 몇 가지 변화가 일어나는데, 이를 극복하기 위한 해결법을 동원하면 부분적으로 상태를 개선할 수 있다.   ◆고통에 대한 저항력이 떨어진다 생리를 시작하면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수치가 급격히 떨어지면서 두통, 그 중에서도 […]

멀미는 왜 일어나며, 어떻게 사라지나?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단어로 ‘소확행(小確幸)’이 있다. 작지만 확실한 행복이란 뜻이다. 반대 개념도 존재할 듯하여 소확혐(小確嫌)이라 칭하겠다. 소확혐은 작지만 확실히 나쁜 기억, 또는 작지만 확실히 싫어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 소확혐이 재앙 혹은 엄청난 사태를 겪은 뒤 나타나는 PTSD(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즉, 외상후스트레스장애를 오롯이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작더라도 나 자신에게는 확실히 나쁜 기억을 말한다. 우리는 알게 모르게 […]

복부팽만 가볍게 넘겼는데… 심각한 질환?

  전체 인구의 30% 이상이 잦은 복부팽만감으로 불편을 느낀다는 미국 다트머스-히치콕 의료센터의 최신 연구결과가 있다. 식습관과 월경전증후군이 주범인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복부팽만감이 종종 심각한 질환을 의미할 때도 있다. 복부팽만감이 만성적으로 나타나면서 다음과 같은 증상들이 함께 나타난다면 건강 이상 신호로 받아들이고 병원 검사를 받아야 한다.       ◆ 골반 통증 복부팽만과 함께 골반 쪽이 아프다면 난소암이 있다는 징후일 수 있다. 음식을 먹자마자 포만감이 느껴지고 갑자기 […]

염증성 장질환, 완치됐다 착각하기 쉽다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은 모두 염증성 장 질환에 속한다. 두 질병 모두 소화기에 지속적으로 염증이 생기는 만성질환으로 복통 및 설사, 혈변 등 유사 증상이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이러한 염증성 장 질환은 원인이 뚜렷하지 않아 치료가 어렵다. 이에 따라 최근에는 조기 진단 및 치료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전문가는 “염증성 장 질환은 완치가 어려운 난치성 질환으로 발견이 늦을수록 치료가 어려워지게 된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