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뇌파

잠든 사이 몸에서 일어나는 일들

잠은 보약이다. 실제 잠을 제대로 못자면 각종 질병의 위험에 노출된다.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나 시간적으로나 삶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잠을 자는 사이 우리 몸은 여러 단계를 거치면서 쉬지는 않는다. 우리의 수면주기는 대략 90분 단위다. 평균 7.5시간의 수면을 취한다면 5번의 수면주기를 거치게 된다는 것이다.  ◆수면 1단계 첫 번째 단계는…

새로운 뇌자극 요법, 금연에 도움을 준다(연구)

비침습적 두뇌자극(NIBS)을 통해 담배를 끊은 지 3개월에서 6개월 후까지도 금연 유지율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메타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NIBS는 뇌에 미세한 전류나 자기 등 자극을 가해 신경계 기능을 바꾸는 방법이다. 이는 최근 몇 년 동안 알코올 사용 장애와 다른 물질과 관련된 중독성 장애에 대한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등장했다. NIBS는…

“신체마비 환자, 생각만으로 움직일 수 있다” (연구)

신체마비 환자가 생각만으로 운전을 하고, 의사소통을 나누고, 촉감도 느끼는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사람의 뇌파를 읽어내 기계를 움직이게 하는 '뇌-기계 인터페이스(BMIㆍBrain-Machine Interface)‘ 기술이 시장화를 앞둘 정도로 발달한 덕분이다. BMI 기술의 현주소를 진단한 과학전문지《네이처》가 20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낮잠 잘 자려면 ‘이 방법’ 도움 (연구)

낮잠을 잘 자려면 편안한 클래식 음악을 듣는 것보다 근육을 긴장시키는 방법이 더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와 프린스턴대학교 연구팀은 50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절반의 참가자에게는 10분 동안 점진적근육이완법(PMR; progressive muscle relaxation) 영상을 따라하게 하고 나머지 절반에게는 모차르트…

장년층의 단잠을 방해하는 ‘수면장애’ 증상 3

수면장애를 겪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로 인해 하루 종일 컨디션이 저하되는 등 전체 생활 습관이 흔들릴 수 있다. 미국 국립수면재단(The National Sleep foundation)은 65세 이상은 7-8시간, 26-64세는 7-9시간 잘 것을 권고했다. NSF에 따르면 55-64세 사이의 장년층 71%에서 수면 장애가…

자다 자꾸 화장실 가는 이유는?

수면 장애로 잠을 제대로 못자면 하루 종일 컨디션이 저하되는 등 전체 생활 습관이 흔들릴 수 있다. 미국국립수면재단(NSF)은 65세 이상은 7~8시간, 26~64세는 7~9시간 잘 것을 권장한다. NSF에 따르면 55~64세 사이의 미국인 71%에서 수면 장애가 발견된다. '프리벤션닷컴'이 50대 이후 중, 장년기에…

죽는 순간 뇌 기록 포착…”과거 회상하는 것으로 보여”

인생의 마지막 순간 우리는 무엇을 떠올리게 될까? 최근 연구에 의하면 죽는 순간 삶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간다는 표현을 실제로 경험할 가능성이 있다. 소설이나 영화에만 등장하는 것으로 생각했던 회상 장면이 현실에서도 일어나는 것으로 보인다는 것. 이는 국제학술지 ≪프론티어스 인 노화 신경과학(Frontiers in Aging…

사람 잘 기억 못한다면…잠 잘자야 (연구)

그 사람 얼굴은 기억 나는데 이름이 뭐였는지 잊은 적이 있는가? 얼굴은 잘 기억하지만 이름을 기억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에게는 잠이 답일 수 있겠다. 잠을 잘 자야 얼굴과 이름도 잘 기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노스웨스턴대 연구진은 수면 중 새로 학습한 얼굴-이름 연상에 대한 기억이 재활성화될 때 사람의 이름을 기억하는 능력이 크게 향상된다는…

TV 켜놓고 자면 더 피곤해지는 이유

인간의 뇌는 자는 동안에도 잠재적 위협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기 위해 낯선 목소리에 주의를 기울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TV를 켜놓고 잤을 때 깊이 잠들지 못하고 다음 날 피곤한 이유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대학교 연구진은 익숙한 목소리와 낯선 목소리에 반응하는 뇌 활동을 측정한 결과, 수면의 첫 번째 단계인 비렘수면(비급속안구운동수면;…

잠들자마자 깨면 창의력 샘솟는다? (연구)

미국의 발명왕 토마스 에디슨(1847~1931)은 발명품 개발이 난국에 빠지면 안락의자에서 낮잠을 잤다. 이때 그는 쇠공을 손에 꼭 쥐고 잤다. 잠이 깊게 들어 근육이 풀리면 손을 빠져나온 쇠공이 바닥에 부딪히는 소리에 깨어나기 위해서였다. 그리고 나면 창의적 아이디어가 샘솟았기 때문이다. 스페인의 초현실주의 화가 살바도르 달리(1904~1989) 역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