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주의력

고려대 안암병원 연구팀 모델 개발

ADHD 이제 인공지능이 진단? 조기발견 쉬워지나

국내 연구팀이 아동 ADHD(주의력 결핍 과잉 행동 장애)와 수면장애를 웨어러블 기기로 조기진단하는 검사법을 개발했다. ADHD와 수면장애는 아동의 정신건강과 성장발달에 큰 영향을 미치기에 조기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기존에는 면담과 설문으로 진단해왔지만, 일상에서 아동의 행동을 일일히 추적하는 것이 아니라 결과의 신뢰도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생활…

체스 고수와 비디오게임 선수 등 운동프로그램 이행한 뒤 순위 향상

몸 움직이면 머리도 좋아진다?

건강한 몸과 건강한 정신의 연결고리는 널리 알려져 있다. 신체 활동이 머리를 많이 쓰는 사람들이 보다 예리한 마음을 갖게 하는데도 기여할 수 있을까. 운동이 인지 능력과 불안의 수준에 미치는 영향을 보여주는 다큐멘터리를 ‘멘즈헬스 닷컴’에서 소개했다. 최근 공개된 다큐멘터리 ‘마인드게임-실험’에서는 거의 운동을 하지 않던 체스의 고수, 메모리 게임…

집중력을 유지하기 위한 6가지 조언

새로운 메일 알림, 연인의 카톡, SNS에 올라온 새로운 피드 알림 등 우리 주의를 산만하게 하는 것들이 너무나도 많은 세상이다. 실제로, 기술이 발전하면서 우리의 주의력은 눈에 띄게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 연구로 밝혀졌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정보과학 교수이자 심리학자인 글로리아 마크 박사에 따르면, 우리는 주의를 다른 곳으로 돌리기 전에 스마트폰이든…

[오늘의 건강]

숏폼 콘텐츠 열풍, 뇌 건강에는 치명적?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을 전망이다. 새벽부터 오전 사이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 서부 내륙에는 눈이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5∼0도, 낮 최고기온은 1∼8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나쁨’이겠다. 동해안은 31일과 내년 1월 1일 대체로 맑아 해넘이와 해돋이를 볼 수 있을 전밍이다. 그 밖의…

성공인의 5가지 습관적 행위

탤런트스마트(TalentSmart)사의 사장이자 ‘정서지능 2.0(Emotional Intelligence 2.0)’의 저자인 트레비스 브래드베리는 “사람들이 잘 모르는 중요한 한 가지는 감정을 관리하고 압박 속에서도 평온을 유지하는 능력”이라고 말한다. 그는 1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을 테스트한 회사 데이터를…

일반 사람들에 비해 2배 이상 더 높다

성인 ADHD, 심혈관질환 위험 높여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ADHD)는 가장 흔한 신경발달 장애 중 하나이다. 전 세계적으로 성인 중 약 2.5%의 유병률을 보인다. ADHD를 가진 성인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다양한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더 높다. 이는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와 외레브로대 연구팀의 대규모 관찰 연구의 결과로, ADHD를 앓는…

9시간 미만 수면, 기억력과 지능 관련 영역에 상당한 차이

어린이의 수면 부족이 뇌와 인지발달에 영향을?

교육에 열정적인 부모들은 초등학생 자녀의 인지 발달을 위해 학습은 물론 스포츠와 예술 분야의 온갖 활동을 접하도록 관심을 쏟는다. 하지만 이보다 앞서 아이들이 잠을 푹 잘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뇌의 성장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미국 메릴랜드대 의대(UMSOM) 연구팀에 따르면, 9시간 미만 수면을 취하는 초등학생은…

붕어보다 짧은 ‘집중력’ 향상시키는 방법 4가지

두뇌 게임도 효과 있어 문자 메시지와 소셜 미디어, 업무 마감시간, 그리고 멀티태스킹 등 집중을 방해하는 것들이 도처에 깔려 있다. 이 때문에 우리의 정신은 생각들을 잽싸게 건너뛰는 데 익숙해지기 쉽다. 문제는 좀 더 깊은 집중력을 필요로 하는 일이나 임무가 생겼을 때다. 이런 일이나 임무에 대한 주의력을 집중할 수…

개인운동, 아이들 정신건강 해친다? (연구)

개인운동과 단체운동을 하는 데는 각기 장단점이 있다. 어린이와 청소년이 단체운동에 참여하는 것과 정신건강 문제 사이의 연관성에 대해 조사한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의 연구에 의하면 팀 스포츠에 참여하는 것이 더 적은 정신 건강상 어려움과 연관성이 있다. 아울러 테니스 레슬링 같은 개인운동만 하는 아이들은 전혀 운동을 하지 않는…

ADHD 있다면, 생활에 ‘이런’ 어려움 나타난다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 (이하 ADHD)라고 하면 흔히 어린이에게만 나타나는 증상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만, 요즘은 성인에게서도 ADHD가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증상이 심각한 경우 일상생활 전반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성인 ADHD, 어떻게 생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웹엠디(WebMD)에서 소개했다. 강박적…

명상하는 사람 뇌 연령 평균 7.5세 젊다

뇌를 젊게 유지하고 싶다면 명상을 하는 게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뉴로이미지(NeuroImage)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명상을 생활화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뇌 연령이 평균 7.5세 젊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을 위해 직접 개발한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실험참가자들의 뇌 상태를 관찰했다. 이…

강황 속 ‘커큐민’ 노년층 기억력 향상시킨다

강황 속 테라큐민(커큐민)이 노년층 기억력 개선에 효과를 나타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 로스앤젤레스 캠퍼스 노화연구소의 개리 스몰(Gary W. Small) 박사 팀이 2017 국제 알츠하이머 학회에서 테라큐민이 경도 인지 장애(MCI)를 포함한 비치매 장노년층의 기억력 및 주의력 향상에 효과가…

살균제에 든 ‘이것’, 인지 기능 떨어뜨려 (연구)

장기간 포름알데히드에 노출되면 후에 인지 장애 위험이 있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포름알데히드는 자극성이 강한 냄새를 띤 무색의 기체로 산업용 살균제, 소독약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는 화학물질이다. 프랑스 몽펠리에대학교 노에미 르뗄리에(Noemie Letellier) 박사팀은 프랑스에 거주하는 평균 연령 58세 성인 75,322명을 대상으로…

치매 예방 음식, 한 가지만 꼽는다면?

지중해식 식단이 두뇌 건강에 좋다는 건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과연 지중해식 식단의 어떤 부분이 기억력을 증진하고 치매를 예방하는 걸까? 생선, 과일, 채소, 견과, 콩, 통곡물, 올리브 오일 등 그 많은 음식 중에 가장 중요한 건 무엇일까? …

코로나19 시기에도 집중력 잃지 않는 방법 5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팬데믹의 터널을 지나면서 공동체가 받는 스트레스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감염에 대한 공포 속에 일자리와 육아에 대한 걱정이 커지면서 머릿속이 멍해지고 주의력이 떨어진다는 호소도 늘고 있다. 최근 설문에 따르면 미국인 중 40%가 팬데믹 전보다 생산성이 떨어진다고 답변했다.…

피드백 많이 받으면 집중력 향상 (연구)

굳게 마음을 먹어도 시간이 흐를수록 사람의 집중력은 떨어지기 십상이다. 어떤 일을 할 때 장시간 주의력을 유지하려면 피드백을 받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는 인지심리학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대(UT) 연구팀의 제1저자 매튜 로비슨 교수는 “관심을 유지하는 것은 극히 어렵다. 그래서 어떤 일을 오래 수행 할수록 성과가 나빠지는 경향이 있다”고…

‘카레’ 어떻게 먹어야 암 예방에 도움이 될까?

카레는 조리를 잘 하면 일품 건강식이 될 수 있다. 특히 꾸준히 먹으면 암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카레를 한끼 식사로 먹을 때 고기, 당근, 채소 등을 넣어 밥과 함께 먹는다. 이 가운데 고기와 밥을 과잉 섭취하지 않으면 카레는 건강에 큰 도움이 된다. 카레는 어떻게 암 예방에도…

독서와 낮잠… 건강하게 오래 사는 비결 10

의학의 발달로 인간의 수명은 비약적으로 늘었으나, 고통스럽게 오래 사는 건 복이 아니라 저주다. ‘건강하게' 오래 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건강한 장수 비결 10가지 방법을 정리했다. 1. 나를 알자…

당신이 정신적으로 지쳤다는 징후들

육체가 피로를 겪는 것과 마찬가지로 마음도 피로를 겪을 수 있다. 우리의 정신이 지나치게 스트레스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누적된 피로는 우리 생활과 몸에 여러가지 징후로 나타날 수 있다. 일이나 육아, 돌봄 노동 등 여러 가지 활동에 치일 경우 육체뿐만 아니라 정신도 지칠 수 있다. 지나치게 정신적 피로가 누적될 경우 아래의 여러가지 증상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