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50세 이후 남성에서 주로 발생하는 손가락마비질환

손가락 말리는 불치병…‘뒤퓌트랑 병’이란?

미국에서 1000만 명 이상이 고통 받을 정도로 흔하게 발병하는 손가락 마비 증세가 있다. 1834년 이 병의 증세를 학술지에 처음 발표한 프랑스 외과의사 기욤 뒤퓌트랑(1777-1835)의 이름을 딴 ‘뒤퓌트랑 병(손바닥 섬유종증)’이다. 이 병은 손바닥 내 근막이라는 섬유 조직이 점진적으로 조여들어 손가락 말림을 초래해 손을 갈고리 모양으로 만드는…

퇴행성 관절염 속도 늦추려면…자전거 타기, 무릎 보호대 착용 바람직

“아야! 무릎이야”…골관절염 피하는 법

무릎, 손, 엉덩이 등 관절의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생활 속에서 관절의 연골이 닳는 속도를 늦추고 수술을 가급적 피하는 방법은 없을까? 미국 메이요클리닉 정형외과 호아킨 산체스 소첼로 박사는 “보통 사람들이 관절 건강을 유지하거나 골관절염을 앓는 사람들이 통증을 관리하는 데는 몇 가지 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세정제 사용 뒤 피부온도 떨어지는 것을 이용한 방법

열화상 카메라로 손 위생 상태 알 수 있다?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으로 병원균 확산을 막기 위해 손위생의 중요성이 부각됐다. 그럼에도 일반인, 환자뿐 아니라 의료종사자 중에서도 여전히 손 청결에 소홀한 사람들이 있다. 의료현장에서도 알코올 기반 소독제로 손을 씻느냐 여부만 중시할 뿐 실제 청결 상태가 어느 정도인지를  확인하는 노력을 기울이진 않고 있다. 손쉬운 손 청결 확인 방안이…

간, 폐암, 콜레스테롤, 뼈종양 등 다양

손을 보면 알 수 있는 건강 상태 6가지

손을 보면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짐작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영국 런던에서 개원의로 활동하는 그래함 이스턴 박사팀은 “손 피부가 건조하거나 손톱이 얇거나 하는 등의 상태는 감춰진 질환의 단서로서 중요한 건강신호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스턴 박사는 “환자들과 첫 대면할 때는 꼭 악수를 한다”며 “예의를 갖추기…

함부로 뜯지말고 소독 후 잘라야

성가신 손거스러미 생기는 이유

손톱 주변의 각질(큐티클)이 얇게 일어나면 별것 아닌 듯 신경이 쓰인다. 그냥 두자니 거슬리고 무심코 벗기다가 자칫 '유혈 사태'를 빚기도 한다. 큐티클은 손톱과 피부를 지키는 보호막이다. 피부 수분 증발을 방지하고 외부 병원균이 침투하지 못하도록 막는다. 이 큐티클이 들떠 일어나면 손거스러미가 된다. 왜 생기는…

폐암, 파킨슨병 징후 손에 나타나

손에 나타나는 건강 적신호 4

문제가 생기면 몸은 여러 가지 방식으로 신호를 보낸다. 예를 들어 시야가 흐릿해지는 건 당뇨병의 초기 증상 중 하나다. 손에도 신호가 나타난다. 어떤 신호인지 미국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파킨슨병 = 피로가 누적되면 손이 떨린다. 영양이 부족할 때도 손이 떨릴 수 있다. 문제는 파킨슨병이나 다발 경화증의 초기 증상일 수도 있다는 것.…

가급적 손을 대지 말아야 할 내 몸의 4곳

자신의 몸을 소중히 다룰 줄 알아야 다른 사람의 몸도 소중히 생각한다는 말이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기 몸의 사소한 부분부터 좀 더 신경을 쓰는 것이 좋다. 가령 더러운 손으로 얼굴 건드리기와 같은 행동을 주의하라는 것이다. 미국 애리조나대학교 주커맨 공중보건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손은 다른 신체부위로 세균을…

노화가 도드라지는 ‘손’ 관리 방법 4가지

탱탱하고 매끈한 얼굴을 가진 사람도 손의 노화는 상대적으로 감추기 어렵다. ‘성형 및 재건수술(Plastic and Reconstructive Surgery)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손만 보고 상대방의 나이를 유추할 수 있다. 손 관리에 소홀하면 얼굴이 아무리 어려 보여도 손으로 나이가 드러난다는…

겨울도 아닌데 왜? 손발이 차가운 이유 11

계절과 무관하게 늘 추위를 느끼는 사람들이 있다. 여름도 냉방시설이 잘 된 공간에 가면 온도 적응에 애를 먹는다. 특히 손과 발에 추위를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 이러한 추위민감증은 종종 발생할 수 있고 보통 걱정할 만한 일이 아니다. 하지만 추위와 함께 다른 증상이 동반되면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추위를 느끼는 것 외에 변비와 체중…

인체의 축소판… ‘손’이 보여주는 건강 신호 6가지

손은 ‘인체의 축소판’이라 불린다. 이런 손을 보면 건강을 가늠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영국에서 나온 바 있다. 영국 런던에서 개원의로 활동하는 그래햄 이스톤 박사팀은 ‘왕립의학협회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평소 잘 신경 쓰지 않지만 손의 건조한 피부, 얇은 손톱 등은 암과 같은 감춰진 질환의 단서로서 중요한 건강 신호가 될 수…

[날씨와 건강] 취미의 재발견… 재봉틀로 실용에 재미 더하고, 컬러링북으로 정신건강 지켜요

취미도 레트로 열풍, 온 가족 함께 즐기는 집콕 취미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낮아 춥겠다. 낮 기온이 10도 내외로 올라 일교차가 10~15도로 매우 클 전망이다. 옷차림에 신경 쓰고 환절기 건강관리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0~7도, 낮 최고기온은 8~14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편의점부터 작은 가게까지 “포켓몬 빵 품절”이란 문구가 붙어있다. 1990년대 학생들이 용돈을…

손 보면 알 수 있는 건강 신호 6

영국 런던에서 개원의로 활동하는 그레이엄 이스턴 박사는 "손의 건조한 피부, 얇은 손톱 등은 암과 같은 감춰진 질환의 단서로서 중요한 건강 신호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는 "환자와 대면할 때 악수부터 한다"며 "예의를 갖추기 위해서가 아니라 환자의 건강에 대한 정보, 가령 갑상선에 문제가 있는지, 퇴행성 관절염이…

[날씨와 건강] 레이노 증후군 증상과 치료법

얼음장 같은 손발…단순 수족냉증 아닐 수도?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2∼0도, 낮 최고기온은 1∼9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전망된다. ☞오늘의 건강= 요즘같이 추운 날씨에는 손발도 쉽게 얼어붙는다. 하지만 단순히 손발이 차가워지는 것을 넘어 피부색에 변화가 생기고 통증까지…

손으로 본 건강신호 5가지

영국 ‘왕립의학협회 저널’에 실린 한 논문에 따르면 손의 건조한 피부, 손바닥 색깔, 얇은 손톱 등은 암과 같은 감춰진 질환의 단서로서 중요한 건강신호가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전문가들의 견해를 토대로 손으로 본 건강신호 5가지를 소개했다. ◆손가락에 튀어나온 혹이 있다 손가락에 튀어나온…

[날씨와 건강] 혈액순환 돕는 근력운동, 반신욕 도움 돼

겨울에 더 괴로운 수족냉증…해답은 ‘이것’

전국 곳곳에 아침까지 눈 또는 비가 내리겠다. 낮부터는 찬바람이 불면서 낮기온이 영하권에 머물겠고 추워지겠다. 아침최저기온은 -10~4도, 낮최고기온은 –3~9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겨울은 평소 손과 발인 찬 수족냉증 환자들에게 더욱 가혹한 계절이다. 수족냉증의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은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푸석푸석해진 몸… 건조함 없애는 법

날씨가 춥고 건조해지면서 피부 가려움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다. 손톱이 약해져 잘 부러지기도 하고 입과 눈이 건조해 불편을 느끼거나 입술이 갈라져 피를 보기도 한다. 생활 속에서 조금이라도 건조함을 이겨내는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미 건강정보 포털 웹엠디(WebMD)를 통해 알아보자. -목욕 후엔 로션 대신 오일, 알코올 성분은 피해야…

붉거나, 땀나면… 손으로 보는 건강 상태 5

손은 사람의 팔목 끝에 달린 부분으로 손등, 손바닥, 손목으로 나뉜다. 손의 끝에 다섯 개의 손가락이 있어, 무엇을 만지거나 잡거나 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비롯한 전자기기 없이는 살 수 없는 현대사회에서 손은 활동량이 가장 많은 신체부위로 꼽힌다. 손가락의 섬세한 운동을 통해 많은 전자기기들이…

손목에 차는 장치로 파킨슨병 경련 막는다 (연구)

스마트워치 형태로 손목이나 발목에 차고 있으면 파킨슨병 환자의 경련을 줄여주는 진동장치가 개발됐다. 최근 《인간 신경과학의 프런티어스》저널에 실린 미국 마운틴 시나이 아이칸의대의 데이비드 푸트리노 교수팀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의 건강의학뉴스 웹진 ‘헬스 데이’가 22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마운트 시나이 건강 시스템의 재활 혁신 책임자인 푸트리노…

[날씨와 건강] 비누 이용해 30초 동안 씻어야

‘세계 손씻기의 날’…손, 제대로 씻고 있나요?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강원 영동과 남부지방 등 일부 지역에 비 소식이 있겠다. 수도권과 충청권에도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전국이 14∼19도, 낮 최고기온은 19∼25도로 전망된다. ☞오늘의 건강= 매년 10월 15일은 유엔(UN) 총회에서 각종 감염으로 인한 전 세계 어린이들의 사망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세게 쥐어야 건강.. 간단한 악력 훈련법 3

쥐는 힘은 근력은 물론 고혈압과 치매 위험까지 가늠하는 지표다. 악력이 약하면 심혈관 질환, 암에 걸리기 쉽고 조기 사망 위험도 커진다는 연구가 있을 정도다. 심각한 질병은 차치하더라도 쥐는 힘이 세면 손목터널증후군, 관절염, 근염 등 손과 손목에 생기는 문제를 예방할 수 있다. 악력은 크게 세 가지다. 먼저 쥐는 힘. 악수하거나 공을 쥘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