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기업 임상시험 중단 속출…원인은 ‘자금난’

고환율·고물가·고금리 여파…일부 기업 구조조정 상황도 직면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경기 침체로 제약 바이오 분야 투자에 한파가 몰아지면서 진행 중인 임상 시험의 중단 및 철회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파이프라인(신약후보물질)에 대한 임상을 공개하면서 VC(벤쳐 캐피탈) 등으로부터 투자를 받아 온 바이오업계는 ‘임상 중단 → 투자악화 → 자금경색‘이란 악순환에 빠져 일부 기업은  존립마저 위태로운  상황에 빠질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도 나오고 있다.

지놈앤컴퍼니는 6일 마이크로바이옴 면역항암제로 개발 중인 ‘GEN-001’의 고형암 환자 대상 임상 1·1b상 시험을 조기 종료한다고 밝혔다. 임상시험 운영의 효율화 및 개발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GEN-001은 위암 대상 임상2상에 집중하고 고형암 대상 임상1/1b상은 조기 종료하기로 결정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에 앞서 메드팩토는 지난 5월 진행성 데스모이드 종양(공격성 섬유종증)에서 이매티닙 단독요법 대비 백토서팁 및 이매티닙 병용요법 비교시험 (MP-VAC-206)을 자진 철회한다고 공시한 적이 있다.

메드팩토는 “지난해 11월 23일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진행성 데스모이드 종양(공격성 섬유종증)에 대한 임상2상을 승인받았지만 임상환자 모집 및 투약을 실시하지 않은 상황이었다”며 “회사 역량을 조기 상용화가 가능한 암종의 임상에 집중하는 전략으로 수정하여 백토서팁 임상에 대한 포트폴리오 조정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에는 제넥신이 COVID-19 예방 DNA 백신 GX-19N의 2/3상 임상시험 자진 철회 결정했고, 크리스탈지노믹스도 신종코로나-19 바이러스 (SARS-CoV-2) 감염병 치료제 후보물질 ‘Ivaltinostat’에 대한 국내2상 임상시험계획(IND) 자진 취하 신청했다.

임상시험 효율화와 상용화 가능한 품목에 집중하기 위해 임상시험을 중단·철회했다는 게 이들 기업들의 설명이지만, 제약바이오업계 투자 한파로 인한 자금난과 돈맥경화 등이 주요인인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분석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임상시험 약물이 의약품으로 최종 허가받을 확률은 10% 미만이다”며 “임상시험 및 품목허가 과정에서 기대에 상응하지 못하는 결과가 나올 수 있으며, 또 자금 사정에 따라 상업화 계획을 변경하거나 포기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상장기업들이 자금 사정으로 임상시험을 중단하는 사태가 기반이 허약한 바이오벤처들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적지 않은 바이오기업들은 진행중인 임상시험을 중단한 상황이며, 일부는 자금압박으로 직원들을 구조조정해야 하는 상황까지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김용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