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뉴스

골다공증 막으려면…20~50까지 뼈 건강 관리법

병 없이 건강하게 살려면 균형 있는 식사, 정기적인 운동, 금주 등을 실천해야 한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호르몬과 세포에 변화가 일어나면 좀 더 나이에 걸맞은 생활습관을 준수할 필요가 있다.…

나이 들어 악력 떨어지면…인지장애 위험 ↑(연구)

손아귀로 무엇을 쥐는 힘, 즉 악력이 떨어지면 인지력과 기억력이 감소했다는 신호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시간대학교 연구팀은 ‘건강 및 은퇴 연구’에 참가한 50세 이상의…

카모마일 차, 정말 숙면에 도움될까?

영국 작가 베아트릭스 포터의 <피터 래빗 이야기>에는 힘든 하루를 보낸 피터에게 엄마가 달게 자라고 카모마일 차를 끓여주는 장면이 나온다. 이 작품이 쓰인 게 1902년. 카모마일 차를 마시면…

잠을 어떻게 자야 하나… 잠꼬대도 병일까?

잠은 뇌뿐만 아니라 다른 신체 부위의 변화와도 깊은 관련이 있다. 잠을 제대로 못자면 개인의 건강을 비롯해 다양한 문제를 일으킨다.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병에 걸리기 쉽고 어린이의 성장에도 악영향을…

증가하는 게실증, 어떤 질환이며 예방법은?

최근 들어 대장(큰창자) 게실증이 증가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가공식품을 찾는 사람들이 늘면서 게실증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한다.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게실증 증가 이유와 예방법 등에 대해…

수돗물에 불소 섞으면 아이들 IQ낮아진다?

수돗물에 불소를 미량 섞으면 충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측과 건강에 해롭다는 이들의 해묵은 논쟁에 불을 댕기는 새로운 연구가 발표됐다. 캐나다 요크 대학교 등 연구진에 따르면 불소를 섞은 수돗물을 마신…

항생제 많이 복용할수록 대장암 위험 ↑(연구)

특정 항생제를 여러 차례 혹은 장기간에 걸쳐 복용할수록 대장암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 홉킨스 킴멜 암센터 연구팀은 1989~2012년 사이에 수집된 중장년 이상의 초기…

상처, 흉 없이 빨리 아물게 하려면

여름에는 상처가 쉽게 난다. 볕이 강해서인지 피부 트러블도 심하고, 반바지에 샌들... 몸을 내놓게 되는 계절이다 보니 넘어지고 긁히는 일도 다반사다. 여름에는 또 상처가 오래 가는 느낌이다. 남들에게 훤히…

이용마 기자 끝내 별세…복막암은 어떤 암일까?

복막암 투병 중이던 이용마 MBC 기자가 21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50세. 최근 병세가 악화됐던 이용마 기자는 이날 오전 서울아산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이용마 기자는 지난 2012년 공정방송을…

항상 건강하게…항산화 성분 많은 식품 4

식품이 빨간색, 보라색, 검정색 등의 색깔을 띠는 것은 안토시아닌이라는 식물 색소 때문이다. 이 색소가 포함된 과일과 채소는 몸에 좋은 영양식품이 대부분이다. 안토시아닌은 세포가 늙는 것을 막는…

불면증 유전자가 심장질환 부른다(연구)

불면증 유전자를 물려받은 사람들이 뇌졸중, 심부전, 관상동맥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 등 연구진에 따르면 불면증을 유발하는 유전자 변형은 250가지에…

군살 5%만 빼도…몸에 나타나는 좋은 변화 6

몸무게를 단 몇 ㎏만 줄여도 건강상 여러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난다. 체중의 5%가 줄어들면 우리 몸에선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 이와 관련해 ‘오비서티액션닷오알지’ 등의 자료를 토대로 살을 조금만 빼도…

“처방약물 복용 개수 증가할수록 사망 위험 높다”

5개 이상 약물을 복용하는 노인의 사망위험이 25%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만성질환, 복합질환 등의 증가로 인해 여러 개의 약물을 동시에 복용하는 노인들이 늘고 있어 올바른 약물이용 대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