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기한 1년’ 수입산 멸균우유 괜찮을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온라인상에서 수입산 멸균우유를 쉽게 찾아볼 수 있게 됐다. 기존 외식업자나 커피전문점 등을 중심으로 공급되던 수입산 멸균우유가 저렴하다는 입소문을 타면서 일반 소비자에게도 알려지기 시작했다.

우리나라 소비자들은 수입산 멸균우유에 대해 어떻게 인식하고 있을까? 지난 11월 8~14일 국내 소비자 5088명을 대상으로 수입산 멸균우유에 관한 인식조사가 진행됐다.

소비자 인식조사를 진행한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86%(4356명)는 평소 멸균우유가 아닌 일반우유, 즉 신선우유를 섭취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2개 복수응답)는 응답자의 51.9%가 ‘가공도가 낮아 자연식품에 가깝고 신선해서’라고 했으며 ‘맛이 좋아서’라고 답한 응답자는 51.6%였다. 그밖에 ‘품질 측면에서 믿음이 가서’(22.9%), ‘영양이 풍부해서’(20.1%) 등의 답변이 있었다.

일반우유를 선택한 응답자의 절반가량(51.4%)은 수입산 멸균우유에 대해 알고 있지만, 구입할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구입할 의향이 있다는 의견은 25.6%였다. 수입산 멸균우유 구입을 꺼리는 가장 큰 이유(2개 복수응답)는 ‘원유 원산지가 수입산이라서’(37.4%), ‘유통기한이 최대 1년으로 품질에 대한 의구심이 들어서’(36%), ‘생산과정 및 유통과정의 안전성 보장이 안 돼서’ (32.3%), ‘첨가물에 대한 염려가 들어서’(24.9%) 등이 있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평소 멸균우유를 섭취하는 응답자는 5088명 중 732명으로 14.4%였다. 그 중 9.9%(502명)는 국내산 멸균우유를 섭취하고 있었으며, 4.5%(230명)가 수입산 멸균우유를 소비하고 있었다. 국내산 멸균우유를 섭취하는 응답자 502명 중 320명은 수입산 멸균우유에 대해 알고 있지만, 대다수는 구입의향이 없었다. 이유(2개 복수응답)는 ‘생산과정 및 유통과정의 안전성 보장이 안돼서’(38.9%), ‘우유는 기본적으로 신선도가 중요하다고 생각해서’(38.2%), ‘원유의 원산지가 수입산이라서’(25.5%) 등이 있었다.

이번 조사는 여전히 많은 소비자가 수입산 멸균우유 구입을 꺼리고 있으며, 대다수가 원산지‧안전성‧유통기한을 문제 삼고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조사를 진행한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소비자들의 전반적인 우유섭취 실태와 수입산 멸균우유에 대한 인지 및 소비행태 등을 파악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 “운송만 한 달” 안전성 문제 남은 수입산 멸균우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현재 국내산 멸균우유 유통기한은 12주, 일반우유는 11~14일이다. 수입산 멸균우유 유통기한은 1년이다. 먼 거리에서 장기간 운송되는 만큼 유통기한이 길 수밖에 없다. 국내에 들어오기까지 한 달 이상의 기간이 소요된다.

우리나라 멸균우유의 유통기한이 상대적으로 짧은 것에 대해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안전성과 품질을 고려하고 질 좋은 제품을 공급하기 위해 멸균우유라 하더라도 유통기한을 12주로 설정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한국낙농육우협회의 ‘우유 수입현황 및 멸균우유 시판현황 조사결과’에 따르면, 폴란드·이탈리아·호주·프랑스 등에서 수입된 멸균우유가 국내에서 온라인 판매와 B2B 형태로 유통된다. 국산 멸균우유는 대부분 120~250㎖ 소포장이지만, 수입산 멸균우유는 200~1000㎖까지 대용량 제품이 판매된다. 매장에서 단가를 낮추고자 1ℓ 수입산 멸균우유를 선택한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건국대 동물자원과학과 이홍구 교수는 “국내 우유는 세균수1A, 체세포 1등급 원유를 사용해 제품에 표기한다. 원유 검사를 통해 나온 부적합률이 0.02%(2021년 상반기 기준)로 품질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반면 수입 멸균우유는 원유등급을 확인할 방법도 없고 안전성도 검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국내산 일반우유는 착유 후 적정온도로 바로 냉각시키고 외부에 노출되지 않도록 신선한 원유 상태 그대로 2~3일 내 유통된다. 맛과 신선함은 물론 안전성까지 보장된다고 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젖소 건강관리는 물론 제조과정의 위생도 신경 쓰고 있다. 매일 모든 목장의 모든 우유에 항생제 검사를 시행하고 착유한 원유는 냉각해 저온 보관한다. 목장별로 체세포수와 세균수 검사도 매일 시행한다. 식품영양 전문가들은 갓 나온 신선한 우유를 먹는 것이 가장 현명하다고 입을 모은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3개 댓글
  1. 최재호

    저들 나라가 우리나라 보다 낙농 선진국들이다!

  2. 익명

    우리나라 가축 항생제 사용율 세계1위라던데…..

  3. 현중이

    우리나라 멸균우유도 유통기한 길구요. 멸균우유 수입산 괜찮습니다. 우리나라 우유가격이 이상하게 비싸지니 수입산 멸균우유에 눈을 돌리기 시작하는 거지요. 그런데 수입산 멸균우유 찾는 사람이 많아지니 수입산도 가격 올리고 있다는 것은 함정. 암튼 우리나라 유통업자들 대단합니다. 뭐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유통업자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