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가짜뉴스

당신은 ‘가짜 뉴스’를 구별할 수 있는가? (연구)

온라인에서 쏟아지는 수많은 뉴스, 당신은 그 중에 가짜 정보를 구별할 수 있는가? 많은 사람이 온라인에서 가짜 정보를 쉽게 가려낼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는 조사가 나왔다. 실상 4명 중 1명만이 그나마 판별력이 있다는 것이다. 최근 영국 온라인 방송통신규제기관인 오프콤(Ofcom)에서는 인터넷을 사용하는 1만 3천여 명을…

“코로나19 음모론 믿는 사람, 감염 가능성 높다”

코로나19 음모론을 믿는 사람은 바이러스에 걸리고, 직장을 잃고, 사회적으로 고립될 가능성이 더 높다는 연구가 나왔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출판부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정신의학》에 지난달 발표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자유대 연구진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뉴스 포털 ‘웹엠디’가 2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음모론을 믿는 사람들의…

백신 가짜뉴스 엄정 대응…대표적인 가짜뉴스는?

방송통신위원회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코로나19 백신 관련 가짜뉴스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종합대책을 수립·추진 중이다. 방통위는 백신과 관련한 잘못된 정보에 현혹되지 않을 것을 당부했다. 현재 방통위가 즉각 조취를 취한 온라인상에 유통되고 있는 허위사실은 △백신이 치매를 유발한다는 정보 △백신을 맞으면 사지마비, 경련, 심정지가 올 수…

“백신은 위험해”…코로나 가짜뉴스-음모론 엄정 대응한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관련 가짜뉴스에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곧 시작될 예정인 가운데, 해외발 백신 가짜뉴스들이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거나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로 부작용을 과장하는 정보들이 있다. 화이자 백신 임상시험 과정에서 안면마비 부작용이 나타난 사례가 대표적이다. 해당 부작용은 화이자 백신…

미국도 독감백신 ‘몸살’… 백신에 대한 오해 7가지

“독감 백신 맞아야 하나?” “백신 맞으면 되레 더 위험해진다” “마스크 잘 쓰면 백신 맞을 필요 없다...” 우리나라뿐 아니다. 독감 백신 논란은 코로나19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미국도 마찬가지. 소셜 미디어에서는 백신접종을 비웃거나 콧방귀 뀌는 온갖 정보가 넘치고 있어 미국 보건당국이 식은땀을 흘리고 있다. 하버드대 보건대학의 최근…

‘무식도 죄’라는 전제의 온도차

의정부고의 관짝소년단 패러디와 유튜버 쯔양의 뒷광고. 최근 이슈가 된 이 두 사건은 '무지'라는 개념으로 수렴된다. 의정부고 학생들은 '블랙페이스(blackface)'라는 의미를 몰랐고, 쯔양은 방송 초기 '광고 관련 지침'을 몰랐다. 전자의 경우 학생들이 비하 의도를 가지고 한 행동으로 보이지 않는다는 옹호론이 대세이고, 후자는 광고 표기법을…

가짜뉴스 자꾸 보면 진짜처럼 느껴진다 (연구)

최근 신종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정보전염병도 함께 확산되고 있다. 정보전염병(인포데믹스)은 가짜뉴스나 괴담 등이 전염병처럼 온라인 등을 통해 빠르게 번지는 현상을 말한다. 이 같은 현상이 일어나는 것은 진짜뉴스보다 가짜뉴스가 더 잘 퍼지는 속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국제학술지 '심리과학(Psychological…

WHO, 신종 코로나 가짜 정보 대응 고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관한 그릇된 정보와 가짜 뉴스가 창궐하고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레프’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구글과 협력해 사람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정보를 인터넷에서 검색할 때 WHO나 각국 보건당국이 제공하는 정보가 가장 먼저 보이도록 조치하고 있다. WHO는 또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등 소셜 네트워크 기업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