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석면

증상 느끼면 꽤 진행된 경우... 복통-복부팽만, 복강 덩어리, 질출혈 등

40~60대가 70%, 갱년기에 꼭 살펴야 할 ‘이 암’은?

어제 한 개그우먼을 추모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방송에서 박나래와 콤비를 이뤄 인상적인 연기를 했던 최서인이 5년 전 이맘 때(12월 18일) 세상을 떠났다. 불과 35세의 나이에 난소암으로 사망한 것이다. 김준호, 김준현 등 동료 개그맨들이 병원비를 보탰지만 한창 활동할 나이에 팬들과 이별을 했다. 당시 젊은 나이에 난소암 투병을 하는 고인을…

초기에는 증상 없어…흡연은 가장 큰 적

소리 없이 다가오는 ‘신장암’…위험 요인은?

최근 건강검진을 통해 신장암을 발견한 60대 A씨는 평소 이상 증상을 전혀 느끼지 못해 충격이 더 컸다. 다행히 비교적 초기에 발견했고 다른 곳으로 전이가 되지 않은 상태라 수술을 통해 치료가 가능했다. 신장암은 이렇듯 어느 정도 진행되기 전까지 뚜렷한 자각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더 무서운 암이다. 흡연과 비만이 유력한 요인 흡연은 신장암의 가장…

금연, 음식만 잘 골라도 암 위험 60% 이상 줄인다

암 발생 위험도 높은 흔한 음식들은?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주요 암의 원인으로 흡연 32%, 음식 30%, 만성감염 10~20%라고 보고했다. 그밖에 직업, 유전, 음주, 호르몬, 방사선, 환경오염 등이 1~5% 정도 작용한다고 했다. 흡연이 나쁜 줄 알면서도 끊지 못하는 것처럼 암 발생을 높이는 줄 알면서도 먹는 흔한 음식들이 있다. 무엇일까?…

더러운 공기로 매년 전 세계 900만 명 사망

대기오염 등으로 연간 900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제학술지 ≪랜싯 지구 건강(The Lancet Planetary Health)≫에 실린 이번 연구는 '미국 건강계량·평가연구소'와 '글로벌 질병부담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도출한 값이다. 이 연구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인도와 중국에서 오염으로 인한…

비흡연자도 위험… 여성 ‘폐암’ 예방수칙 4가지

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의 주범은 물론 고등어가 아니다. 하지만 실내 환기를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면 영 틀린 말도 아니다. 여성 폐암 환자의 대부분은 비흡연자여서 간접흡연과 미세먼지 등이 용의선상에 있는데,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음식을 조리할 때 생기는 연기와 미세먼지 등의 발암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기…

암의 ‘증상’보다 먼저 생각해 볼 것들

암의 ‘증상’과 ‘징후’에 대해 관심이 높다. 당연히 증상을 일찍 알아채면 암 치료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증상을 느끼면 암이 꽤 진행된 경우다. 대부분의 암 초기에는 거의 증상이 없다. 증상을 느끼면 진행성 암을 발견하는 것이다. 증상 파악보다 더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비교적 확실한 ‘암 예방법’은 무엇일까? ◆ 암 ‘증상’…

폐암 위험요인 중 흡연 다음.. ‘라돈’ 줄이는 법은?

폐암을 일으키는 요인은 흡연이 첫 번째로 꼽힌다. 이어 간접흡연, 석면 등에 노출된 직업 환경, 대기오염, 라돈 노출 등이 뒤를 잇고 있다. 이 가운데 ‘라돈’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생활 속에서 라돈의 위험에 빠질 위험은 없을까?  폐암의 여러 위험요인 가운데 라돈에 대해 알아보자. ◆ 위암 제친 폐암...  사망률도 최고…

‘테니스 전설’ 에버트 난소암 조기 발견…경고 신호 8

미국의 여자테니스 레전드 크리스 에버트(68)가 난소암 1기 진단 사실을 밝혔다고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에버트는 트위터에 “조기에 발견돼 운이 좋다고 생각하며 화학요법 치료 결과가 좋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남을 돕기 위해 암 진단 사실을 밝힌다”고 썼다. 에버트는 단식 대회에서 157차례 우승했으며 그랜드슬램(테니스 4개 메이저대회)을 18회나…

비흡연자가 폐암에 걸리는 3가지 이유

세계에서 가장 치명적 암은 폐암이다. 가장 많은 사람의 목숨을 앗아가는 암이기 때문이다. 폐암의 최대 원인은 흡연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담배를 전혀 피지 않는 사람도 폐암에 걸릴 수 있다. 왜 그럴까? 미국 럿거스대 암연구소의 미삭 하이겐츠 주니어 흉부외과·두경부 의료종양학 실장에 따르면 비흡연자가 폐암에 걸리는 원인은 3가지를 꼽을 수 있다고…

사망률 1위 폐암, 미세먼지·매연 비흡연 요인은?

폐암 투병하던 개그맨 김철민이 16일 세상을 떠나면서 폐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흡연이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이라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다른 원인은 없을까? 폐암은 2018년에만 2만 8628명의 신규환자가 나왔다. 여자 환자도 9104명인데, 85% 이상이 비흡연자라는 분석이 있다. 암 중에서 사망률 1위인 폐암 발생…

췌장암보다 최악.. 중년 위기 부르는 ‘이 암’의 증상?

암의 증상이 일찍 나타나면 조기발견으로 치료가 쉽다. 암도 요즘은 만성질환으로 되어 가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암은 암이다. 무서운 병이다. 대부분의 암은 초기에는 증상이 없다. 늦게 발견하면 치료가 어렵고 사망률이 높다. 최악의 암으로 꼽히는  췌장암보다 독하다. 어떤 암일까? 증상은? ◆ 암 사망률 1위... 남자 뿐 아니라 여성…

‘1군 발암물질’인데, 오늘도 못 끊는 식품 4가지

석면, 카드뮴, 비소, 청산가스, 미세먼지 등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모두 ‘1군 발암물질’이라는 점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인간에게 암을 유발하는 것이 확실한’(group 1, 1군) 발암물질들을 분류해 발표하고 있다. ‘1군 발암물질’에는 우리가 매일 섭취하는 식품들도 포함되어 있다. 술,…

여성 폐암 환자 “난 담배도 안 피우는데 왜?”

여성 폐암 환자의 대부분은 비흡연자여서 간접 흡연과 미세 먼지 등이 용의선상에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음식을 조리할 때 생기는 연기와 미세 먼지 등의 발암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폐암은 흡연과 밀접해 남성 질환으로 여겨지곤 한다. 이는 편견이다. 폐암 환자 10명…

20주년 9∙11테러 소방대원, 갑상샘암 위험 2배

2001년 미국 뉴욕의 세계무역센터 9∙11테러 당시 현장에서 근무한 소방대원은 그렇지 않은 소방대원보다 갑상샘암에 걸릴 확률이 2배 이상 더 높았고, 평균 4년 더 일찍 암으로 진단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알버트 아인슈타인의대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9∙11테러 현장의 소방대원들이 폴리염화비페닐(PCB),…

보이지 않는 실내 오염원… 건강에 어떤 영향?

가스레인지로 요리를 할 때, 담배를 태울 때 공기 중에는 보이지 않는 다양한 유해물질이 발생한다. 일상에서 무심코 사용하는 용품과 행동들이 실내공기의 질을 떨어뜨린다. 사람들은 하루의 80~90%를 실내에서 보낸다. 건강을 지키려면 실내 공기 관리가 중요한 이유다. 환경부에 의하면 미세먼지를 비롯해…

무서운 난소암, 50%가 3기.. ‘위험도’ 1순위는?

난소암은 여성의 난소에서 발생하는 암이다. 한해에 3000명에 육박하는 신규환자가 나오고 있다. 유방암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중앙암등록본부 통계(2020년 발표)를 보면 2018년에만 국내에서 2898건 발생했다. 40-50대 환자가 절반 가량(50대 27.2%, 40대 21.5%) 차지하고 있다. 늦게 발견하면 생존율이 낮고 치료…

중년 여성들이 특히 조심해야 할 식품들은?

중년은 몸이 요동치는 시기이다. 여성 뿐 아니라 남성도 갱년기를 겪는다. 하지만 여성은 폐경기를 거친다는 게 큰 차이점이다. 젊을 때 고생한 것을 마무리하는 ‘완경’의 의미지만, 건강에는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여성호르몬 감소로 뼈가 약해져 골다공증을 비롯해 유방암 등 각종 암의 위험이 높아진다. 이 시기를 잘 넘기면 90세,…

사과, 고구마, 당근.. 여성이 꼭 먹어야 할 이유

몸에 좋은 과일 채소라도 성분을 알고 먹는 게 효과적이다. 특정 질병에 대항하는 힘을 키워주는 성분이 있는가 하면, 당분이 너무 많아 당뇨병이나 비만 환자에게 좋지 않은 경우가 있다. 자신의 몸 상태에 따라 과일과 채소의 성분을 잘 파악해 알맞게 먹으면 건강수명에 도움이 된다. 사과, 고구마, 당근 등 특히 여성이 꼭 먹어야 할…

[김용의 헬스앤] 난소암 4기 자넷 리의 마지막 승부

당구 월드스타 자넷 리(50세·한국명 이진희)가 최근 난소암 4기 진단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지난 2013년 한국 방문 때를 떠올렸다. 수차례 유산 끝에 뒤늦게 낳은 어린 두 딸과 함께 방송에 출연한 그는 천생 엄마의 모습이었다. 자넷 리는 암 진단 후 SNS를 통해 “어린 딸들을 위해 암과 싸워 꼭 이기겠다”고 밝혔다. 한국계…

폐암에 대한 오해와 진실

새해를 맞이해 많은 이들이 금연을 다짐한다. 흡연은 폐암 발병의 가장 큰 원인이라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건강전문매체인 웹엠디는 최근 폐암과 관련해 널리 알려진 정보를 둘러싼 오해와 진실을 소개했다. 오해:수 년 동안 담배를 피웠다면 지금 금연해도 소용없다.  진실: 금연은 즉각적 이점이 있다. 혈액 순환이 좋아지고 폐가…