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두피관리

지성과 건성 비듬, 관리법도 달라

벌써 어깨 위 함박눈?…올바른 비듬 관리법

부쩍 쌀쌀해진 날씨에 강원 산간에 눈 소식도 들린다. 내 어깨에도 벌써 흰 눈이? 비듬이다. 아침·저녁으로 머리를 깨끗이 감고 항상 몸을 청결히 하는데 도 비듬은 더 심해져 간다. 어떻게 해야할까? -비듬은 왜 생기고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비듬이 생기는 원인을 한 가지로 꼽을 순 없다. 호르몬 불균형이나 피지 과다 분비, 불규칙한 생활 습관.…

정전기로 부스스한 머리, 린스 vs. 트리트먼트?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며 미용실 가는 날이 부쩍 줄어들었다. ‘셀프케어’로 손톱, 피부 건강뿐만 아니라 두피와 모발 건강을 챙기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효과를 얻고, 민감한 두피 건강을 지키려면 각 제품에 따라 사용법을 잘 준수해야 한다. 하지만 헤어팩, 헤어오일, 린스에 트리트먼트까지 뭐가 뭔지 잘 모르겠다. 발라두었다가 헹구면 모발이 더 건강해지는…

하루에도 몇 번씩 하는 행동이 탈모 원인?

최근 20~30대 젊은 탈모 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지난해 탈모로 병원 진료를 받은 사람은 23만 4780명이며, 이 중 20~30대 젊은 탈모 환자는 41.9%에 육박한다고 발표했다. 탈모는 더 이상 나이 지긋한 아재의 전유물이 아니다. 탈모는 남성, 여성, 반흔, 비반흔 등으로 나눌 수 있다. 흔히 말하는 ‘M’자 탈모는…

두피 청결 중요...샴푸에 파라벤 등 유해성분 있는지 살펴야

미세먼지, 흡연이 탈모 촉진한다

머리를 감은 뒤 욕실 바닥에 검은 수초처럼 까맣게 널려있는 머리카락은 누구에게나 섬뜩하게 다가온다. 샤워기로 물을 분사해 한 올 한 올 모아보지만 이미 빠진 머리카락을 되돌릴 순 없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국내 탈모 인구는 1000만 명(잠재 탈모 인구 300만 명 포함)에 이른다. 남성뿐 아니라 여성, 빠르게는 20대부터 탈모를 고민하는 인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