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수면습관

식도가 불타는 듯… 속 쓰림 예방법 5가지

속 쓰림은 음식물이나 위산이 거꾸로 이동해 식도가 불타는 듯 작열감이 일어나는 증상이다. 증상이 심해지면 입 냄새가 나고, 더 심해지면 식도암이 생길 위험률까지 높아진다. 다행히 속 쓰림이 잦지 않은 초기 상태라면 몇 가지 방법을 동원해 증상이 악화되지 않도록 예방할 수 있다. ◆음료수 선택에 주의한다 탄산음료,…

덜도 더도 안 되는 ‘잠의 건강학’

인간은 일생의 많은 시간을 잠을 자면서 지내게 된다. 인간은 일생의 3분의 1을 잠으로 보낸다. 수많은 연구가 이미 ‘잠이 보약’이라는 말들을 증명해 냈다. 연구에 따르면 △근육의 회복 △호르몬 관리 △기억 정리 △뼈의 성장 △면역체계 강화 등이 건강을 위해 필요한 많은 일들이 모두 잠자는 동안 일어난다. 질 좋은 잠은…

손쉽게 건강을 지키는 비결 12

‘재산을 모으기 위해 건강을 해치지 마라. 건강이 곧 재산이다’ ‘돈을 잃으면 조금 잃는 것이고,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다.’‘행복은 무엇보다 건강속에 있다’ 인생에서 건강이 얼마나 중요한지 일깨워주는 명언은 숱하게 많다. 이렇듯 소중한 건강을 지키는 비결은 건강한 생활습관에서 나온다. ‘웹엠디 닷컴’에서 소개한,…

동안으로 만드는 수면 습관 4

"죽으면 실컷 잔다"는 말로 인생을 낭비하지 말라고 조언하는 사람들이 있다. 평소 3~4시간 이내로 자는 사람들이 곧잘 하는 말인데, 먹방으로 폭식을 해도 위장이 건강한 사람들이 있듯 이 같은 수면 상태를 유지하고도 건강한 사람들은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는 말이다. 잠을 못 자게…

수면제 중독되나? 잠에 대한 오해 5

잠이 보약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잠은 신체 건강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최근 수면 장애 환자 수가 50만 명을 훌쩍 넘으면서 점점 좋은 수면 습관의 중요성 또한 커지고 있다. 신경과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자주 묻는 수면에 대한 질문을 정리했다. 1.…

장수를 위한 습관, 적정 수면시간 유지법 10

수면시간과 건강에 대한 외국의 연구결과가 주목받고 있다. "4~5시간만 자고 건강을 유지했다"는 유명인의 얘기는 근거 없는 믿음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뉴욕대학교 랑곤 의과대학 연구팀이 최근 국제학술지 '슬립 헬스(Sleep Health)’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수면과 관련해…

나는 ‘잠’을 영리하게 잘 자고 있을까?

잠들기 어려운 사람, 새벽에 자주 깨는 사람, 잠의 깊이가 얕은 사람... 모두 불면증을 경험하고 있는 사람들이다. 잠을 제대로 못 자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데, 불면증을 일으키는 원인은 무엇일까? 또 잠을 제대로 못 자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 Q. 푹 못…

수면 자세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 3가지

잘못된 자세로 잠을 자고 나면 온몸이 찌뿌듯해진다. 수면 자세는 잠자는 동안 무의식적으로 취하게 되는 동작이기 때문에 교정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잠들기 전 바른 자세를 취하려고 노력하면 조금씩 자세를 고쳐 나갈 수 있다. 그렇다면 올바른 수면 자세란 무엇일까. 사실상…

잠 못 이루는 일요일 밤, 쉽게 잠드는 ‘5분 기술’

월요일을 앞둔 주말 밤은 '불면의 밤'이 되기 일쑤다. 어떻게 해야 좀 더 쉽게 잠이 들 수 있을까. 일요일은 한 주가 다시 시작된다는 생각 때문에 잠이 잘 오지 않는다. 걱정이 많으면 우리 뇌는 베개를 베고 잠을 청하는 순간 조바심을 일으키고 불안 심리를 유발해 잠들기 어렵게 만든다. 자려고…

공포, 전율… ‘가위눌림’ 증상 왜 나타날까

새벽에 갑자기 잠이 깼는데 몸이 말을 안 들을 때가 있다. 흔히 가위에 눌렸다고 말하는 증상이다. 잠은 깼지만 머리를 옆으로 돌린다거나 팔다리를 들어 올릴 수가 없다. 입이 벌어지지 않아 말을 할 수가 없고 목소리도 나오지 않는다. 가슴에 압박감을 느끼거나 몸이 짓눌리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방안에 나말고 다른…

올빼미족 늘면서 새로운 형태 ‘수면장애’ 급증

코골이, 수면무호흡증, 불면증과 같은 수면장애가 있는 사람은 낮 시간 극심한 피로와 무력감에 시달린다. 최근 몇 년 사이에는 ‘취침시간 미루기’라는 새로운 형태의 수면장애가 나타나 피곤함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더욱 많아지고 있다. 심야형 인간인 올빼미족의 증가와 연관이 있다. 90년대 중후반부터 컴퓨터 앞에…

겉으론 웃어도… ‘우울증’에 길들여진 사람들

우울증은 종종 보이지도 인식되지도, 진단되지도 않는다. 숨은 우울증을 가진 사람들은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도록 만드는 그들 내부의 ‘악령’에 길들여져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우리가 서로를 이해하려는 노력을 중단할 때다. 고난을 가슴에 상처처럼 안고 있는 사람들은 시간을 가지고 지켜보지 않으면 이런 어려움을 잘…

10살 어려 보이도록 만드는 수면 습관 4

“죽으면 실컷 잔다”는 말로 인생을 낭비하지 말라고 조언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잠은 인생의 낭비가 아닙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7시간 전후의 적정 수면시간과 건강한 수면 상태를 유지했을 때 보다 건강하고 활기찬 생활을 할 수 있죠.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조언으로 유명한 인플루언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