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해열제

3개 성분 84개 품목 정보 공개로 수급 안정화 기대

심평원, 오늘부터 ‘감기약 일반의약품’ 재고량 공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오늘(21일)부터 감기약 일반의약품 84개 품목의 도매상 재고량을 의약품관리종합정보 포털(고객센터→공지사항)에 공개한다. 감기약 수급에 어려움이 발생하면서, 재고 파악의 필요성이 높아진 탓이다. 코로나 치료 방침이 변경되면서 해열·진통제, 기침·가래약 등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여기에 정부가 감기약 생산을 독려하기 위해 약가…

코피 나면 목을 뒤로? 잘못된 응급조치법 4

가벼운 찰과상은 집에서 간단한 응급처치로 치료할 수 있다. 그런데 어릴 적 할머니가 해줬던 그 방법 그대로 민간요법을 고수했다간 오히려 상처가 덧날 수 있다. 대중적으로 알려진 응급처치법 중에도 잘못된 방법들이 있다. ◆코피를 멈추려면 고개를 뒤로 젖힌다? 영화 속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잘못된 응급처치 방법 중 하나가…

뒤죽박죽 아이 약들, 올바른 보관법은?

대부분 약은 오랫동안 보관하면 변질되고 효과도 사라지기 때문에 유통기한을 지켜 복용해야 한다. 특히 아이들 복용 약은 더 신경을 써야 한다. 그런데 생각보다 약품 유통기간이나 보관법에 무심한 부모들이 많다. 실제로 몇 년 전 한국소비자보호원이 서울·경기 등 수도권 소재 100 가구를 대상으로 의약품의 보관 장소 및 보관방법 등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어린이 확진자 급증에 ‘덜컥’ 진단키트·해열제 어떻게?

본격적인 개학철을 앞두고 어린이·청소년의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진이 급증하면서 부모들 걱정이 크다. 오미크론 전파력이 높아 가족 단위 확진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영유아·어린이를 위한 자가진단키트 이용법과 확진시 필요한 해열제 등에 대해 알아둘 필요가 있다. 이번주부터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학생은 등교 전에 주 2회씩 자가검사키트를 이용해…

“운전시 멀미-감기약 피해야” 안전 귀성길 팁 9

7 장시간이 걸리는 귀성길에 복용하는 멀미약은 졸음을 유발하거나 방향 감각 상실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운전자는 먹지 않는 것이 좋고, 동승자는 먹는 멀미약을 사용할 경우 승차 30분 전에 복용하고 추가 복용할 때는 최소 4시간이 지난 후에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 감기약을 복용한 사람도 자동차 운전을 피하는 것이 좋다.…

설 연휴 구비해야 할 의약품과 사용법 5

설 명절을 즐겁게 보내려면 건강과 안전을 챙기는 것이 우선이다. 연휴 기간 구비해둬야 할 의약품과 의약외품 및 의료기기는 무엇이 있는지, 또 이를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은 무엇인지 알아본다. 1. 체온계 코로나가 유행하는 동안 체온계를 상비품으로 구매한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겨울에는 실내외 온도차가 크기 때문에 이러한 기온이 체온에…

감기약, 두통약, 해열제 복용 시 주의사항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발생하는 겨울에는 가벼운 기침만 나도 걱정이 된다. 일단 특별한 이상 없이 기침 등 경미한 증상만 나타날 때는 의사나 약사와 상의해 적절한 감기약, 두통약, 해열제 등을 먹으며 경과를 살펴보도록 한다. 이 같은 약을 복용할 때는 다음과 같은 주의사항도 염두에…

[날씨와 건강] 해열진통제, 소화제 등 상비약 복용 요령

구토·설사할 땐 해열제 복용 주의하세요

오전 기온은 12~23도, 오후는 20~27도. 비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소강상태를 보이겠고, 기온도 다소 오르겠다. 아침, 저녁으론 서늘하니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옷차림에 주의해야겠다. 이번에 오른 기온은 주말께 큰 폭으로 다시 떨어져 쌀쌀해지겠으니 가을 옷들을 미리 준비해야 두어야 할 때다. ☞ 오늘의 건강= 코로나19로 부쩍 소비가 늘어난…

상처 나면 과산화수소? 잘못된 응급 처치 4

가벼운 찰과상은 집에서 간단한 응급 처치로 치료할 수 있다. 그런데 어릴 적 할머니가 해줬던 그 방법 그대로 민간요법을 고수했다간 오히려 상처가 덧날 수 있다. 대중적으로 알려진 응급 조치법 중에도 잘못된 방법들이 있다. '프리벤션닷컴'이 잘못 알려진 응급처치법과 올바른 방법에 대해 소개했다.…

[날씨와 건강] 나이 들면 의약품 처리 능력 달라져

65세 이상서 특히 주의해 먹어야 할 약 4가지

오전 기온은 23~26도, 오후는 29~36도. 오후는 서울, 대전 등이 36도까지 오르며 푹푹 찌는 날씨를 보이겠다. 이번 주는 38도 이상 기온이 크게 오르는 등 극심한 폭염이 기승을 부릴 예정이다. 단, 2018년 폭염이 재현되는 수준은 아닐 것으로 전망된다. ☞ 오늘의 건강=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날이 머지않았다. 지난 2017년 65세 이상…

해열제 해외직구·구매대행하지 마세요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해열제 수요가 늘었다. 이로 인해 온라인상에서는 해열제를 구매 대행한다는 광고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처럼 '약사법'을 위반한 의약품 해외 구매대행 웹사이트 323곳을 적발해 접속 차단 조치를 시행했다. 관세청과 협조해 해당 의약품들에 대한 반입도 금지했다. 이번 점검은…

아세트아미노펜 해열제, 온라인 구입 안 돼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10일 기준 1000만 명을 넘어섰다.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으면서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해열제를 찾는 사람들도 더욱 늘고 있다. 아세트아미노펜 해열제는 백신 접종 후 오는 발열, 통증, 오한 등의 부작용을 완화할 목적으로 복용한다. 이로 인해 온라인에서 아세트아미노펜 해열제를 판매·알선하는 광고들까지 등장해,…

아이가 열 날 때, 해열제 복용법은?

오전 기온은 -6~4도, 오후는 4~14도. 출근길은 영하의 날씨로 춥겠으나, 오후에는 기온이 크게 오르며 비교적 포근한 날씨를 보이겠다. 대기의 질은 양호해, 전 권역에서 '좋음'에서 '보통' 수준에 머물겠다. ☞ 오늘의 건강= 요즘엔 어딜 가든 출입 시 손 소독과 발열 체크가 필수다. 하지만 어린 아이를 둔 부모들은 집에 돌아온 뒤에 또 다시…

조기발견과 조기치료는 언제나 좋을까?

‘조기발견은 치료의 가장 좋은 기회를 제공한다.’ ‘증상이 나타날때까지 기다리면 너무 오래 기다린 것이다.’ 질병에 관련된 이런 상식은 무조건 옳은가?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의 선임 교수 편집자인 로버트 슈멀링 박사는 ‘조기 발견과 치료는 언제나 최선인가?’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반드시 그렇다고 할 수는 없다’고 말한다. 자신의 오랜…

콧물약, 기침약 복용 시 주의해야 할 점은?

오전 기온은 -5~7도, 오후는 5~13도. 아침은 영하권 기온으로 쌀쌀하겠고, 영상권으로 오르는 낮 역시 평년보다 춥겠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까지도 추운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어서 코로나19는 물론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 관리를 잘해야 할 때다. ☞ 오늘의 건강= 12월로 접어들었다. 감기 환자가 늘어나기 좋은 때다. 코로나19…

집에서 감기약·두통약·해열제 복용하는 요령은?

오전 기온은 8~19도, 오후는 20~24도. 아침 기온은 쌀쌀하고 일교차 역시 크겠으나, 전국적으로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다. 대기 확산도 원활해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에 머물겠다. ☞ 오늘의 건강=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으로, 가벼운 기침만 나도 걱정이 되는 때다. 일단 특별한 이상 없이 기침 등…

갑자기 열 나는 우리 아이, 꼭 병원 가야하는 상황은?

아이를 키우면서 가장 흔하게 겪는 상황 중 하나가 아이에게 열이 나는 경우다. 특히 면역력이 떨어지는 환절기에 부모들은 아이의 열이 단순 감기 때문인지, 아니면 다른 질병으로 인한 것인지 알 수 없어 곤란한 경우가 많다. 코로나19까지 유행하면서 병원 방문이 조심스러워지는 시기에, 어떨 때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하는지 살펴보자.  5분 이상, 1일 2회…

코로나19에 이부프로펜 사용 경고…기전 규명 필요

- 란셋 논문에 근거...명확한 기전은 밝혀지지 않아 - 고열은 건강에 위협적...파라세타몰 등 대체 치료 필요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환자에게 소염제인 이부프로펜을 치료해선 안 된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부프로펜이 코로나19 증상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는 프랑스 보건부 올리비에 베랑 장관의 트위터 글 이후…

멀미약, 소화제, 해열제…설 명절 의약품 사용 요령은?

설 명절은 가족이나 친지를 만나기 위해 장거리 운전을 하는 등 평소보다 먼 거리로 이동하는 경우가 많다. 과식이나 과음으로 탈이 나기도 한다. 이로 인해 비상약을 준비하는 등 건강한 설 명절을 보내기 위한 대비를 한다. 안전하고 건강한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의약품과 의료기기 등의 올바른 구매요령과 사용방법 등 안전정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