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죽상경화증

나이들면 심장도 점점 굳어가는걸까?

나이가 들면 심장마비나 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 위험이 높아진다. 이는 많은 노인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활동을 제한한다. 심각한 질환이 발생하기 전에 노화가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고 있으면 조금이라도 이를 예방하려는 노력을 기울일 수 있다.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많은 신체 변화 중 심장에 나타나는 변화에 대해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콜레스테롤 높다는 신호, ‘이 3곳’ 통증을 살펴라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심혈관질환 위험이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져도 보통은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어떤 경우 신체 특정 부위에 통증이나 불편함이 생기기도 한다. 그 예로, 높은 콜레스테롤은 동맥을 손상시켜 말초동맥질환(peripheral artery disease; PAD)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 높은…

매일 크랜베리 섭취, 기억력 높이고 치매 예방 (연구)

매일 크랜베리를 먹으면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이스트앵글리아대학교 연구진은 매일 크랜베리를 먹은 사람의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가 9%더 낮았고 기억력이 유의하게 향상되었다는 내용을 최근 영양 학술지 ≪Frontiers in Nutrition≫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50세~80세 성인 60명을 두 그룹으로…

우울증은 어떻게 심장을 해칠까?

우울증은 기분만 아니라 신체 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대표적으로 우울증은 심장에 피해를 미칠 수 있다. 우울증과 심장 건강의 관계는 쌍방향이다. 미국립심장폐혈액연구소에 따르면 우울증은 심장 질환의 위험을 64%까지 증가시킨다. 미국심장학회는 심장병 환자 5명 중 1명이 심각한 우울증을 경험한다고 보고했다. 그렇다면 우울증과 심장은 어떻게…

나쁜 콜레스테롤(LDL)이 심장에 얼마나 나쁠까?

65년생 김영수 씨(가명)는 최근 갑작스러운 가슴 통증으로 의식을 잃고 응급실에 실려갔다. 검사 결과 심근경색으로 판명 나, 곧바로 스텐트 시술을 받고 의식을 회복했다. 김 씨는 죽을 고비를 넘겼다는 사실에 안도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등산을 다니며 건강 관리를 잘하고 있는데 왜 쓰러진 건지, 이런 일이 반복되지는…

매일 브로콜리 반 컵이면 혈관 튼튼 (연구)

브로콜리나 양배추를 매일 반 컵만 먹으면 심혈관계 질환에 걸릴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십자화과 채소가 대동맥에 해로운 칼슘이 쌓이는 걸 막아주기 때문. 대동맥이란 심장의 왼심실에서 나와 온몸에 피를 보내는 동맥의 본줄기를 말한다. 호주의 에디스 코완 대학교, 미국의 미네소타 대학교 등 연구진은 노년에 접어든 호주 여성 684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