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어지러움

어지럼증 환자 100만명…자가 진단 말고 원인 규명부터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 어지럼증이란 자신이나 주위 사물이 멈춰있음에도 움직이는 듯한 느낌을 받는 모든 증상을 가리킨다. 누구나 한 번쯤은 어지럼증을 경험할 만큼 어지럼증은 두통과 함께 가장 흔한 신경계 증상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어지럼증 및 어지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95만1526명으로 100만명에 육박했다.…

일상에서 흔히 일어나는 귀 질환

사람들은 귀가 질병으로부터도 상대적으로 자유롭다고 생각한다. .귀 질환도 생각보다 흔하다. 일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귀 질환으로는 무엇이 있을까. ◆외이도염 수영을 하거나 수중 작업을 많이 해야 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라면 이 질환에 익숙할 것이다. 귀의 외이도에 염증이 생기면 가려운 증상이 지속되지만…

손톱이 이상해… 건강 적신호

평소 건강을 자신하는 사람들이 몸이 보내는 이상 신호를 알아차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몸의 작은 변화가 질병의 전조증상일 때가 있다. 우리 몸이 보내는 건강 이상신호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 스마트폰에 문자 메시지 쓰기가 어렵다 . 하루에도 수십차례 보내는 문자 메시지를 쓰기 어려울 때가 있다. …

[오늘의 건강] 코로나19로 인해 발병한 전정기관 질환,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코로나19 걸린 후 머리가 ‘핑’…알고 보니 귀 때문?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 낮 최고기온은 24∼30도로 예보됐다.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크므로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겠다. ☞오늘의 건강= 매년 9월 9일은 대한이비인후과학회에서 지정한 ‘귀의 날’이다. 숫자 ‘구(9)’와 ‘귀’의 발음과 모양이 비슷해 이날로 제정됐다. 코로나…

잘 몰랐던 ‘숙취’에 관한 사실 11가지

술자리에서 거나하게 취한 뒤 다음날 숙취로 인해 술보다 더 쓴 맛을 겪은 사람이 많을 것이다. 이번에는 '술 조심'을 다짐했지만 어김없이 숙취로 고생하곤 한다. 숙취에 대해 몰라도 너무 몰랐던 것은 아닐까. 숙취에 대해 정확히 알고가자. 미국 의학포털 웹엠디(WebMD)가 소개한 숙취에 관한 속설 11가지다. …

숙취에 대한 오해와 진실 8

숙취는 술에 몹시 취하고 나서 수면에서 깬 후에 느끼는 불쾌감, 두통, 심신의 작업 능력 감퇴 등이 1∼2일간 지속되는 상태를 말한다. 애주가 대부분은 한 번씩 숙취를 경험한다. 그래서 술을 조금 먹겠다고 다짐하지만 또 다시 숙취로 고생하곤 한다. 이는 숙취에 대해 너무 몰랐기 때문에 반복되는 현상은 아닐까. '웹…

아침 ‘심쿵’ 주의해야 하는 이유

좋아하는 사람을 만난다거나, 뭔가 기분 좋은 일이 있을 때 심장이 쿵쾅쿵쾅 거리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요즘엔 '심쿵'이라는 단어로 통용된다. 하지만 이런 상황이 아닌 긴장된 상황이나 쌀쌀한 아침 심장이 쿵쾅거리는 증상을 느꼈다면 한 번쯤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심장은 주먹 정도 크기의 장기이며 두…

퉁퉁 붓는 얼굴, 발… 몸은 왜 부을까?

아침엔 잘 들어갔던 신발이 퇴근 시간엔 구둣주걱을 써야 겨우 들어갈 만큼 뻑뻑해질 때가 있다. 퉁퉁 부은 발 탓이다. 달덩이 같은 얼굴의 부기를 빼려고 아침부터 분주한 시간을 보낸 경험도 있을 것이다. 도대체 몸은 왜 붓는 걸까. 몸 안에 있는 물 성분이 세포와 세포 사이로 많이 빠져나오게 되면 몸이 붓게 된다. 주로…

저혈압 어지럼증, 약물 치료로 효과

저혈압에 약물 치료가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그동안 과학적 근거가 미약했지만 흔하게 사용해온 기립성 저혈압 치료제의 약효와 안전성이 국내 연구진의 임상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주건, 이상건 교수팀은 현재 기립성 저혈압 치료제로 쓰이고 있는 미도드린과 피리도스티그민이 임상 시험 결과 심각한…

몸속 철분 부족, 심장병 위험 증가한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연구팀이 몸속 철분 수치가 낮으면 심장 질환에 걸릴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유피아이(UPI)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몸속 철분 양이 심혈관 질환과 연관성이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연구팀의 디펜더 질 박사는 "이전의 연구에서도 이런 연관성이 제시된 적이 있지만…

불규칙한 맥박 ‘심방 세동’… 금주·금연은 필수

심방 세동이란 맥박이 분당 400~600회(정상은 평균 60~180회)로 미세하면서도 매우 빠르게, 즉 불규칙하게 뛰는 부정맥 질환의 일종이다. 초기엔 가슴이 두근거리거나 답답함을 느끼다가 심하면 뇌졸중, 심근경색 등의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심방 세동은 나이가 들수록 발병 위험이 증가하므로 장년층과 노인층에서는 가슴이 이상하게…

혈압을 잘 관리하는 방법 3가지

혈압은 혈액이 혈관 속을 흐르고 있을 때 혈관 벽에 미치는 압력을 말한다. 일반인의 정상적인 수축기 혈압(최고 혈압)은 120mmHg, 확장기 혈압(최저 혈압)은 80mmHg 이다. 혈압이 정상범주에 속하지 않을 때 고혈압 혹은 저혈압이라고 부른다. 고혈압은 수축기 혈압이 140mmHg이상이거나 확장기 혈압이…

30~40대, 젊어도 혈압 측정 꼭 해야하는 이유

심뇌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혈압 측정'이 중요하다. 심근경색, 뇌졸중, 심부전 등 심뇌혈관질환의 주요 위험요인이 고혈압인 만큼 정기적으로 혈압을 측정해야 한다. 고혈압은 60세 이상에서 유병률이 높지만, 경제활동이 활발한 30~40대에서 인지율이 낮고 관리가 저조해…

24개월 미만 영유아도 마스크 써야 할까?

보건용 마스크, 비말차단용 마스크, 수술용 마스크 등 마스크 선택의 폭이 점점 다양해지고 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스크의 올바른 선택과 착용 방법을 안내했다. ◆ 마스크 종류 코로나19 상황에서는 보건용 마스크, 수술용 마스크,…

높아도 낮아도 안 좋아… 혈압 관리법 3

혈압은 혈액이 혈관 속을 흐르고 있을 때 혈관 벽에 미치는 압력을 말한다. 일반인의 정상적인 수축기 혈압(최고 혈압)은 120mmHg, 확장기 혈압(최저 혈압)은 80mmHg 이다. 혈압이 정상범주에 속하지 않을 때 고혈압 혹은 저혈압이라고 부른다. 고혈압은 수축기 혈압이 140mmHg이상이거나 확장기 혈압이…

혈압, 정상 수준으로 유지하는 방법 3

혈압은 혈액이 혈관 속을 흐르고 있을 때 혈관 벽에 미치는 압력을 말한다. 일반인의 정상적인 수축기 혈압(최고 혈압)은 120, 이완기 혈압(최저 혈압)은 80이다. 혈압이 정상 범주에 속하지 않을 때 고혈압 혹은 저혈압이라고 부른다. 고혈압은 수축기 혈압이 140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 이상인…

저혈압 男은 70대, 女는 20대서 많아…이유는?

저혈압 환자가 연평균 9.6%씩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70대, 여성은 20대서 환자 발생이 가장 많았다. 저혈압은 수축기 혈압이 90mmHg 미만, 이완기 혈압이 60mmHg 미만이면서 무력감, 어지러움, 졸도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상태를 의미한다. 특별한 증상들이 동반되지 않을 경우에는 질환이라기보다 대체로 정상 범위 내의 생리적인…

일어서다 ‘휘청’…‘기립성 저혈압’ 예방하려면

아침 기온 서울 0도, 대전 3도, 대구 2도, 광주 4도로 출발해 한낮기온 서울 7도, 청주 8도, 대구와 광주 12도까지 오르겠다. 대기질은 탁하겠다. 수도권을 비롯해 곳곳에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에서 매우 나쁨 수준까지 높아지겠다. ☞오늘의 건강= 앉거나 누워있다 갑자기 일어났을 때 순간 머리가 핑 돌며 앞이 캄캄해지는 경험을 한 적이 있는가.…

[이태원 박사의 콩팥 이야기]

어지러우면 빈혈 있는 걸까?

요즘 좀 어지러운데 빈혈이니 빈혈검사를 해 달라’고 요구하는 환자들이 종종 있다. ‘어지러움증이 있어서 약국에 가서 철분제를 사서 먹었는데도 어지러움증이 안 좋아진다’는 얘기도 덧붙인다. 어지러움증이 있으면 이것은 빈혈 때문이라고 지레짐작한다. 옳은 짐작인가? 만성콩팥병 환자에게도 빈혈은 흔한 증상 중 하나다. 그런데 빈혈이 있다고 해서 어지럽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