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식욕

“배부른데도 계속 먹어..,” 음식중독 신호 8

'음식중독'은 보통 폭식, 음식에 대한 갈망 및 통제 불능 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공식적인 진단명은 아니지만, 다른 중독 증상과 유사한 경향을 보인다. 가끔 특정 음식을 먹고 싶은 강한 충동을 느끼거나 과식을 한다고 모두 음식중독은 아니며, 몇 가지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 있다. 음식중독 징후를 미국 건강정보 매체 ‘헬스라인(Healthline)’에서…

손쉬운 뱃살 예방법 5

살을 빼기 위해 혹독한 다이어트를 하기 보다는 뱃살이 두터워지기 전에 ‘사전 예방’이 중요하다. 미국의 건강포털 웹 엠디가 손쉽게 생활 속에서 체중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식사는 여유 있게 20분 타이머를 설정하고 느긋하게 식사해보자. 복잡​​한 다이어트 과정을 거치지 않고도 체중을 줄일 수…

호르몬 균형 깨지고 스트레스 발생

잠 적게 자는 사람, 활동량 많아도 더 살 쪄(연구)

잠만 잘 자도 살이 빠진다. 연구에 따르면 수면 시간을 하루 1시간 추가하면 1년에 약 6㎏ 감량 효과가 있다. 수면을 늘리면 야식을 덜먹게 돼 칼로리 섭취가 줄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다른 연구에 따르면 하루 7시간 미만으로 자면 식욕과 허기가 더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잠을 상대적으로 많이 자는 사람이 적게 자는 사람보다 더 날씬한 것으로…

식탐을 늘리는 음식 6가지

어떤 음식은 뇌 기능을 변화시켜 먹을수록 배를 더 고프게 만드는 음식이 있다. ‘미국 임상 영양학 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실린 하버드 의대 연구팀의 연구에 따르면, 몇 가지 종류의 음식은 배고픔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인터넷 매체…

비만은 체형이 아니라 질환으로 반드시 치료가 필요

보기 좋게 통통한 체형? 비만도 병

‘물만 마셔도 살찐다’, ‘나는 원래 통뼈야’ 등 통통한 체형을 합리화하는 말은 다양하다. 표준 체중보다 ‘조금’ 더 나가는 과체중은 저체중에 비해 면역력과 질병 회복력이 높지만 비만할 땐 얘기가 다르다. 2000년대 접어들면서 비만 유병률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2020년 실시한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보면 만 19세 이상…

“먹지마” 속으로만 말해도… 식탐 막는 전략 4

실제로 머릿속으로 “먹지마!”라고 외치면 실제로 식탐을 억제하는데 도움이 된다. 눈앞에 군것질거리나 고소한 빵 냄새에 군침이 돈다. 못 참고 기어코 사서 먹는다. 뱃살 걱정은 잠시 뿐. 자제력을 잃고 먹기에 급급하다. 음식에 대한 강한 욕구, 식탐의 악순환에 빠지면 건강한 식습관을 완전히 망치게 된다. 식탐 억제 전략 4가지를 소개한다.…

식사 시간 전략으로 건강 챙기기

식욕을 절제하고 통제하려면 타이밍이 중요하다. 유독 음식이 많이 당기는 시간대가 있다. 이 시간만 요령껏 잘 넘겨도 칼로리 섭취량을 줄일 수 있다. 하루 중 식욕을 비교적 잘 절제할 수 있는 시간대가 있는가 하면 유독 음식의 유혹을 뿌리치기 어려운 시간이 있다. 영국 여성잡지 '우먼헬스'에 따르면 시간대 전략을 잘 세우면 …

다이어트? 식욕억제 호르몬 ‘렙틴’이 관건!

다이어트를 결정했다면 식사 조절과 운동이 관건이다. 적게 먹고 많이 운동하면 결국 살은 자연스럽게 빠지기 마련이다. 그런데 운동보다 더 힘든 것이 바로 식사 조절, 특히 주체할 수 없는 식욕을 조절하는 것이 다이어트 성공을 좌우한다. 여기서 식욕억제 호르몬 ‘렙틴’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식욕 조절에 관여하는 렙틴은 뇌가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

“먹을수록 배고파”…식욕 유발 음식 4가지

음식을 일정량 먹고 나면, 자연스럽게 뇌에서 포만감을 느끼게 된다. 그런데 어떤 음식은 먹을수록 허기지고, 오히려 뭔가 더 먹고 싶은 식욕이 강해진다. 우리가 느끼는 허기짐은 위, 장, 뇌, 췌장 등의 복합 작용으로 나타나는데, 신체 여러 기관이 연관된 만큼 외부의 영향을 받기도 쉽다. 이상하게 먹을수록 배고파지는, 식욕을 촉진시키는 음식에 대해 알아본다.…

음식 관련 단어 보면 보상과 인지조절 뇌 영역에서 반응

스트레스 받으면 음식 당기는 이유 (연구)

스트레스와 비만이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스트레스는 어떻게 식욕을 증가시키는 것일까. 스트레스는 음식에 대한 뇌의 반응에 영향을 미치고, 비만한 사람이나 마른 사람 모두 음식에 대한 신호를 접하면 보상과 인지 조절과 관련된 뇌의 영역에서 반응이 일어난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연구팀이 기능적 자기공명영상(fMRI)을 사용하여 뇌의…

가을철 비만 원인… 넘치는 식욕 조절

여름철 몸 관리에 열중해 체중을 확 줄인 사람도 가을철이 다가오면 요요 현상으로 체중이 불어 고민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가을에 넘치는 식욕을 주체하지 못해 '맛있으면 0 칼로리'를 외치며 다이어트를 포기하는 사람도 있다. 가을철에는 계절성 우울증에 쉽게 빠지기도 한다. 멜라토닌 증가가 원인인 계절성 우울증은 식욕과 잠을 늘려 체중 증가를…

비만 부르는 가짜 식욕, 원인은 ‘이것’

배가 고프지는 않지만 뭔가 먹고 싶다는 강렬한 식욕은 왜 생기는 걸까? 어떤 특정한 맛이나 음식이 먹고 싶어지는 이런 욕구를 ‘가짜 식욕’이라 한다. 진짜 배고픔은 음식 종류와 상관없이 먹고 싶지만, 가짜 식욕은 대부분 어떤 특정한 맛이나 음식에 대한 강한 욕구이다. 가짜 식욕을 일으키는 진짜 이유, 호르몬 3가지를 소개한다. 가짜 식욕 일으키는…

매력적이고 다이어트에 효과적… 빨간색의 마력

빨간색 원피스는 평소보다 아름답고 섹시해진 기분이 들게 한다. 빨간색 옷을 입었을 때만 유독 강하게 느껴지는 이러한 감정은 착각일까, 아니면 보편적인 생각일까. 수많은 연구가들이 빨간색이 사고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해왔다. 미국 건강정보지 '헬스'가 몇 가지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

‘천고마비’ 가을철 식욕 조절하는 생활습관

다이어터에게 가장 힘든 계절은 바로 가을이다. 하늘은 높고 말은 살찐다는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에는 식욕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특히 추석 명절을 지나면서 살찌기 쉽고, 식욕이 증가해 체중이 불어나기 쉽다. 가을철 식욕 조절하는 생활습관을 알아본다. 가을철 날씨와 식욕의 상관관계 먼저 가을철 쌀쌀한 날씨에 주목하자. 가을철 식욕 증가는 날씨…

[오늘의 건강]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인 가을엔 날씨 영향으로 여름보다 쉽게 살쪄

말도 살찌고 ‘나’도 살찐다? 가을에 유독 살찌는 이유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남해안과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을 전망이다. 당분간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겠으니, 환절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8~16도, 낮 최고기온은 22~26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인 가을이다.…

’거꾸로 식사’로 명절 과식 예방

추석 연휴엔 아무래도 평소에 비해 기름지고 칼로리 높은 음식을 먹게된다. 미용상의 체중감량 뿐만 아니라 건강을 위해서도 '확찐자'가 되기 싫다면 먹는 순서를 바꿔보자. 일반적 식사 순서를 뒤집으면 칼로리 섭취량을 줄일 수 있다. 칼로리 섭취량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은 …

식욕억제 주사 돌풍, 나도 맞아볼까? 지속 가능성은 '물음표'

배불러도 먹는 ‘가짜 식욕’, 억제제로 줄어들까?

가을에는 식욕이 왕성해진다. 서늘해진 날씨, 줄어든 일조량 등이 식욕을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계절과 상관없이 사계절 식욕이 돋는 사람들도 있다. '가짜 식욕'이 그 원인일 수 있다. 가짜 식욕은 위장에서 허기를 느끼지 않는데도 음식을 먹고 싶은 욕구가 드는 상태다. 진짜 식욕과 가짜 식욕을 구분하는 손쉬운 방법은 현재 먹고 싶은 음식이…

배고플 때 먹는 게 최고의 다이어트 (연구)

하루에 섭취하는 칼로리 계산하기, 하루 중 특정 시간대에만 식사하기 등 수많은 다이어트 방법이 있다. 몸이 하는 말에 귀를 기울이는 게 살을 빼는 데 더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배고픔을 무조건 참기보다 오히려 배고픔을 느낄 때 먹는 것이 더 낫다는 것이다. 미국 럿거스대(Rutgers University) 샬롯 마키 박사팀은 8개국…

술 마실 때 더 당기는 식욕의 원인은?

술을 마실 때 유독 안주를 많이 먹는 사람이 있다. 이는 술을 마셔 일어나는 뇌 영역의 변화 차이일 수도 있다. ‘비만저널(Journal Obesity)’에 게제된 논문에 따르면 술로 인해 식욕이 더욱 당기는 ‘식전주 효과’가 나타나는 사람이 있다. 미국 인디애나대 의대 로버트 콘시딘 교수는 “음식점 경영자는…

스트레스 받으면 더 먹는 당신, ‘이렇게’ 먹자!

스트레스를 받으면 자기도 모르게 음식을 더 많이 먹게 된다. 스트레스를 받아 감정적이 되면 뇌의 화학작용에 의해 사람은 더 많이 먹으며, 달거나 짜고 기름진 음식을 찾는다. 이러한 ‘스트레스 과식’은 여성에 더 많으며, 홧김에 과자 같은 고칼로리 음식을 먹은 뒤 자책감에 건강을 해치는 경우도 많다. 정말 배가 고픈지 자문하기  식사를 한 뒤 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