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호르몬변화

종아리 둘레 34cm 미만? 바로 ‘이것’ 의심

20대 여성들이 원하는 얇고 가느다란 종아리는 날씬한 몸매의 기본이지만, 나이 들수록 정반대의 상황이 펼쳐진다. 두꺼운 종아리가 근육량을 보여주는 중노년 건강의 바로미터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특히 가장 두꺼운 종아리 둘레가 남자 34cm, 여자 33cm 미만이면서 자주 넘어진다면, ‘근감소증’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근감소증의 원인과…

생리주기를 살펴야 하는 이유

여성의 생리적 특성인 월경은 감성에 영향을 미친다. 지속적인 호르몬 변화와 월경주기가 여성의 기분을 좌지우지한다. 여성은 평균 12살에 초경을 맞아 50세 전후가 되면 폐경기에 접어든다. 거의 40년간 매달 자궁에 출혈이 일어나는 불편을 겪는 것이다. 생리주기가 들쑥날쑥하면 불안감까지 더해져 이중고를 겪게 된다. 건강에 이상이…

폐경 여성 95%의 고통 1위, ‘잠 못 이루는 밤’

95% 불면증 호소 폐경기가 되면 여성의 몸은 호르몬 환경의 변화로 다양한 증상들을 경험한다. 우선 얼굴 홍조가 생기는 경우가 많다. 얼굴 홍조 증상은 대개 개인차가 있으며 일반적으로 1~2년 정도 지속된다. 폐경기에는 오줌길(요도)의 점막이 위축돼 다양한 배뇨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뜨거운 목욕탕 속에서…

여성이 특히 신경 써야 할 질병 5가지

골다공증, 우울증 등... 여성이 남성보다 수명이 더 길지만, 그렇다고 남성보다 병에 덜 걸린다는 뜻은 아니다. 여성이란 이유만으로 남성보다 더 잘 걸리는 그래서 더욱 걱정해야만 하는 질병들이 분명 있다. 미국 건강, 의학 포털 ‘웹 엠디’가 여성들이 우선 걱정해야 할 5대 질병과 그 발병 원인, 예방법 등을…

젊은 여성이 뇌졸중? 이런 징후 땐 조심

흔히 ‘중풍’이라고 일컬어지는 뇌졸중은 노인성 질환이라는 인식이 있다. 실질적으로 뇌졸중은 대체로 65세 이상 인구에게 나타난다. 하지만 뇌졸중의 10%는 45세 이하의 연령에게서 나타나며 남성보단 여성에게 잦다. 비교적 젊은 편에 속하는 여성들이 뇌졸중일지도 모른다는 의심을 해야 할 때는 언제일까. 여성의 …

아직 젊은데… 시야 흐려지는 이유 4가지

나이가 들면 모든 신체기능이 떨어진다. 시력 감퇴도 노화와 함께 오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런데 아직 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눈앞이 아른아른 흐릿해진다면 무슨 이유 때문일까. 특별히 시력이 나쁘진 않지만 최근 들어 시야가 흐려졌다면 특정질환이 영향을 미치고 있거나 잘못된 생활습관, 신체변화 등이 원인일 수 있다.…

어깨에 돌이… ’석회화건염’ 발생 이유

30대 여성 직장인 이모씨는 잠을 자던 중 어깨에 극심한 통증을 느껴 뜬 눈으로 밤을 샜다. 조금 가라앉는가 싶다가도 갑작스레 쿡쿡 쑤시고 찌르는 것 같은 통증이 반복됐다. 평소 어깨에 무리를 주는 일을 하지 않았는데도 통증이 계속되자 이를 이상히 여겨 병원을 찾았다가 어깨에 약 0.8cm 가량의 석회가…

손톱 보면 알 수 있는 건강 신호 7

손톱을 보면 그 사람이 얼마나 단정한지,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 쓰는지와 패션 감각이 있는지 알 수 있다. 하지만 의학적 견지에서 손톱은 6개월 간 당신의 건강 상태를 알려주는 지표다. 손톱은 피부의 일부다. 피부의 각질층과 마찬가지로 손톱은 케라틴이라는 단백질로 구성되어 있다. 따라서 손톱을 통해 건강 상태는…

“여성의 잇몸이 위험하다”… 원인은 호르몬 변화

치아 건강을 위한 칫솔질과 치실 사용, 음식조절 등은 남녀 모두에게 중요하다. 특히 여성들은 월경이나 임신 등 호르몬의 변화를 겪을 수밖에 없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잇몸은 호르몬의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해 각종 질환에 쉽게 노출된다. 사춘기의 여성은 프로게스테론이나 에스트로겐과 같은 성호르몬의 분비가 증가해 잇몸에 …

여성 유방 통증의 흔한 원인 5가지

가슴은 여성에게 상당히 민감한 신체부위다. 그날그날의 컨디션이나 호르몬 수치에 따라 가슴 상태도 달라지기 때문이다. 붓기도 하고 갑자기 통증이 일어나기도 하는 부위라는 의미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여성이 가슴 통증을 느끼는 가장 흔한 원인은 다음 5가지다. ◆과잉 운동 운동 강도를 갑작스럽게 높이면 가슴이…

생애주기 따라 천차만별… 연령별 ‘여성 변비’ 4

변비라고 다 같은 변비가 아니다. 고3 수험생, 직장에 막 발을 들인 사회초년생, 할머니 등 여성들이 겪는 변비는 원인도, 증상도 천차만별이다. 남성보다 여성에게 변비가 많은 것은 여성호르몬의 영향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즉 여성 변비는 사춘기, 임신과 출산, 갱년기, 노화 등 여성이 맞닥뜨리는 생애주기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툭하면 ‘머리 아프다’는 아이, 꾀병일까?

“머리 아파~~” 이마를 짚으며 통증을 호소하는 아이들. 어디가 어떻게 아파라고 물어도 그냥 머리 아프다고만 하지, 그 증상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한다. 또 뒤돌아서면 아무렇지 않다는 듯 놀고 있는 아이를 보면 ‘꾀병인가?’ 싶을 때도 있다. 아이들의 두통은 그 정도나 원인을 부모가 잘 가늠하지 못해 세심한 관심이 필요하다. 몸 어딘가에 이상이 있을…

돌연 두근거리는 심장… 병원 꼭 가야할까?

난데없이 심장이 빨리 뛰고 속이 울렁거린다거나 심장이 멎을 것처럼 두렵고 불편한 순간이 찾아올 때가 있다. 심장이 심하게 고동치는 이 같은 증상을 ‘심계항진’이라고 부르는데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걸까. 미국 몬태나대학교 마이클 펜스터 의학박사는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을 통해 심장이 빨리 뛴다거나 두근거리는 경험은…

싱숭생숭… 봄 날씨가 몸과 마음에 미치는 영향 6

봄이 되면 해가 길어지고, 따뜻한 바람이 불면서 가벼운 옷으로 갈아입으면 몸이 한결 가뿐해진다. 바깥 풍경도 달라지면서 봄의 열병을 앓는 사람들도 생긴다. 마음은 갑자기 싱숭생숭해져서 일이 하기 싫고, 좋은 사람들과 바깥으로 나가 놀고 싶어지기도 한다. 그런데 봄이 되면 달라지는 이런 기분이나 행동의 변화가 과학적으로 근거가 있는…

계속되는 딸꾹질이 알려주는 건강 신호 5

주로 딸꾹질이 나오는 것은 음식을 너무 빨리 먹거나 마셨을 때이다. 하지만 위장병학자들은 횡격막(가로막) 수축에 의해 숨을 쉬고자 하나 갑자기 성문이 닫혀 특징적인 소리를 내는 딸꾹질에는 뭔가 더 기이한 것이 있다고 말한다. 보통은 경과가 양호하며 저절로 증상이 사라진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오랫동안 지속될 경우에는 …

류마티스 관절염에 대한 오해 6가지

류마티스 관절염은 인구의 0.5~1% 정도 발생하고 있기에 유심히 관심을 가져야 하는 질환이다. 하지만 여전히 류마티스 관절염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 조기 치료의 기회를 놓치는 등 심심찮은 문제를 낳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6년 류마티스 관절염(질병코드 M05,06)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

신경 쓰는데도 체중이 느는 이유 8

평소보다 활동량도 많고 식단관리에도 신경 쓰는데, 이상할 정도로 체중계 눈금이 미동이 없을 때가 있다. 평소와 별반 다르지 않은 생활을 하는데 체중이 오히려 점점 늘어날 때도 있다. 이처럼 체중관리가 어려워진 데는 어떤 이유가 있을까. ◆ 수면부족 수면과 체중 사이에는 두…

젊은 여성에게 탈모 생기는 이유 5가지

나이가 들어가면서 머리카락이 빠지는 탈모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럴 때는 이를 노화 증상으로 받아들이기 쉽지만 여성에게서 그것도 10대나 20대의 젊은 여성에게서 탈모 증상이 나타나면 문제가 다르다. 미국 폭스뉴스 건강, 의학 에디터 매니 알바레즈 박사가 젊은 여성에게 탈모 증상이 나타나는 이유와 치유 및 예방법 등을 소개했다.…

뱃살은 의지의 문제? ’호르몬’ 관리도 필요

옆구리가 두껍게 접히는 여분의 뱃살을 좀처럼 관리하기 어렵다면 의지력 탓만으로 돌릴 수 없는 문제다. 호르몬의 변화가 적극적인 방해공작을 펼치는 것일 수도 있다. 체중조절이 어렵다고 해서 호르몬의 대변동이 일어나는 것은 아니다. 예전보다 아침식사로 탄수화물을 많이 먹는다거나 잠을 덜 잔다거나 하는 사소한 변화만으로도…

사소하지만 신경 써야할 신체증상 4

평소 몸에 나타나는 사소한 증상은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 쉽다. 그러나 이런 증상을 방치했다가 심각한 질환으로 진행될 수도 있다. 미국 생활정보 매체 리얼심플닷컴이 사소하지만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증상 및 대처법에 대해 소개했다. ◆잇몸에서 피가 난다 칫솔을 새로 바꾸면 칫솔모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