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혈당지수

채소의 영양소를 파괴하는 치명적인 실수 6가지

시장에서 팔리는 각종 채소들은 야생에 있던 원조 채소들에 비해 더 달콤하고 탄수화물은 많아진 반면 섬유질은 더 적은 경우가 많다. 즉 영양가가 덜 하다는 것이다. 예로써 야생 민들레 잎에는 항산화제가 시금치에 비해 8배, 양상추에 비해서는 40배가 더 많이 들어있다. 따라서 채소의 영양소를 어떻게 해야 …

당분줄이는 식사… 채소, 단백질, 탄수화물 순

당분은 원래 에너지원으로 사용되지만, 과하게 섭취하면 칼슘을 배출시켜 골다공증의 위험을 높인다. 또한 체내 활성산소를 많이 만들어내 면역력을 떨어뜨리며 노화를 앞당긴다. 설탕은 미네랄이 없는 거의 순수한 형태의 자당으로 체내 무기질 관계를 교란하여 몸의 균형을 깨뜨리는 주범이다. 가공식품 속 당류는 몸에 더…

제철 오이, 먹으면 좋은 이유 5

오이가 제철이다. 더미로 구입해 오이지나 소박이를 담가도 좋고, 한두 개만 사다가 무치거나 샐러드에 넣어 먹어도 맛있다. 오이는 너무 굵지 않고 모양이 길쭉한 놈으로 고를 것. 꼭지는 싱싱하고 과육은 단단해야 한다. 보관할 때는 하나씩 신문지로 둘둘 말아 냉장고에 넣는다. 이때 꼭지가 위로 가도록 세워 보관하면 열흘까지 두고 먹을 수 있다.…

요요 없이 살 빼려면 ‘이것’ 드세요

완두콩, 병아리콩, 렌틸콩 같은 콩과 식물을 먹으면 체중이 줄어든다는 최신 논문이 보고됐다. 콩과 식물과 관련된 임상시험 21건의 데이터들을 분석한 이번 연구결과에 따르면 콩류는 다이어트 하는 사람들의 포만감을 높이고 살을 빼는데 도움을 준다. 캐나다 토론토…

지금부터 실천해야 할 치매 예방법 8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병은 전 세계에 2700만 명의 환자가 있는 심각한 질병이다. 이 질환의 증상으로는 정신 상태의 혼란, 단기 기억력 상실, 감정 기복, 언어 사용의 어려움 등이 있다. 이 질환에 걸리면 뇌가 손상을 받아 신체 기능이 점점 떨어지다 결국 죽음을 맞게 된다 알츠하이머병에는…

하기 쉽고 효과도 높은 치매 예방법 8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병은 전 세계에 2700만 명의 환자가 있는 심각한 질병이다. 이 질환의 증상으로는 정신 상태의 혼란, 단기 기억력 상실, 감정 기복, 언어 사용의 어려움 등이 있다. 이 질환에 걸리면 뇌가 손상을 받아 신체 기능이 점점 떨어지다 결국 죽음을 맞게 된다.…

소화 힘든 췌장암…어떤 식품이 좋을까?

췌장암은 소화를 직접적으로 불편하게 만든다. 음식물의 소화 기능에 관여하는 췌장에 암세포가 생기면 소화 장애가 발생한다. 속이 더부룩한 증상이 지속되고 갑작스럽게 혈당조절 기능 이상이나 당뇨가 발생하는 경우도 많다. 췌장은 인슐린을 분비하는 내분비 기관의 기능을 하고 있어서 췌장암 발생 시 혈당 문제를 높이는 것이다. 만약 췌장암에 걸렸다면 병원…

좋은 것도 넘치면 독, 적당한 아침은?

아침 식탁은 거창한 상차림보다 가볍고 산뜻한 음식이 잘 어울린다. 하루 중 유동식을 가장 선호하는 때가 바로 아침인 이유다. 유동식이나 음료는 먹는 속도가 빨라 바쁜 아침 활기를 더한다. 아침이면 믹서에 과일과 채소를 넣어 주스를 만들어먹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데 간혹 건강주스라기 보단 달콤한 군것질에 가까운 음료를…

식습관 변화가 가져오는 건강 효과 3

건강한 식습관을 갖게 되면 신체는 바로 긍정적 반응을 한다. 건강한 식습관은 비만, 당뇨병, 심장질환 등의 발생 위험을 줄이며 전반적인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 인터넷 매체 ‘뉴스-메디컬 넷(News-Medical Net)’이 식습관 변화가 가져오는 건강 효과 3가지를 소개했다. …

당뇨 있을 때 조심해야 할 식품들

설이나 추석 등 명절이 다가오면 늘 고민이 앞선다. 어떤 선물을 해야 좋을까? 하지만 때론 내게 좋은 선물도 다른 사람에겐 무용지물일 수 있다. 특히 당뇨환자에겐 ‘독’이 될 수 있는 식품도 있다.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전, 미리 알아보자. ◆ 곶감 곶감은 100g당 237kcal로 단감에 약 5배에 달하는 고열량이다. 곶감은 말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