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피부미용

노화 방지에 혈압 조절도… 제철 무화과의 놀라운 효능 5

늦여름부터 가을까지 나오는 무화과는 주변에 흔한 과일은 아니다. 신선한 생 무화과는 제철에만 마트에서 잠깐 판매되기 때문이다. 부드럽고 달콤한 무화과에는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하다. 무화과는 이맘때만 잠깐 만나 볼 수 있기에 더욱 특별하게 느껴진다. 특히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환절기…

제철 과일이 보약… 수분 충전 여름 과일의 효능 3

찜통 더위가 기승을 부릴수록, 땀은 흐르고 갈증은 심해진다. 더운 날씨에 땀을 많이 흘리면, 수분 보충이 무엇보다 중요해진다. 하지만 그냥 생수만으론 부족하다. 갈증 해소와 피로 회복을 위해서는 수분과 함께 당분, 비타민, 무기질까지 가득한 여름 과일이 가장 효과적이다. 갈증 해소와 수분 충전에 좋은 여름 제철 과일의 건강 효능을 알아본다.…

약보다 식사로 보충해야… 비타민C 풍부한 식품 7

피로 회복과 피부 미용을 위해서도 비타민C 섭취는 꼭 필요하다. 그런데 피부와 비타민C의 관계에서 핵심은 바로 ‘활성산소’이다. 활성산소는 세포 및 조직의 노화를 촉진 시켜 피부의 주름, 탄력 감소, 수분 손실 등의 원인이 된다. 이때 비타민C는 활성산소를 억제하고 피부 노화에 의해 감소된 콜라겐을 다시 복원시키는 등의 역할을 한다.…

겨울철엔 대기가 건조하고 기온이 낮아 피부가 쉽게 손상

[헬스픽] 겨울철 피부 건강 지키는 ‘착한’ 음식

춥고 건조한 겨울, 기관지만큼이나 ‘피부’ 건강도 위협받고 있다. 건조한 날씨와 자외선은 주름을 악화시키고 피부 장벽을 무너트려 쉽게 트러블이 생긴다. 탄력 있는 피부를 위해선 차가운 바람을 차단하고 깨끗한 세안과 보습은 기본. 피부에 활력을 불어넣는 식품은 무엇일까? ◆ 토마토 토마토는 라이코펜이 풍부한 대표 항산화 식품이다.…

[헬스픽]피부가 보내는 건강 적신호

잠을 설친 다음 날 유독 피부가 거칠거나, 짠 음식을 잔뜩 먹고 트러블이 생긴 경험이 있을 것이다. 외부 환경이나 화장품에 의해 피부 문제가 생길 수도 있지만, 스트레스와 혈액순환 문제 등 건강 상태가 변화가 피부에 나타나기도 한다. 눈여겨봐야 할 피부 신호는 무엇일까? ◆ 피부 장벽 강한 자외선은 피부에 스트레스를 주고 장벽을…

먹는 음식에 따라 건강과 외모 달라져

친구보다 젊게.. 손쉬운 ‘동안 식단’

더 젊고 생기 있어 보이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 가지고 있다. 가공 식품을 섭취를 줄이고 신선한 과일과 채소는 늘리자. 금연과 금주는 필수고 매일 적당량의 운동도 함께해야 한다면? 듣기만 해도 실천할 마음이 뚝 떨어진다. 사실, 간단한 조리법으로도 맛있고 건강한 음식을 만들 수 있다. 심지어 동안 외모를 가꾸는 것은 덤!…

수분 덕분 겉은 ‘멀쩡’... 속은 투명주름 투성이

골프선수 피부, 겉과 속 다르다는데?

아마추어 골퍼나 일반인은 자외선 차단제를 덕지덕지 발라도 조금만 방심하면 살갗이 새까맣게 탄다. 필드에서 살다시피 하는 프로 골퍼의 피부가 촉촉해 보이고 심지어 윤기까지 나 보이는 경우가 있다. 왜 그럴까? 프로 골퍼의 피부가 겉으로는 멀쩡해 보이지만 실제 일반인보다 훨씬 거칠고 진피층이 무너져 나중에 주름살로 쪼글쪼글해질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뱃살 뺄 때는 호박… 못생겨도 실속 최고

못생긴 사람을 비유할 때 ‘호박처럼 생겼다’는 말을 흔히 쓴다. 울퉁불퉁한 생김새를 놓고 하는 말이다. 하지만 가장 실속 있는 식품이 바로 호박이다. 호박의 열매는 식용으로 쓰고 씨앗이나 기름은 약용으로 이용한다. 어느 것 하나 버릴 것이 없는 유용한 작물 중의 하나다. 과거 호박의 대명사는 ‘늙은 호박’이었지만 요즘은…

제철 음식은 영양분이 풍부하고 1년 중 맛이 가장 뛰어나

[카드뉴스] 덥고 습한 7월 제철 음식 먹고 건강 Up!

◆ 토마토 토마토의 붉은색을 내는 라이코펜은 강력한 항산화제로 세포의 산화를 방지한다. 또, 콜레스테롤을 억제해 심혈관 건강을 증진하고, 눈의 망막 구성 성분인 루테인과 제아잔틴도 풍부하다. 토마토는 지용성 영양소가 풍부해 생으로 먹는 것보다 기름과 함께 가열해 먹어야 흡수가 증가한다.…

해독과 체중감량에 도움되는 과일 4가지

과일 중에는 해독과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되는 것들이 많다. 단 독소 제거와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과일을 충분히 먹는 것은 좋지만 식사대용으로 여겨서는 곤란하다. 건강과 체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단백질 섭취는 필수이다. 건강정보 사이트 자료를 토대로 몸속 독소를 빼주는 과일 4가지를 알아봤다. ◆포도 포도 …

[오늘의 건강] 식초는 먹어도 좋지만 살균·세척 등 다양한 활용도 가능

입맛 살리는 식초, 음식에도 살림에도 만능 사용법

중부 지방은 구름이 많겠고, 남부 지방과 제주도는 대체로 흐릴 전망이다.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5도 내외로 매우 크겠으니, 기온 변화로 인한 건강관리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11-17도, 낮 최고기온은 17-28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는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식초는 1433년 의서 <향약집성방>에…

마스크 못 벗는 이유가 피부 때문? 피부에 좋은 식품

2년 넘게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화장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을 누릴 수 있었다. 야외에서 마스크 의무착용이 해제됐지만, 여전히 피부 걱정에 마스크를 차마 벗지 못한다면 피부 관리에 신경써야 할 때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며 각종 축제가 활성화되고 야외활동이 늘어났다. 뜨거운 햇볕 때문에 자외선에 노출되는 시간도 자연스럽게 길어졌다. 문제는 겨울철…

피부부터 건강까지, ‘사과식초’의 다양한 효능 4

이집트의 여왕 클레오파트라는 건강을 위해 식초에 진주를 갈아 넣어서 마신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원전 5000년부터 바빌론 사람들은 식초를 방부제나 조미료로 사용해 왔다.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도 식초의 약효 성분에 대해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사실상 이 시큼한 액체는 아주 오래전부터 치료제로 사용되어 온 게…

완연한 봄기운, 예쁘고 몸에도 좋은 꽃차 5가지

봄기운이 완연한 가운데 본격적인 꽃놀이 시즌이 시작됐다. 바라만 봐도 흐뭇한 꽃, 눈으로 코로 입으로 세 번 마시는 꽃차로 봄기운을 마셔 보는 건 어떨까. 꽃잎과 꽃가루에 들어 있는 성분은 호르몬 불균형 해소, 생리통 완화, 다이어트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좋은 향기로 스트레스를 풀어주고 우울증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북미서도 찾는 미용 레이저기기 궁금하다면?

"오랜만에 공항 면세점에 온 것 같네."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의료기기 전시회 ‘키메스(KIMES) 2022’에 입장하자마자 초입에 있는 루트로닉 부스를 보며 관람객이 한 말이다. 의료용 레이저 기기 제조사인 루트로닉은 이번에 전시 부스를 공항 갤러리처럼 꾸몄다. 코로나 시국이 장기화하면서 해외여행을 갈망하는 이들을 위해 마련했다.…

[날씨와 건강] 몸에 나쁠 것이란 편견은 버려요

달콤한 맛에 건강까지? 맛있게 즐기는 초콜릿

전국이 구름 많고 흐리겠다. 늦은 오후부터 충남권 북부 내륙과 충북 중부에는 눈이 날리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눈이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살얼음으로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3~-2도, 낮 최고기온은 –1~6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초콜릿은 카카오 함량에 따라 초콜릿과 준초콜릿, …

토마토와 방울토마토, 더 건강에 좋은 것은?

토마토와 방울토마토. 얼핏 보기엔 크기만 다른 두 채소가 영양적으론 어떤 차이를 갖고 있을까? 토마토에는 노화 원인이 되는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라이코펜이 풍부하다. 라이코펜은 혈관 건강과 면역력을 높이고, 암세포의 성장도 억제한다. 방울토마토는 어떨까? ◆ 작지만 더 알찬 방울토마토 사실, 큰 토마토보다 방울토마토의 영양가가 더 높다.…

면역력 높이는 먹거리 5가지

추운 겨울에서 봄으로 바뀌는 환절기다. 아침과 한낮의 기온 차가 클수록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각종 질병에 노출되기 쉽다. 음식 섭취와 운동을 통해 평소에 면역력을 길러나야 건강을 지킬 수 있다. 면역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주는 음식을 알아본다. 1. 배 예로부터 기침에 좋은 과일로 잘 알려져 있다. 환절기에 배를 찾는…

갱년기 증상 극복하는 다크 푸드 3

대한폐경학회에 따르면 중년 여성의 70%가 폐경 증상이 와도 적절한 치료를 받기 위해 병원을 찾지 않았다. 대한남성과학회 조사에서는 40대 이상 남성의 30%가 치료가 필요한 갱년기 증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갱년기는 인체가 성숙기에서 노년기로 접어드는 시기를 말한다. 이런 갱년기 증상을 극복하려면 항산화성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