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편도체

[정은지의 건방진 퀴즈] 인간의 심기를 건드리는 불쾌한 소리들, 가장 최악은?

[건방진 퀴즈]칠판 긁기vs여자 비명…가장 듣기 싫은 최악의 소리는?

◆ 정은지의 건방진 퀴즈_7 Q. 인간의 심기를 건드리는 가장 최악의 불쾌한 소리는? ①    칠판에 손톱 긁는 소리 ②    칼로 병 긁는 소리 ③    치과 기계 드릴 소리 ④    여자 비명 소리 ⑤    자전거 브레이크 밟는 ‘삑’ 소리 어떤 소리를 듣고 신경이 곤두서면서 소름이 쫙~ 돋는 경험, 한번쯤 해봤지?…

와이브레인 ‘마인드스팀’ 미국 임상 결과 유의미한 개선 효과 나타나

국내 우울증 ‘전자약’, 미국 임상서 효과 확인

국내 기업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우울증 전자약이 환자들의 증상 개선에 유의미한 효과를 보였다. 정신 건강 플랫폼기업 와이브레인은 자사 개발 전자약 ‘마인드스팀’이 미국에서 진행한 임상에서 즉각적인 우울증 증상 개선에 대한 유효성을 도출했다고 6일 밝혔다. 임상 연구 결과 마인드스팀은 1회만 적용해도 우울증으로 인해 나타나는 부정적 주의편향을 개선할 수…

임산부가 겪는 가정 폭력, 태아 뇌 구조도 바꿔 (연구)

임신 중에 가정폭력을 겪으면 뱃 속 태아의 뇌 발달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배스대와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대 연구진이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에서 임신 기간 동안 배우자로부터 폭력을 당한 산모의 아이들은 뇌 구조에 변화가 있었으며, 그 영향은 남녀 아이 사이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임신 중…

감정 웰빙 지키는 4가지 신경과학적 방법

누구나 가끔 이유 없이 우울한 기분을 떨쳐버릴 수 없을 때가 있다. 왜 기분이 안 좋은지 이유를 모르기도 한다. 이럴 때에는 어떻게 해야 다시 기운을 차리고 삶의 좋은 면을 바라볼 수 있을까. 국제 전문가 포럼 ‘빅씽크(Big Think)’에서 신경과학자 알렉스 코브 박사의 조언을 토대로 이에 대해 몇 가지 도움이 될만한 방법을 소개했다. 감사하기…

거짓말쟁이는 왜 거짓말을 멈추지 못할까?

한 번 거짓말쟁이는 평생 거짓말쟁이란 말이 있다. 여기엔 과학적 근거가 있다. 과학자들이 사람의 뇌가 어떻게 거짓말을 유도하는지, 또 왜 작은 거짓말이 풍선처럼 부풀어 커지는지 그 생물학적 근거를 발견했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실험심리학과 연구팀이 자기공명영상(fMRI) 장치를 이용해 실험참가자들의 …

타인의 감정 표현 이해, 성별에 영향 받는다 (연구)

사람들은 실제 감정표현에 상관없이 무의식적으로 성별에 따른 편향된 이해와 판단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화난 얼굴이 보여지고 화난 목소리가 나온다면 이를 남성으로, 기쁜 얼굴 표정과 즐거운 목소리가 나온다면 여성으로 판단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영국 에식스대학교 심리학과 세바스찬 코브 박사팀은 얼굴이나 목소리가 나타내는 감정 표현을…

불안증, 개인의 의지력이 아닌 ‘뇌의 변화’ 때문

아직도 불안증을 개인의 의지력 부족으로 취급하는 사람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생각을 바꿔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생물학저널(Journal Current Biology)’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정신질환의 일종인 불안증 환자들은 보통 사람들과 세상을 다르게 인식하는데, 이는 뇌의 변화에서 기인한다. 이 같은 뇌 변화는 …

“아기 때 뇌 편도체 과잉성장, 자폐증 부른다” (연구)

자폐증이 만 한두 살 무렵 뇌의 일부가 과잉 성장해 발생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정신의학 저널(AJP)》에 발표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채플힐캠퍼스(UNC)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30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대뇌 변연계에 깊숙이 위치한 편도체는 얼굴 표정을 이해하거나 주변의 잠재적 위협을…

병적인 불안과 공포, ‘불안장애’

스트레스를 받고 걱정에 빠지고 불안한 감정을 느끼는 일은 지극히 정상적이고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일시적인 현상에 그치지 않고 장기적으로 지속될 땐 좀 더 우려해야 할 수 있다. 걱정거리나 불안한 감정이 잠시 머물다가 사라진다면 정신질환으로 보기 어렵다. 하지만 불안한 감정이 6개월 이상 지속된다면 이때는 …

술 통제 못하는 사람, 감정 조절도 잘 못한다 (연구)

쉽게 술에 대한 통제력을 잃고, 과음을 하거나 알코올 관련 문제가 있는 사람은 감정과 사회적 상황을 처리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코올 반응이 낮은 사람들에게서 뇌 영역 간 신호전달 패턴인 기능적 연결성이 낮은 것으로 밝혀진 것이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샌디에고 의과대학 연구진은 알코올로 인해 달라진 신경 활동 패턴이 일부…

억지 ‘미소’ 지어도 실제로 행복해져

미소를 짓기만 해도 마음이 긍정적으로 바뀌는 것으로 나타났다. 억지로라도 미소를 지으면 뇌를 자극해 행복한 마음이 들게 한다는 것이다.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대학교 연구팀은 얼굴 근육을 미소로 바꾸는 간단한 행동이 세상을 더 긍정적으로 보게 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와 관련해…

불안증 있을 때 우리 몸이 보내는 신호 5

불안장애는 알아채기 까다로운 질환이다. 짜증이 난다거나 피곤하게 느껴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 쉽다. 우리의 감정을 제어하는 뇌는 다른 신체부위와 연결돼 있기 때문에 불안장애는 신체반응으로 발현되기도 한다. 불안장애가 있을 때 우리 몸이 보편적으로 보내는 신호들은 아래와 같다. 이러한…

학폭 가해자와 피해자, 뇌 활성 패턴 다르다

학교폭력의 가해자와 피해자는 얼굴 감정표현을 서로 다르게 인식하는 뇌 패턴을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청소년기를 거치는 동안 절반 가까운 사람들이 학교폭력의 피해자 혹은 가해자, 때로는 두 가지 모두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한다는 보고가 있다. 이는 학교폭력에서 벗어난 뒤에도 우울감, 불안감 등 정신적인 고통이…

거짓말, 하면 할수록 느는 이유는?

거짓말쟁이들이 많은 세상이다. 거짓말쟁이들은 밥 먹듯이 거짓말을 쏟아놓는다. 그렇다면 왜 거짓말쟁이는 거짓말을 멈추지 못하는 것일까. 여기에는 과학적 근거가 있다. 사람의 뇌가 어떻게 거짓말을 유도하는지, 또 왜 사소한 일에도 거짓말을 계속 하게 되는지 생물학적 근거를 밝힌 연구 결과가 있다.…

뇌졸중 일으키는 직장 스트레스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혀 뇌세포가 죽고 원래 그 세포가 담당했던 기능이 상실되는 질병으로 일반적으로 중풍으로 알려져 있다. 가장 대표적인 뇌졸중 증세로는 한쪽 팔다리 마비, 저림, 어지러운 증상, 두개로 보이는 복시 현상, 갑자기 걸음을 걸을 수 없는 보행 장애 등이 있다. 뇌졸중의…

부자나 키 큰 남자만 보면 홀딱… 여자는 왜?

연애 기간이 길어도 여자친구의 심리를 잘 모르겠다는 남자들이 많다. 여성의 말이나 행동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낭패를 당하는 경우도 있다. 여성의 심리를 잘 파악하는 방법은 없을까? 이 사실만 제대로 인식한다면 상대를 잘 이해할 수 있다. 여성의 마음에 대한 연구결과들을 모아 놓은 '여성 보고서'를 살펴보자. …

분노할 때 우리 몸에선 어떤 일이?

분노는 일상에서 느끼는 일반적인 감정의 하나다. 누구나 분노를 느낄 수 있다. 그렇다면, 분노를 느끼는 동안 우리 몸에선 어떤 일이 벌어질까? 누군가 어깨를 치고 지나가는 비교적 사소한 일부터 사랑하는 사람이 배신을 하는 보다 심각한 일까지 다양한 요인이 분노를 유발한다. 분노는 위협적인 요인이나 스트레스 요인에 반응해 나타나는 감정이기…

‘이것’하면 기억력 등 뇌기능 좋아진다

뒤돌아서면 '깜빡깜빡' 예전 같지 않은 기억력에 걱정해본 적 있으신가요? 그렇다면 요가를 한번 해보세요~ 최근 연구에 따르면 요가가 기억력과 감정 통제력, 멀티태스크 능력 등의 뇌기능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거짓말 자꾸 하면 뇌도 바뀐다”

주변을 보면 습관적으로 거짓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거짓말은 또 다른 거짓말을 낳고... 수습을 하다 보면 밥 먹듯이 거짓말을 쏟아놓죠. 그렇다면 왜 거짓말쟁이는 거짓말을 멈추지 못하는 것일까요? 과학적 근거가 있는 것일까요?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람의 뇌가 어떻게…

적당한 술, 뇌 스트레스 줄인다 (연구)

적당량의 음주를 하는 사람이 전혀 술을 마시지 않은 사람보다 스트레스와 관련된 뇌 활동이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스트레스를 푸는데 적당한 음주가 도움이 될 수 있으며, 나아가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낮춘다는 것이다. 미국 메사추세츠 종합병원 심장핵의학과 전문의 케네추쿠 메주에(Kenechukwu Mezue) 박사팀은 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