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감염증

5년만 허가 그람음성균 항균제 신약

다제내성균 감염증 신약 ‘자비쎄프타’ 국내 허가

한국화이자제약은 다제내성균 감염증 신약 자비쎄프타가 지난달 22일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자비쎄프타는 2017년 이후 5년 만에 국내 허가받은 그람음성균 항균제 신약이다. 다제내성 그람음성균, 카바페넴 내성 환자 등에서 사용 가능하다. 자비쎄프타는 임상 연구를 통해 표준 치료 옵션 대비 비열등한 치료 효과와 세프타지딤…

무심코 하는 건강 악화 습관 4가지

습관은 자신도 모르게 건강을 좀 먹는다. 무심코하는 반복된 행동이 누적되면 몸은 서서히 나빠질 수 있다. 사람들이 자주 하는 행동 중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습관은 어떠한 것들이 있을까. ◆머리카락 꼬기 머리카락을 손가락에 걸고 빙빙 돌리는 습관을 가진 여성들이 있다. 습관적으로 꼬다보면 머리카락 뿌리에…

가급적 손을 대지 말아야 할 내 몸의 4곳

자신의 몸을 소중히 다룰 줄 알아야 다른 사람의 몸도 소중히 생각한다는 말이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기 몸의 사소한 부분부터 좀 더 신경을 쓰는 것이 좋다. 가령 더러운 손으로 얼굴 건드리기와 같은 행동을 주의하라는 것이다. 미국 애리조나대학교 주커맨 공중보건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손은 다른 신체부위로 세균을…

피부 망가뜨리는 ‘잘못된’ 면도 방법 6가지

여성들을 귀찮게 하는 제모, 다가오는 여름철을 대비해 노출 부위 제모에 신경을 써야한다. 그런데 날카로운 면도날로 털을 깎는 일은 피부에 꽤나 큰 자극을 가하는 일이다. 자칫 살이 베이기도 하고 피부 속으로 털이 파고드는 내성모발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피부트러블을 가중시키는 잘못된 제모방법들론 어떤 게 있을까. …

빨주노초… 6가지 소변색으로 보는 건강상태

눈이 ‘마음의 창’이라면 소변은 ‘몸의 창’이라고 비유하는 전문가들이 있다. 소변으로 몸의 건강 상태를 읽어낼 수 있다는 의미다. 우리 몸에서 배출된 물질인 만큼 몸 내부 상태를 판단하는 지표로 적절하다는 것이다. 소변은 옅은 레모네이드 빛깔일 때 가장 정상적인 상태다. 진한 노란색을 띤다면 수분 섭취량이 부족하다는…

주의해야 할 잘못된 귀지 제거 방법 4

귓속에 쌓인 분비물인 귀지를 제거하는 가장 보편적인 방법은 귀이개나 면봉을 이용해 파내는 것이다. 그런데 귀 후비는 행위 자체가 귀의 건강을 해치고 청각 기능을 손상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 귀의 가운데에 위치한 중이에는 이소골이라는 작은 뼈와 고막이 있는데, 이 부분이 특히 다치기 쉽다. 귀의 가장 안쪽에 위치한…

월경기간 여성에게 생길 수 있는 현상 4

여성이라면 매달 피할 수 없는 ‘마법의 날’, 이날을 유쾌하게 받아들이는 여성은 별로 없다. 생리기간동안 몸이 아프기도 하고 심리적으로 우울한 상태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미국 건강지 헬스에 따르면 생리기간에는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은 몇 가지 변화가 일어나는데, 이를 극복하기 위한 해결법을 동원하면 부분적으로 상태를 개선할 수…

소변이 말하는 건강 상태 6

소변은 우리 몸에서 배출된 물질인 만큼 신체 내부 상태를 판단하는 지표로 적당하다. 소변은 옅은 노란색일 때 가장 정상적인 상태다. 진한 노란색을 띤다면 수분 섭취량이 부족하다는 의미다. 이처럼 소변은 자신의 건강 상태를 체크하는 한 가지 방법이다. '프리벤션닷컴'이 "소변에서 나타나는 변화는 우리 몸에서 일어나고 있는…

“당뇨병 있다면 귀 후비지 마세요”

자꾸 건드리는 귀, 당뇨 환자 더욱 주의해야 귀이개로 귓속을 자주 후비적거리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행동들은 우리 귀가 반갑게 생각하지 않는 가급적 하지 말아야 할 행동들이다. 미국 켄터키대학교 이비인후과 브렛 커머 교수에 따르면 귀를 의도적으로 건드리는 행위는 귓병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커머 교수는 미국건강지…

같은 증상이지만, 여성이 더 아픈 질환 4

여성과 남성은 상대방이 느끼지 못하는 고통을 느낀다. 출산 시 느끼는 여성의 고통을 남성은 알 수 없고, 남성이 벨트 아래 직격탄을 맞았을 때 느끼는 고통을 여성이 알 수는 없다. 신체구조 차이에서 오는 통증뿐 아니라 동일한 질환과 동일한 증상에 대해 느끼는 고통에도 차이가 있다. 가령 ‘관절염 치료와…

’식은땀’ 난다면 의심해 봐야 할 건강 문제 7

더워서 흘리는 땀과 달리 식은땀은 큰 더위 없이도 옷이 젖을 정도로 흐르는 땀이다. 이는 건강상 문제가 있다는 단서가 된다. 여성은 폐경기 전후로 호르몬 수치가 급변하면서 식은땀이 난다. 인간생물학연보(Annals of Human Biology)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폐경기 여성의 36%가 식은땀을 경험한다. 만약 폐경이 원인이…

목구멍 통증 완화하는 방법 6

식도와 기도로 이어지는 목이 아프면 음식을 먹거나 침을 삼킬 때마다 불편하다. 또 이물감 때문에 침조차 삼키기 어려울 때가 있다. 기침을 할 때마다 느껴지는 통증이 고통을 주기도 한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이 소개한 목구멍 통증을 완화하는 방법 6가지를 알아본다. …

소변으로 알 수 있는 건강상태 7가지

소변은 혈액속의 노폐물과 수분이 신장(콩팥)에서 걸러져서 방광 속에 괴어 있다가 요도를 통하여 몸 밖으로 배출되는 액체를 말한다. 이런 소변은 자신의 건강상태를 체크하는 한 가지 방법이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닷컴이 소변에서 나타나는 변화는 우리 몸에서 일어나고 있는 질병을 예측하는 단서가 된다며 소변으로 알 수 있는 건강상태를…

당장 고쳐야 할 건강에 나쁜 습관 4

좋은 습관은 일의 효율성을 높이고 불필요한 에너지의 낭비를 막는다. 효과적인 결과를 도출해내는 힘이 되는 것이다. 하지만 나쁜 습관은 반대 결과를 가져온다. 건강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이와 관련해 건강정보 사이트 자료를 토대로 빨리 개선해야 할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습관을 알아본다. …

소변 색으로 보는 건강 상태 6가지

소변을 볼 때 그 색깔을 잘 살펴보면 건강 상태를 읽어낼 수 있다. 소변이 우리 몸에서 배출된 물질인 만큼 몸 내부 상태를 판단하는 지표로 적절하다는 것이다. 소변은 옅은 노란색일 때 가장 정상적인 상태다. 진한 노란색을 띤다면 수분 섭취량이 부족하다는 의미다. 단 연구에 따르면, 정상적인 범주를 약간 벗어난…

건강을 위해 개선해야 할 나쁜 습관 4

습관적으로 하는 나쁜 행동은 일의 효율성을 떨어뜨리고 에너지를 낭비하게 만든다. 건강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이와 관련해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빨리 개선해야 할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나쁜 습관을 알아본다. 1. 머리카락 꼬기 머리카락을 손가락에 걸고…

‘헉헉’ 호흡을 가쁘게 하는 의외의 질환 5

심하게 운동을 하지 않았는데도 숨이 차고 호흡이 가빠지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심장이나 폐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징후일 수 있다. 그런데 심장이나 폐 질환만이 숨을 차게 만드는 원인은 아니다. 이와 관련해 ‘웹 엠디’가 소개한 호흡을 가쁘게 만드는 의외의 질환 5가지와 대처법 등을 알아본다. …

예방접종 중요한 또 하나의 이유…감염병, 자폐증 위험 높여

어렸을 때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향후 자폐증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아직 동물실험에 한정된 연구결과지만, 연구팀은 사람에게서도 감염병과 자폐증이 연관성을 보인다는 근거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미국 UCLA 연구팀은 어린 수컷 쥐들에게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때처럼 면역반응이 일어나도록 자극하는 화학물질을 주입했다. 그 결과, 이…

‘숨’이 가쁜 뜻밖의 이유 5가지

심하게 운동을 하지 않았는데도 숨이 차고 호흡이 가빠지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심장이나 폐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징후일 수 있다. 그런데 심장이나 폐 질환만이 숨을 차게 만드는 원인은 아니다. '웹 엠디'가 호흡을 가쁘게 만드는 의외의 질환 5가지를 소개했다. 1.…

렌즈 낀 채 자면 어떤 일이?

잠을 잘 때도 착용 가능하다는 콘택트렌즈 브랜드들이 있다. 산소투과도가 높고 이물질이 덜 껴 장시간 껴도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러한 종류의 렌즈라 할지라도, 잠을 잘 땐 빼고 잘 것을 권장한다. 연속 착용이 가능하도록 설계된 렌즈가 아니라면, 더더욱 잠자기 전 반드시 빼야 한다. 산소가 비교적 잘 통하고 이물질이 잘 침착되지 않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