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삶의질

건강한 식습관이 삶에 도움이 되는 4가지 이유

건강한 식습관은 왜 중요한 걸까. 평소 술을 마시거나 패스트푸드를 자주 먹지만 별다른 이상이 없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나쁜 식습관을 생활화하면 어느 순간 얘기치 못한 질환이 덮쳐 삶을 송두리째 뒤바꿀 수도 있다. 건강한 식습관은 신체적 건강뿐 아니라 정신 건강을 지키는데도 도움이 되고 삶의 질을 개선해 보다 나은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수단이 되기도…

바다, 강, 호수 등 '파란 공간' 경험, 정신건강에 지속 영향

ㅇㅇ서 자란 어린이, ‘마음 튼튼한 어른’ 된다

어린 시절 바다, 강, 호수를 접한 '파란 공간(blue space)'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이 평생에 걸쳐 삶의 만족도에 중요하고 지속적인 혜택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환경심리학저널(Journal of Environmental Psychology)》에 발표된 유럽과 미국, 호주 12개국 연구진의 공동연구를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구절초는 보기에만 좋다? 사실 관절 건강에도 특효

무릎 통증을 유발하는 퇴행성 관절염은 ‘골관절염’으로 관절을 보호하는 연골이 손상되고, 퇴행성 변화로 염증과 통증이 발생한다. 레저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며 20, 30대 환자도 증가했으며, 50세 이상 중년은 외상이 없어도 통증이 느껴진다면 퇴행성 관절염 의심해야 한다. 2019년 국내 퇴행성 관절염 환자 수는…

우울증 있는 치매환자, 대화로 치료한다 (연구)

사회가 고령화되면서 치매 환자 수는 계속해서 늘고 있다. 치매로 고통 받는 많은 사람들이 우울증 증상을 경험하는데 보통은 약물로 치료를 한다. 하지만 약물 치료는 증상을 억누르고 환자가 삶을 즐기지 못하는 부작용이 있다. 이 가운데 대화 치료(talk therapy)가 치매 환자의 우울증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만성질환 있어도 장수하는 사람들 있다

당뇨, 비만, 고혈압 등 갖가지 만성질환이 있는 노인은 몸이 쉽게 쇠약해지고 삶의 전반적인 질 역시 떨어진다는 게 일반적인 믿음이다. 실질적으로 상당수 만성질환 환자들이 이 같이 불편한 삶을 살고 있다. 그런데 만성질환이 있는 모든 노인이 이처럼 질 나쁜 삶을 살고 있는 것은 아니다. 연구에 따르면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노인 중에도…

40세 이후 삶의 질 가장 많이 떨어뜨리는 요인

삶의 질을 높이는 방법,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아이템이 흔히 언급될 정도로 삶의 질은 많은 이의 관심사다. 최근 40세 이후 성인남녀의 삶의 질을 가장 크게 떨어뜨리는 요인 3가지가 밝혀졌다. 첫 번째는 활동제한이었고 그 다음 걷기와 스트레스였다. 활동 제한이 있거나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으면 삶의 질이 떨어지고, 걷기를 할 수 있으면 삶의 질이…

예뻐야 행복? 외모와 행복의 상관관계

외모가 아름다워질수록 행복도가 높아질까? 얼굴이 예쁘면 삶의 질이 높아진다는 생각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성형수술, 미용도구, 화장품 등에 제법 큰돈을 투자한다. 그런데 연구에 따르면 이처럼 외모에 집착하는 마음은 자칫 ‘착각의 포로’가 될 수 있다. ‘행복연구저널(Journal of Happiness Studies)’에…

하루 단 5분, 삶의 질을 높이는 비법 8

감사의 글 쓰고... 5분은 정말 짧은 순간이다. 하지만 이 5분만 투자하면 어제와는 다른 하루로 삶의 질을 높일 수가 있다. 스트레스를 낮추고, 기분을 고조시키며, 활력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미국의 건강, 의료 포털 ‘웹 엠디’가 단 5분만으로 삶의 질을 높이는 방법들을 소개했다. …

취미 활동이 주는 건강 효과 5가지

대다수의 사람들이 한가한 시간, 적극적인 활동보단 소극적인 활동을 택한다. 운동이나 악기 연주보다 TV시청이나 SNS염탐을 택한다는 것이다. 스크린에서 다른 사람들이 하는 것을 지켜보는 대신 자신이 직접 하면서 즐기는 것은 어떨까. 이와 관련해 ‘액티브비트닷컴’이 낚시, 등산 등 취미 활동이 건강에 미치는 좋은 효과…

긍정적으로 사는 6가지 습관

일상의 삶이 마냥 행복하기만 한 사람은 없다. 행복해 보이는 이면에 상실감과 패배감이라는 무의식이 깔려있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힘든 일을 회복하거나 극복하는데 유독 뛰어난 능력을 보이는 사람들이 있다. 어떤 사람들일까. 전문가들에 따르면 긍정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들이 그렇다. 몇 가지 사소한 습관만…

심장병 전문가들의 건강 비결 6가지

건강한 생활은 튼튼한 심장을 기반으로 한다. 심장이 건강하면 전반적인 심신 향상에 도움이 된다. 그렇다면 심장 건강에 대해 그 누구보다 해박한 심장병 전문가들은 어떤 방식으로 심장 건강을 지키고 일상의 질을 높여나갈까. ◆ 단순한 방식으로 식사한다 콜롬비아대학교 의과대학 심장학과 제니퍼 헤이스 교수는 미국 건강지…

방치하면 위험… ‘고관절 골절’ 예방하려면?

고령화의 영향으로 노인층이 증가하고 있는 것과 더불어, 도시생활습관으로 운동량은 감소하면서 노인성 고관절 골절 환자가 많아지고 있다. 고관절 골절 환자가 증가하는 이유는 골다공증 악화, 근육량 감소, 척추 및 관절 퇴행, 균형감각 저하 등 크게 4가지를 들 수 있다. …

잠을 잘 자야 하는 이유 4

"더 나은 수면, 더 나은 삶, 더 나은 세계(Better sleep, better life, better planet)" 세계 수면의 날 슬로건이다. 잠을 잘 자야 삶의 질도 좋아진다는 의미다. 잠을 제대로 못 자는 '불면'은 질환으로 분류될 만큼 수면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크다. 강동경희대병원 뇌신경센터…

꾀병으로 오해… 편두통 환자 ‘우울장애’ 경험

편두통에 대한 이해 부족이 환자들의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가중시킨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나왔다. 대한두통학회 '편두통 인식 및 치료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대한신경과학회와 공동으로 진행했고, 대한신경과학회 소속 신경과 의료진 442명을 대상으로 했다. …

외향적, 비관적… 성격에 따라 다른 신체 건강

성격에 따라 신체건강도 달라진다. 성격이 신체건강에 영향을 준다는 뜻이다. 성격별로 건강관리 방식에 차이가 있고, 스트레스 수치로 벌어지는 차이도 발생하기 때문이다. ‘웹 엠디’가 소개한 성격과 건강의 상관관계를 알아본다. 1. 긍정적 성격 긍정적인 미래상을…

췌장암 환자의 후회 “극심한 통증이 무서워요”

"왜 하필 나인가... 내가 암에 걸릴 줄 상상도 못했어요" 암 환자는 첫 진단 후 대부분 배신감을 토로하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 과도한 심리적 충격과 불안감에 휩싸이면 급기야 우울증까지 발병해 암의 치유가 어려워질 수 있다. 암 환자의 심리적인 안정이 신체의 건강 못지않게 중요한…

당신을 더 빨리 늙게 만드는 뜻밖의 원인 5

정크 푸드를 많이 먹거나 담배를 피우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노화가 빨리 진행되고 수명이 줄어든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장수와 관련해서는 약간의 운도 작용한다. 미국 국립노화연구소의 마리 버나드 부회장은 “장수 여부는 어느 정도 유전자에 영향을 받는다”며 “하지만 생활방식을 개선하면 노화를…

여성이 더 장수? 건강수명 비슷하지만 치매가 핵심

'건강수명'은 아프지 않고 오래 사는 것을 의미한다. 장수 노인이라 하더라도  수십 년을 앓아 누워 있다면 '장수'의 의미가 퇴색할 수 밖에 없다. 치매는 건강수명을 해치는 핵심 요인 중의 하나이다. 사랑하는 가족조차 알아보지 못하는 치매는 본인 뿐 아니라 가족에게도 가혹한 병이다.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일어나자마자 10분… 건강 좌우하는 습관 7

아침을 건강하게 시작하면 하루를 보다 성공적으로 보낼 확률이 높아진다. 기상 후 10~15분 안에 벌어지는 일들이 그날의 컨디션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 그런데 이 짧은 시간 동안 건강을 해치는 실수들을 저지르기도 한다. 미국 의료포털 웹엠디에 의하면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아침 습관을…

행복을 갉아먹는 독이 되는 생각 8

하루 중 상당 시간을 부정적이고 비관적인 생각들로 채우는 사람들이 있다. 누구나 행복한 생각만 하고 살 수는 없지만, 긍정적인 사고를 하는 시간의 비중을 늘릴 필요는 있다. 이런 생각의 차이가 삶의 질을 바꾸기 때문이다. 부정적인 사고는 심장병을 비롯한 신체질환과 연관을 보인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