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진통제

“교통사고 낼 위험 3배 높아져… 담당 의사와 상의 바람직”

어르신들 ‘진통제’ 먹고 운전했다간…교통사고 3배 위험

나이든 사람이 우울증 치료제, 수면제, 진통제 등을 먹은 뒤 운전하면 교통사고를 낼 위험이 약 3배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대 의대 연구팀은 노인 198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노인 198명(평균 연령 73세)의 기억력·판단력·사고력 등 인지기능 장애 여부를 최대 10년(평균 약 5년) 동안…

치료 경과·개인차 감안해 주치의와 상담해야

만성 통증, 진통제 언제까지 먹어야 할까?

만성 통증은 시간이 지나도 사라지지 않고 3개월 이상 지속되는 통증을 말한다. 요통, 대상포진 후 신경통, 섬유근육통, 복합부위통증증후군, 삼차신경통, 신경병증성 통증, 척추수술 후 통증증후군 등 매우 다양한 병이 연관돼 있다. 통증이 만성으로 진행하기까지 메커니즘이 명확히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만성 염증, 신경계 손상, 말초 수용체의 퇴화, 심리적 요인,…

1950년대 개발됐지만 미승인 약물 니타젠도 길거리 마약화

펜타닐보다 10배 더 위험한 약물이 돌기 시작했다

아편성 진통제(opioid)에서 길거리 마약으로 변신한 펜타닐보다 10배는 더 위험한 또다른 합성약물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학협회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발표된 미국 사우스플로리다대(USF) 리하이 밸리 헬스 네트워크(LVHN)-모르사니 의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말초신경의 나트륨 통로 억제하는 미국 버텍스의 VX-548 약효 확인

중독 위험 없는 새로운 진통제, 어떤 원리?

아편성 진통제의 중독 위험 없이 수술 후 고통을 경감해주는 새로운 알약 형태의 진통제가 2상 임상시험에 성공했다. 미국 제약회사 버텍스가 개발 중인 VX-548 최고 용량을 투약 받은 577명의 환자에게서 뚜렷한 통증완화 효과가 확인됐다. 3일(현지시간)《뉴잉글랜드의학저널(NEJM)》에 발표된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보도한 내용이다.…

‘간질성 신세뇨관염' 추가…식약처, 관련 약품 허가변경안 마련

내가 먹는 진통제도? 새로운 부작용 ‘주의보’

시중에 판매되는 일부 소염진통제 성분에서 새로운 약물 부작용 사례가 보고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안전성 검토 결과 '에스오메프라졸' 및 '나프록센' 성분이 함유된 소염진통제에서 간질성 신세뇨관염 이상반응이 추가로 보고됐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유럽의약품청(EMA)이 진행한 해당 성분 제제의 안전성 조사 결과를 토대로 관련…

국민 2.6명 중 1명 의료용 마약 처방…가장 많은 연령대는?

지난해 국민 2.6명당 1명은 의료용 마약을 처방받았으며, 가장 많이 처방된 의료용 마약은 항불안제인 '알프라졸람'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19일 발표한 '2022년 의료용 마약류 취급현황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받은 환자는 1946만명(중복 제외)으로 전년 대비 62만명(3.3%)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5세 이상 나이에 심뇌혈관질환 처음 앓은 306만 명 분석한 결과

꾸준히 먹었던 아스피린이 심뇌혈관질환 유발?

진통제로 우리가 자주 찾는 아스피린을 심뇌혈관질환이 없던 노인이 장기간 복용하면 오히려 뇌출혈 발생 후 사망 위험이 크게 커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29일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재활의학과 김형섭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이용해 55세 이상 나이에 심뇌혈관질환을 처음 앓은 306만 명을 대상으로 아스피린의 1차 예방 효과를…

식약처, 대상 약제 허가사항 변경안 검토..."국내 중대한 이상사례 보고"

해열∙소염 진통제 ‘덱시부프로펜’ 성분, 드레스증후군 부작용 위험?

해열∙소염 진통제인 '덱시부프로펜' 성분제제의 투약 주의사항에 새로운 부작용 문구가 추가로 기재될 전망이다. 허가당국이 의약품 부작용 사망에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는 '드레스증후군(Drug rash with eosinophilia and systemic symptoms syndrome, DRESS)' 발생 사례를 예의주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바이엘, 2040 女 1000명 설문...4개 월경 건강 키워드 'MVPT' 제안

여성 월경 건강 설문…응답자 99% “이상 증상 경험”

바이엘(대표이사 프레다 린) 여성건강사업부가 5월 28일 '세계 월경의 날'을 맞아 국내 2040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한국 여성의 월경 관련 증상과 이에 따른 일상 생활 영향도' 설문 조사 결과를 25일 공개했다. 이번 설문은 여성들의 월경 건강을 점검하기 위해 바이엘이 제시한 키워드 'MVPT'를 바탕으로 진행됐다. MVPT는…

경동제약, 진통제 ‘그날엔’ 모델 아이유와 계약 2년 연장

경동제약은 가수 겸 배우로 활동하는 아이유와 광고 계약을 2년 연장하고, 3월 3일 '그날엔'의 신규 TV 광고를 온에어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그날엔' 광고 캠페인의 슬로건은 '오늘 더, 하는 힘'이다. '통증에 대한 회복만이 아닌, 아플 걱정 없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믿음'의 메시지를 광고에 담았다. 신규 TV 광고는…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NSAIDs), 빠르게 증상 완화

허리 삐끗했을 때 효과 좋은 약은?

급성 요통은 장애를 부르는 흔한 원인이다. 기존 연구들에 대한 체계적 분석을 통해 비오피오이드 약물(non-opioid drug) 중 어떤 것이 이 질환에 가장 적합한지 검토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아헨대 연구팀에 의하면 근육이완제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가 효율적이고 빠르게 증상을 완화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이…

2주 이상 지속되며 시력·보행장애 동반된다면 위험

50세 넘어 두통…뇌종양 의심해야 할 때는?

현대인의 고질병, 두통은 한때 참고 견뎌도 될 증상으로 여겨지기도 했다. 최근 두통을 앓는 사람들이 적극적으로 의료기관을 찾으며 환자 수도 급증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두통으로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는 2020년 87만 6084명에서 지난해 112만 4089명으로 크게 늘었다. 두통은 뇌의 기질적 원인 여부에 따라 일차성 두통과…

다음날 해장술? 숙취에 대한 잘못된 상식 6

사전에 달걀, 아몬드 등 먹어야 머리는 깨질 듯 아프고, 속은 울렁거리고, 몸에는 기운이 하나도 없고... 마구 들이킬 때는 좋았는데 그 다음날 사람을 지독히도 괴롭히는 게 바로 숙취다. 이런 숙취-에 덜 시달리는 방법은 없을까. 미국의 의료·건강 사이트인 ‘웹 엠디(Web MD)’가 숙취에 대한 잘못된 상식 6가지를 소개했다.…

급격히 살이 찌는 이유는 다양해 원인에 맞는 감량법이 필요

[헬스픽] 겨울 추위에 더 늘어가는 확‘찐’자, 원인별 대처법은?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로 활동량이 줄고, 배달 음식 섭취가 늘며 ‘확찐자’가 된 사람들이 많다. 겨울이 되며 뱃살은 한없이 두꺼워져만 가는데… 미국의 건강 매체 ‘멘즈헬스닷컴’에 의하면 남성은 몇 주 혹은 며칠 만에 약 2kg 이상 증가했다면 주의할 필요가 있다. 살찌는 이유도 다양한 법. 다양한 원인에 따른 올바른 감량법은…

3개 성분 84개 품목 정보 공개로 수급 안정화 기대

심평원, 오늘부터 ‘감기약 일반의약품’ 재고량 공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오늘(21일)부터 감기약 일반의약품 84개 품목의 도매상 재고량을 의약품관리종합정보 포털(고객센터→공지사항)에 공개한다. 감기약 수급에 어려움이 발생하면서, 재고 파악의 필요성이 높아진 탓이다. 코로나 치료 방침이 변경되면서 해열·진통제, 기침·가래약 등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여기에 정부가 감기약 생산을 독려하기 위해 약가…

코미팜, 경구진통제 ‘PAX-1’ 임상 2상 승인

코미팜은 신약후보물질 ‘PAX-1’(경구용)을 투여하는 임상 2상 시험계획(IND)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마약성진통제를 복용 중인 암환자를 대상으로 마약성진통제 대체 및 저감 효과를 평가하기 위한 목적이다. 마약성진통제를 복용 중인 암환자 356명에게 PAX-1을 하루 3정(7.5mg/day) 8주간 복용하며,…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 오남용 경고 계속

‘알록달록 무지개 마약’, 美 청소년 정신건강 위협…

하루 110명, 매년 5만 명. 마약성 진통제인 펜타닐 과다 복용으로 사망한 미국인의 숫자다. 1990년대 후반 통증을 싹 가시게 하는 '만병통치약'으로 통했지만, 이제는 '죽음의 물결'을 일으키는 신종 마약처럼 여겨진다. 최근 미국에선 펜타닐에 알록달록한 색상을 입혀 10대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판매하려는 시도도 적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오늘의 건강] 카페인은 커피와 녹차 이외에도 많은 음식에 함유

의외로 카페인 가득한 음식 5

기압골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고 전국이 대체로 흐릴 전망이다.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기온이 일시적으로 떨어지겠으나, 그친 후 일 최고 체감온도가 31~33도로 매우 높을 전망이니 온열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8~25도, 낮 최고기온은 24~30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아스피린 등 전통적 치료제에 의문 제기

평소 먹는 소염 진통제가 통증 장기화시킨다?

이부프로펜이나 아스피린 같은 소염제로 통증을 치료하면 장기적으로 통증을 촉진시킬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이는 전통적인 치료와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캐나다 맥길대 연구진은 ‘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에 게재된 논문을 통해 부상 회복의 정상적 현상인 염증은 급성 통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