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단맛

똑같은 단맛인데, 누군 더 달고 누군 덜 달고…

차를 마실 때 설탕을 3,4스푼씩 듬뿍 넣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설탕을 아예 넣지 않는 사람도 있다. 똑 같은 단 맛이라도 누구에겐 덜 달고, 누구에겐 너무 달기도 하다. 이들의 차이는 어디서 오는 것일까? 일정 부분 유전자에 의해 단 맛에 대한 민감도가 결정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모넬화학감각센터 행동학적…

설탕이 주는 달달함의 ‘유혹’, 어떻게 끊을 수 있나?

설탕은 우리에게 달달함을 주는 고마운 존재이지만 과할 경우 독이 돼 우리를 해롭게 한다. 설탕은 식품 가운데 혈액내에서 가장 빨리 포도당으로 분해돼 에너지원으로 쓰이고, 설탕의 단맛은 통증을 완화시키며 심리적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효과도 있다. 설탕 자체는 유해하지 않지만 과하면 인체에 독이 된다. 설탕을 과다 섭취하면 혈당이 오르고,…

단맛의 유혹… 양파로 건강까지 잡는 법

단 음식을 먹기 전 잠시 멈칫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단맛의 유혹은 강렬하지만 ‘몸에 나쁘다’는 인식 때문이다. 실제로 당분을 과다 섭취하면 칼로리가 높아져 살이 찌기 쉽다. 혈당을 빠르게 올려 당뇨병에 좋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당분은 체내 에너지의 주요 공급원으로 생명 유지에 필요한 성분이다. 양파로 단맛과 건강까지 잡는 법을…

‘다이어트 콜라’는 정말 살이 덜 찔까?

열량 없이 단맛을 내는 인공감미료 섭취가 늘고 있다. 다이어트에 도움을 준다는 탄산음료, 요구르트, 빵과 과자 등 다양한 식품에 첨가되기 때문이다. 인공 감미료는 과연 살을 빼는 데 도움이 되는 걸까? 아직 과학적으로 명쾌한 답은 없다. 미국 '뉴욕 타임스'가 전문가 의견을 들었다. …

암 예방에 좋은 양파, 왜 짜장면과 ‘궁합’이 맞을까?

오늘도 점심으로 짜장면을 먹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짜장면에는 양파가 많이 들어간다. 일반 짜장면이나 간짜장, 삼선짜장을 가리지 않고 짜장 소스에 양파를 잘게 썰어넣는다. 여기에 반찬으로 생 양파까지 곁들인다. 그야말로 '양파 세상'이다. 양파는 짜장면 속에서 어떤 역할을 할까?  먼저 양파는 익히면 단맛이…

식탐, 유전자 탓일까? 의지 탓일까?

가족 구성원끼리는 식성이 비슷하다. 아빠가 짠 음식을 즐겨먹는다면 아이도 짠 음식을 좋아할 확률이 높고, 언니가 단 음식을 좋아한다면 동생도 군것질을 많이 하는 경향이 있다. 이처럼 가족끼리 식성이 비슷하다는 건, 유전자가 맛에 대한 선호도를 결정한다는 의미일까? …

냉장고 속에서 더 잘 상하는 식품 5

각종 식품들을 정리할 때 냉장보관인지 아닌지 헷갈릴 때가 많다. 아니 어쩌면 고민도 없이 채소나 과일류면 웬만해선 냉장고에 바로 넣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냉장고는 만능 보관소일까. 흔히 냉장고로 직행시키는 식품들 중에는 냉장보관으로 인해 상태가 더 나빠지는 것들도 많다. ‘인디펜던트’가 보도한 …

건강한 단맛… 설탕 대신 이것, 천연 감미료 5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최근 구운 식품, 아이스크림, 사탕, 음료 및 껌의 맛을 강화하거나 풍미를 높이는 데 사용되는 7가지 합성 물질의 사용을 금지했다. 이런 인공 물질은 암 발병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7가지 물질은 벤조페논을 비롯해 에틸 아크릴 레이트, 오제닐 메틸 에테르, 미르센,…

‘집콕’으로 바뀐 아이 입맛, 혹시 탄수화물 중독?

코로나19로 인해 아이들이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하루 식사량, 간식량이 많아졌고, 정크푸드, 단음식을 먹는 횟수도 크게 늘어났다. 정해진 식단이 아닌 ‘집콕’ 사정대로 먹다 보면 아이들의 입맛도 자연스레 바뀌기 쉽다. 밥을 먹을 때 반찬은 안 먹고 밥만 먹거나 식사 후에도 과자를 찾고, 빵이나 케익, 햄버거, 피자 등을 찾는 것이다. 만약…

달콤한 설탕, ‘맛있게’ 줄이는 3단계 전략

요즘 설탕을 바라보는 시선이 좋지 않다. 비만의 ‘원흉’처럼 지목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세계보건기구(WHO)는 비만예방을 위해 하루 50g(성인 기준)이던 하루 설탕 권장 섭취량을 25g(6티스푼)으로 대폭 낮췄다. 설탕은 단맛을 낼 뿐 아니라 잼 같은 식품에서 천연 방부제 역할을 한다. 또한 빵 껍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