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뉴스

심부전 막으려면…심장에 좋은 식품 vs 나쁜 식품

심부전은 심장의 박출력(혈액을 뿜어내는 힘)이 약해 우리 몸에 필요한 혈액을 충분히 공급하지 못하는 것을 뜻한다. 심장의 박출력 감소, 심장의 박출에 대한 저항의 증가로 심장에 남는 혈액량이 늘고, 폐로 혈액이 역류해 폐에 혈액이 가득 차는 폐울혈을 초래한다. 이는 전신을 순환하고 심장으로 돌아오는 혈액을 차단해 온몸에 혈액이 정체하게 된다. 또한 심장 박

커튼 걷고 햇살을…활기차게 아침을 시작하는 법

알람이 울릴 때 지체 없이 잠자리에서 벌떡 일어나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대부분은 5분이라도 더 자고 싶은 마음에 미적거리다 겨우 이부자리를 벗어나기 마련이다. 어떻게 하면 반짝 눈을 뜨고 활기차게 아침을 시작할 수 있을까. 미국 인터넷 매체 ‘허프포스트(Huffpost)’ 자료를 토대로 알아봤다. 규칙적으로 일어나기=매일 같은 시간에 알람을 맞춰 놓자.

[건강먹방] “한 번? 세 번?”…고기 몇 번 뒤집어야 맛있나

고기를 구울 때 뒤집는 횟수는 갑론을박의 단골 주제다. 소, 돼지 등 고기를 불판에 구워먹는 조리법이 흔한 우리나라에선 저마다 의견이 다르다. “세 번 뒤집는 게 적당하다” “자주 뒤집으면 맛이 없다” 등 여러 주장이 나오는 가운데, 고기 뒤집는 횟수에 대한 진실을 알아본다. 한 번이든 여러 번이든 뒤집는 횟수는 맛과 큰 관계가 없다. 오히려 고기를 자주

“휴, 온종일 토하고 설사”…이 바이러스, 왜 이렇게 강할까?

심한 구토와 설사를 유발하는 겨울철 불청객,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충북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올 1월부터 해당 연구원에 의뢰된 집단 식중독 의심환자가 지난해 동기 대비 2배 이상 늘고 해당 지역 내 의심환자의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이 59.1%(2월 16일 기준)을 기록했다. 충북 외에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추세를 보였다. 우리나

마음챙김 명상 좋다는데…대체 어떻게 하는 거죠?

스트레스를 줄이고 마음의 안정을 찾는 방법으로 자주 언급되는 명상,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된다니 해보고 싶기는 한데 막상 무엇을 어떻게 하는 것이 명상인지, 어떻게 시작하면 좋을지 몰라 난감한 경우가 많다. 명상은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쉽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문턱은 낮지만 그렇다고 하고 싶다고 무조건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명상을 시작하기로 결심했

“드디어 해방인가 했는데”…50세 이후 이혼 우울감 높다고?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이혼은 인생에서 가장 스트레스가 많은 사건 중 하나이다. 특히 중년 이후 이혼은 건강 문제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그럼에도 1990년~2010년 50세 이상 미국인의 이혼율은 두 배로 늘어났다. 50세 이상 부부가 결혼을 끝내기로 결정하는 경우를 ‘회색 이혼(grey divorces)’이라고 한다. 《결혼과 가족 저널(Journal

공부 일 잘 하려면…뇌 멍청하게 만드는 ‘이것’ 줄여라

새 학기가 시작됐다. 학습 능률을 최대한 높이기 위해선 두뇌의 건강 증진에 좋은 식품을 골라 적정량 섭취하는 게 중요하다. 기억력, 집중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식품으로는 블루베리, 연어, 땅콩 아몬드 호두 등 견과류, 각종 씨앗류, 아보카도, 석류, 다크 초콜릿 등을 꼽을 수 있다. 반면 버터 마가린 등 두뇌 건강을 해치는 식품은 가급적 덜 섭취해야

“106kg 비만 탈출”…스윙스 1년간 ‘이것’ 먹고 20kg 감량

가수 스윙스가 다이어트를 위해 1년 반 동안 먹은 음식을 공개했다. 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스윙스가 근황을 전했다. 전보다 홀쭉해진 모습에 MC 이영자는 “누가 속 썩였냐”며 “얼굴이 반쪽이 됐다”고 말할 정도였다. 이에 스윙스는 “최고 106kg까지 쪘다가 30kg를 뺐다”며 “1년 반 동안 다이어트 했다”고 말했다. 스윙

비만인이 10억!…체중 줄이려면 바꿔야 할 저녁 습관

전 세계 비만 인구가 10억 명 이상으로 1990년 이후 두 배 넘게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기준으로 성인 8억7900만 명, 어린이 및 청소년 1억5900만 명이 비만 증세를 겪는 것으로 파악됐다. 비만을 예방하거나 벗어나기 위해 노력을 기울여야 할 때다. 그런데 체중을 줄이려고 노력할 때면 끊임없

“60대 되니 기억력이”…’이 성분’ 12주 먹었더니 뇌 기능 향상

60세 이상 사람들이 매일 섬유질 보충제를 섭취하면 단 12주 만에 뇌 기능이 향상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12주 동안 섬유질 보충제를 먹으면 알츠하이머병의 초기 징후와 관련된 기억력 테스트의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건강한 박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