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감미료

끊기 어려운 ‘설탕’ 어떻게 줄일까?

어른들도 단 음식을 꽤 즐겨먹는다. 금연 이후 간식을 즐긴다거나 졸릴 때마다 사탕을 입에 무는 습관이 있다면 많은 설탕을 먹고 있는 셈이다. 유전적으로 단 음식을 즐기는 성향을 타고난다. 단 것을 좋아하도록 유전적 설계가 끝난 상태에서 태어난다. 어렸을 때부터 어른 입맛인 아이가 있는가하면 군것질만 좋아하는 아이들이…

왜 안 빠지지?… 다이어트할 때 생각지 못한 함정 4

건강한 식단과 규칙적인 운동을 생활화하는데도 체중계의 눈금이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고 투덜대는 사람들이 있다. 살이 안 빠지는 것은 본인이 미처 생각하지 못한 함정이 있거나 안일하게 생각하고 넘긴 부분이 있다는 의미다. 미국 검색포털 어바웃닷컴이 다이어트를 할 때 대충 넘기기 쉬운 점을소개했다. …

설탕이 주는 달달함의 ‘유혹’, 어떻게 끊을 수 있나?

설탕은 우리에게 달달함을 주는 고마운 존재이지만 과할 경우 독이 돼 우리를 해롭게 한다. 설탕은 식품 가운데 혈액내에서 가장 빨리 포도당으로 분해돼 에너지원으로 쓰이고, 설탕의 단맛은 통증을 완화시키며 심리적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효과도 있다. 설탕 자체는 유해하지 않지만 과하면 인체에 독이 된다. 설탕을 과다 섭취하면 혈당이 오르고,…

‘이것’ 든 음료, 체중 감량 돕는다 (연구)

설탕을 대신한 대체 감미료가 들어간 음료를 마시는 것이 체중을 줄이고 당뇨위험을 감소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의학협회학술지(JAMA) 네트워크 오픈》에 발표된 캐나다와 미국, 유럽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CNN이 15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미국심장협회(AHA)에 따르면 미국인들은 연평균 약 60파운드(27㎏)의 설탕을 섭취한다.…

당뇨 환자가 관심가져야 할 식사법 7

당뇨병이 있으면 혈당을 낮추고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당뇨병 약을 복용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식사에도 신경 써야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식사는 보편적인 방식으로 하되, 몇 가지 좀 더 관심을 둬야할 부분들이 있다.  ◆ 단 것은 무조건…

설탕에 대해 알아두면 도움 될 팁 5

체중 조절을 원하는 사람들이 식단에서 가장 먼저 배제하는 것은 설탕이다. 다이어트를 하면서 과자, 탄산음료 등을 먹을 순 없기 때문. 몸무게를 줄이려면 칼로리 섭취량을 전반적으로 줄여야 하지만, 설탕과 같은 기호식품은 중독성이 강해 특히 더 신경 써 줄여나가야 한다. 무작정 끊으면…

집밥만 해먹는데 살은 안 빠지는 이유

한식은 양식보다 칼로리는 낮고, 식이섬유와 무기질은 풍부해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다. 된장찌개에 현미밥 한 공기를 다 먹어도 400kcal를 넘지 않는다. 하지만, 가정식만 먹는데도 살이 빠지지 않는다면? 이것 먼저 바꿔보자. 맛은 그대로, 칼로리는 확 낮추면서 건강은 챙길 수 있는 식재료들이 있다. ◆ 소금 대신 천연조미료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제로 칼로리, 진짜 ‘0Kcal’ 일까?

제로 칼로리를 앞세워 광고하는 식품이 부쩍 늘어났다. 매콤한 소스부터, 톡 쏘는 콜라와 사이다, 맥주에 이르기까지 종류도 매우 다양하다. 하지만 제로 칼로리는 정말 0Kcal일까? 우리 몸속에서 흡수되진 않는지, 주의 점은 없는지 알아보자. ◆ 제로 칼로리는 0Kcal이 아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식품 등의 표시 기준’에 따르면 일정량 이하의…

자주 먹으면 장을 망치는 인기 음식들

어떤 음식이든 적당히 먹는 것이 가장 좋다. 건강을 위해선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을 골고루 섭취해야 한다. 몸에 안좋은 것으로 알려진 일부 식품들도 가끔 섭취하는 것은 크게 문제가 안될 수도 있다. 그러나 일부 음식들은 많이 먹을 경우 우리 장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게 된다. 맛있다고 지나치게 먹을 경우 장을 손상시키기 때문이다. 과다 섭취할…

인공 감미 음료, 건강에 덜 해로울까? (연구)

'다이어트', '무설탕' 등의 수식어를 앞세운 음료들이 있다. 설탕 대신 인공감미료를 넣은 제품들이다. 설탕을 넣은 제품보다 건강에 이로울까? 적어도 덜 해로울까? 최신 연구에 따르면 그저 마시는 사람의 '희망 사항'일 뿐 실질적인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프랑스 파리 13 대학 등 연구진은 약 10만5,000명을 상대로 식단을 설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